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영국 품절남 글은 여기에

영국 부재자 기적의 투표율, 정말 뿌듯해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2. 14.

영국 품절남입니다.
발표를 마치고 잠시 쉬고 있습니다. 연말이고 추워서 그런지 집에서 늘어지고 싶기만 하는 요즘입니다.

 

지난 월요일, 해외 체류 중인 한국인에 대한 부재자 투표가 끝이 났습니다. 부재자 신고를 한 투표권자중 약 71.2% (세계 평균)가 투표를 했다고 하네요. 지난 총선(국회의원 선거) 때에는 정당 투표밖에 할 수 없어서 그런지 열기가 그렇게 뜨겁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 이번 대통령 선거는 직접 대통령을 선출한다는 의미가 있어서 그런지 열기가 상당히 높았던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부재자 신고를 이메일로 할 수 있었기에 젊은 사람들의 참여열기가 더 높았던 것이 아닌가 하네요.

 

                      올 여름 런던 올림픽 웸블리 구장에서 펼친 태극기, 해외에서 보면 뭉클해요.  

 

제가 살고 있는 영국의 투표율은 78.22% 라고 합니다.

(주요 국가인 미국 71.6%, 일본 67.8%, 중국 68.2% 에 비하여 월등히 높은 수치라고 하네요.)

 

저희야 런던에서 2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 수도권에 사는 사람들이라 그나마 투표소까지 가는데 힘들지 않았지만, 런던에서 멀리 떨어진 스코틀랜드, 영국 북부 뉴카슬, 만체스터, 셰필드, 요크 등지에서 가족 혹은 친구들과 함께 온 사람들이 꽤 많았다고 하네요. 몸은 비록 떨어져 있어도 마음은 항상 조국을 향해있는 우리 한국인들의 모습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됩니다.

 

글라스고에서 12파운드 (편도 2만 4천원) 주고, 밤새도록, 버스타고 왔어요.

체스터에서 가족여행 겸 자가용으로 왔어요.

새벽 5시 반, 노팅엄에서 출발하여 왔어요.

선더랜드에서 7시간 걸려서 기차타고 왔어요.

뉴카슬에서 새벽 기차타고 왔는데 시험 때문에 곧바로 돌아가야 해요.

 애딘버러, 던디에서 왔어요.  등등...

                                                                                               (출처: 주영 대사관 재외선거 안내 57호 일부 내용)

 

많은 분들이 선거가 처음은 아니시겠지만, 이번 대선이 인생의 첫 투표인 분들도 있을 것 같아서 먼저 투표를 한 사람으로서 팁~  몇 가지 설명 드릴께요.        (출처: 주영 대사관 재외선거 안내 57호) 

 

 

 

투표지에 기표된 인주가 옆 칸에 묻어나면 무효가 되나요?

이번에 투표를 하다 보니, 투표소에 있는 도장으로 투표용지에 적혀 있는 후보자들 중에 자신이 선택한 사람을 찍습니다. 이후 투표용지를 봉투에 집어 넣게 되는데, 보통 반으로 접어서 넣지요. 이 때 반으로 접다 보면 다른 곳에 인주가 묻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들이 막상 투표하다 보면 계실 것 같네요. 저도 첫 투표도 아닌데 빨리 마르라고 훅~훅~ 불기도 했으니까요. 품절녀님은 말리느라 한참 있다가 나오더군요. ㅎㅎ 그런데 이번 영국 선관위에 활동하신 분들의 말씀으로는 특수 인주여서 즉시 마른다고 하네요. 또한 도장 모양 - O안에 ㅅ자 – 에 의해 누구를 선택했는지 바로 구별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러니 선택한 후보자 칸에 도장 꾹 누르시고 곧바로 반으로 접어서 봉투에 넣으셔도 된다는 말씀입니다.

 

영국에서 투표한 투표지는 한국까지 제대로 가나요? 혹시 문제라도??

이번 해외 부재자 투표를 국내에서는 어떻게 바라보시는지 조금 궁금하긴 합니다. 인터넷으로 한국 대선 뉴스를 보긴 합니다만 아무래도 현장감이 없으니까요. 그런데 이번 대선이 박빙이다 보니 해외 부재자 투표 결과에 민감 혹은 우려의 눈길로 바라보시는 분들이 많은 듯 합니다. 어떤 분들은 투명성을 위해서 UN으로 하여금 감시하게 해야 한다고 까지 할 정도니까요. 그 만큼 이번 대선 결과에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반증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그런데 그렇게까지 우려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번 해외 부재자 투표는 온전히 한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의 직원들만이 관리하는 것이 아닙니다. 양대 정당(새누리당과 민주당)에서 추천한 위원들이 참관 하에 6일 동안 모든 투표봉투를 외교 행낭에 담아서 한국 직항 항공기에 실어서 발송했고, 외교 행낭의 수령도 두 정당에서 나온 참관인이 참여한 가운데 다시 한 번 손상이나 이상 여부를 확인한 후 옮겨진다고 합니다. 따라서 투명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재외 선거가 관리되고 있으니 걱정하실 필요가 없을 듯 합니다. 제가 투표하러 갔을 때에도 대사관 직원 뿐만 아닌 재외선거 과정에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한 교민이나 학생도 많았습니다. 따라서 부정의 소지는 거의 없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겁니다.

 

이번 선거는 정치학을 공부하는 저로서도 흥미진진합니다. 저는 이미 투표를 해서 그런지 결과가 더욱 궁금해집니다. 이번 해외 부재자 투표인이 158,234명이라고 집계가 되었다고 합니다. 거의 16만 명에 가까운데, 대선의 향방을 결정하기에는 미약해 보여도 함부로 무시하기도 어려운 숫자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때문에 한가지 더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생긴 것 같습니다.

 

외국에서 한국의 대통령 선거에까지 참여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시는 분들이 꽤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유야 어떻든 해외에서 살면서 국적도 바꾸지 않고 한국인으로 꿋꿋이 사는 분들의 애국심도 부디 긍정적인 마음으로 이해해 주십사 합니다. 몸은 밖에 있지만 마음만은 한국에 있는 분들이 많으니까요. 이제 대선 투표일이 1주일도 남지 않았네요. 여러분의 선택은 누구인가요?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3

  • 가나다라마ma 2012.12.14 07:40 신고

    해외의 부재자투표 이야기도 재밌네요. ㅎ
    답글

  • 가람양 2012.12.14 07:59

    이번 부재자 투표율이 높다고 나오는 걸 보면서.
    꼭 투표하러 갈꺼야~!!
    하고 눈에 불을 키고 있다죠 +.+

    답글

  • 노지 2012.12.14 08:02 신고

    많은 사람이 이렇게 하고 있는 투표! 자랑스럽습니다~
    답글

  • 참교육 2012.12.14 08:55 신고

    기적이 일으날 것 같습니다.
    한국이 사느냐 죽느냐가 달린 문젭니다.
    좋은 결과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답글

  • 전능왕 2012.12.14 09:24

    사람이 먼저인 세상에 살고 싶네요.사람중심...국민을 두려워하고,아끼고,소통할 수 있는 분...어디에 있든 우리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대통령님이라는 소리를 목놓아 외치고 싶네요.반칙없는 사회,평등한 기회,더불어 사는 사회 얼마나 아름다울가요 ? 의식이 있는 대한민국의 많은 분들이 똘똘뭉쳐서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대통령님이 선출되기를 기도할 뿐입니다.
    답글

  • 이웃한의사 2012.12.14 09:42 신고

    바쁜시간내셔서 투표 하셨군요.!!.ㅎ
    멋져요:). 우리나라도 점점 투표율이 높아져 가는 모습을 보면 뿌듯합니다.ㅎㅎ
    답글

  • 보헤미안 2012.12.14 09:52

    이번 부재자투표도 트위터 사진에
    줄을 길게 선 모습으로 슬슬 투표율이 높아지는 것 같아 기쁘네요☆

    답글

  • dextto™ 2012.12.14 09:58 신고

    멋져요. 잘 했어요. 자랑스러워요.
    답글

  • 주리니 2012.12.14 15:33

    외국에 있는 이들의 투표는 이미 끝난 셈이군요?
    투표 참여율이 꽤 높아서 자극제가 되는 것 같아요.
    국내에서도 그 비스무레하게 나와야겠지요?
    답글

  • LEA 2012.12.14 18:11

    저도 영국에 한달 여행갔다가 빅토리아근처 지나다가 한국대사관에 걸린 태극기 보고 눈물이 났었죠..^^ 외국에서 태극기 보니 맘이 찡하더라구요.
    저도 이번에 꼭 투표하려구요~~ 재외국민 여러분이 너무 자랑스럽네요...
    답글

  • 워크뷰 2012.12.14 21:06 신고

    오늘 뉴스에 부재자 투표 봉투가 투명하여서 속이 다 보인다 하더라고요!
    답글

  • 흑기사 2012.12.14 21:53

    재외국민들에게 투표권을 주어서..
    그들도 한국인이라는걸 인식시키고..그들의 네트워크를 이용해 세계로 뻗어나가야지..
    그들도 한국인이고..결정적일때 힘이 되는것을..
    .
    세금 안내니까 투표도 하지마..이런 좁은 소견가진 인간들이 생각보다 많은듯..
    .

    답글

  • 밋첼 2012.12.16 22:30

    전 정치학을 전공 하시는 품절남 님의 의견이 정말 궁금한 1인 입니다. ㅋㅋ
    전 이미 마음을 다잡고 있어요 ..
    흑색선전이 만연하고 ... 막바지로 갈수록 혼탁해 지는감이 없지않아 있지만
    그래도 대통령 을 직선으로 뽑는 다는 자부심과 내가 이나라의 주인이라는 생각으로 꼭 투뵤 할겁니다.
    추운날씨 멀리서 지내시는데 건강잘챙기시길바랄께요 그럼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