본문 바로가기

나만의 리뷰(Review)/제품27

[남자왁스] 대세남 포마드 스타일링 갓투비로 요즘 평일에 유일하게 보고 있는 드라마가 바로 유혹이에요. 불륜을 미화한다, 조장한다라는 비판이 있긴 하지만.. 저도 욕하면서 보지요. ㅎㅎ 그런데 저는 내용보다 배우들의 헤어, 악세서리, 패션 등에 더욱 빠져있어요. 그 중에서도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권상우의 포마드 헤어 스타일이에요. (출처: 유혹 권상우, SBS 드라마 '유혹' 캡처) 한국에 와 보니 올해 대세남의 헤어는 포마드라고 할 정도로 시내 거리에는 머리에 잔뜩 힘을 준 젊은 남자들이 눈에 띄더라고요. 포마드는 강한 고정력이 필요한 스타일링이라서 왁스를 사용해야 한다고 해요. 갓투비 (got2b) 저희 신랑에게도 포마드를 추천했지만, 워낙 힘이 없는 생머리라서 보통 강한 왁스라 할지라도 나가기가 무섭게 쳐지곤 합니다. 젤은 아예 먹지도 .. 2014. 9. 2.
[냄새세균차단] 토일렛 데오드란트 포벨 챙기세요 땀냄새 혹은 심한 체취 등으로 데오드란트를 많이 사용하잖아요. 그런데 화장실에도 토일렛 데오드란트가 있다는 것 아세요? 물론 화장실의 나쁜 냄새를 제거하는데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긴 해요. 예를 들어.. 초를 사용한다거나.. 방향제를 놓거나.... 그러나 제가 오늘 소개하는 것은 바로 토일렛 데오드란트인 포벨 (Fobel) 입니다. 포벨 무스와 미스트 포벨 미스트는 불결한 화장실 시트의 세균를 제거하느데 유용한 제품이에요. 포벨 무스는 용변을 본 후에 냄새 및 변기 속 세균 제거용이고요. 실제 사용기 임산부인 저는 후각이 완전 예민해졌어요. 음식 냄새는 물론이고, 화장실 냄새도 참기 힘들더라고요. 변기 속에 넣는 방향제나 스프레이 방향제를 뿌리기도 하지만... 그 향 조차 역겨웠어요. 그러다가 토일렛.. 2014. 8. 31.
[화장품 후기] 프랑스 록시땅 이모르뗄 스킨케어 오늘은 영국에서 두 번째로 사용해 본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인 "록시땅 이모르뗄" 라인 사용 후기를 알려 드릴까 합니다. 제가 처음으로 사용했던 화장품은 효리 화장품으로 유명한 영국 오가닉 브랜드인 "닐스야드" 였는데요. 혹시 궁금한 분들은 아래를 참조하세요. [나만의 리뷰(Review) ] - 효리 화장품, 영국 오가닉 닐스야드 몽땅 후기 제가 록시땅을 쓰게 된 동기는 친구의 추천이었습니다. 저에게 록시땅이라는 브랜드는 스킨 케어보다는 바디 제품 및 핸드 크림만 유명하다고 여기고 있었거든요. 작년 크리스마스 세일 때에 록시땅 이모르뗄 스킨 선물 세트를 구매했습니다. 한국에서는 록시땅 스킨 제품들은 꽤 비싸지만, 영국에서도 과히 싼 편은 아닙니다. 제가 구매한 이모르뗄 라인 제품들은 이와 같습니다. 브라이.. 2013. 12. 10.
영국 사는 한국인이 금발로 셀프 염색한 사연 가끔은 거울 속에 비친 내 모습이 지겹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특히 저의 경우에는 계절이 변화할 때마다 그런 기분이 더욱 들곤 하는데요, 그럴 때마다 제가 가장 쉽게 선택하는 방식이 바로 헤어 스타일 변신입니다. 한국에서는 계절 및 기분에 따라 헤어 스타일에 변화를 주는 것이 참 쉬웠는데요, 영국에서는 좀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마음에 드는 헤어 스타일리스트를 찾는 일부터 가격의 압박까지 부담이 가중되지요. 그나마 저는 괜찮은 영국인 스타일리스트를 찾아서 다행이지만, 염색까지 미용실에서 하기란 가격 감당이 안 되네요. 이런 이유로 기분 전환이 필요할 때마다 저는 셀프 염색을 하고 있습니다. 참, 영국인들은 염색과 탈색을 자주 하는 것 같습니다. 마치 헤어 악세서리를 바꾸는 것처럼, 염색을 한다.. 2013. 10. 19.
효리 화장품, 영국 오가닉 닐스야드 몽땅 후기 영국에 나와보니 한국 여자만큼이나 피부에 신경 쓰는 타 국가 여자들을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 정도로 한국 여자들은 기본적으로 피부 관리에 관심이 높습니다. 또한 피부도 좋은 편이고요. 아시아 출신 아줌마들이 저에게 피부가 좋다고 하시면서, 한국 여자는 피부가 좋은 것 같다고 하시더라고요. ㅎㅎ 저 역시도 피부 관리에 관심이 높은 편이라, 화장품 구입에도 상당히 심사숙고 하는 편입니다. 영국에 오기 전에, 이미 한국에서 저에게 맞는 것들과 새롭게 출시된 것들을 조합해서 꽤 많은 양의 화장품을 가지고 왔지요. 또한 매년 한국을 방문했기 때문에 면세점 및 뷰티샵 등에서 화장품들을 구입해 왔어요. 그런데 작년에는 한국을 가지 못해 어쩔 수 없이 화장품을 영국에서 구입해야 했습니다. 무엇을 사야 하나? .. 2013. 8. 13.
영국 본차이나 로얄 알버트 디너 세트 후기 젊은 여자에게 명품 가방이라면, 아줌마에게는 명품 접시라고 하는 말이 있다는 데요, 가방보다도 접시에 미치면 답이 없다고 하던데요, 저 역시도 그릇 구경을 하다보니 정말 다 사고 싶다는 생각이 저절로 들더군요. 저는 가사 일에 도무지 관심이 없다보니, 부엌 용품 및 그릇은 구경조차 하지 않았었는데요, 주변 한국 아줌마들에게 하도 듣다보니 조금씩 흥미가 생겼습니다. 그러던 중에, "50% 할인"이라는 문구에 혼이 빠져, 로얄 알버트 디너 세트를 구입하고 말았지요. 물론 50% 할인이 없었다면, 절대 사지 못했을 거에요. ㅎㅎ 처음으로 구입한 영국 명품 브랜드 디너 세트를 보여드리도록 할게요. 로얄 알버트는 포장까지 어쩜 이렇게 맘에 드는지.. 예쁜 핑크 상자랍니다. 상자 뚜껑을 열어보니, 이렇게 빼곡하게 .. 2013. 2.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