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켄트 지역은 과일 나무가 많기로 참 유명한 곳입니다. 직접 농장에서 기르는 품질 높은 과일들과 과일 쥬스 및 사이더 등을 맛볼 수 있지요. 매년 열리는 음식 축제에서도 과일로 만든 쨈, 와인, 사이더 등은 빠지지 않는 단골 지역 특산품입니다. 그 많은 과일 중에도 사과가 으뜸입니다.

 

 

이처럼 사과가 인기있는 이유는 맛있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건강에 가장 좋은 과일로 손꼽히지요. 건강 관련 사이트에서는 수십가지가 넘는 사과의 이로운 점을 설명하고 있어요. 그래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영국인들은 과일 중에 사과를 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아침 혹은 점심 시간에 교내 및 캠퍼스, 거리에서도 사과를 먹으면서 다니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거든요.

 

 

저희 신랑도 박사 과정 초창기에 갑자기 점심 도시락에 사과를 꼭 넣어달라고 부탁을 하는 거에요. 왜 그러냐고 물었더니 연구실에 있는 영국 학생들이 다들 점심 시간에 사과를 먹는데, 그렇게 맛있어 보이더랍니다. 그런 후로는 지금까지도 사과는 도시락의 필수 음식입니다.

 

 

켄트산 사과는 종류와 맛이 다양하고, 값도 저렴합니다.

 

이처럼 사과를 좋아하는 영국인들의 사과 먹는 모습은 저에게는 참 낯설게만 다가왔습니다. 여러분들도 아시면 깜짝 놀라실거에요. 제가 한국에서 보지 못했던 "영국인들의 사과 먹는 습관"에 대해 말씀드려 볼게요. 물론 제가 모든 영국인들을 만나 보지는 못했기에, 저의 경험을 토대로 쓰는 것임을 밝힙니다.

 

1. 껍질 깎지 않고 먹기.

지금까지 저는 - 남녀노소 막론하고 - 영국인들 중에 사과 껍질을 깎고 먹는 모습을 본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굳이 사과가 아니더라도 배도 껍질을 깎지 않고 먹는 것 같아요. 한국산 배보다는 껍질이 연해서 그런 것이겠지만요. 참 구운 감자도 껍질까지 다 먹습니다. 사실 한국에서도 사과 껍질이 몸에 좋다고 해서 그냥 통째로 먹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기에, 크게 다르지는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출처: Google Image)

 

2. 자르지 않고 입으로 베어서 먹기.

영국인들은 사과를 먹을 때 칼을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앞에서 말한 것처럼, 껍질을 깎을 필요도 없으니까요. 게다가 사과를 1/2 혹은 1/4로 자르지 않고, 간편하게 입으로 베어서 먹습니다. 또한 한국에서는 가족끼리 사과를 먹을 때에는 접시에 잘라서 포크로 찍어 먹지만요. 여기서는 사과를 바구니에 담아 놓고 각자 하나씩 먹는 것 같습니다. 일부 마트나 카페에서는 디저트로 먹기 좋게 사과를 조각으로 잘라서 팔기도 합니다.

 

(출처: Google Image)

 

주변에서 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점심 도시락으로 사과를 싸가지고 와서 한 입씩 베어서 먹습니다. 마찬가지로 초등학생들도 엄마들이 도시락 가방에 사과 하나씩을 싸 준다고 해요.

 

영국인의 점심 도시락

 

더욱 놀랐던 것은, 영국 엄마들은 3~4세 정도인 어린 아이들에게도 사과 한 개를 그냥 줍니다.그러면 아이들은 작은 손으로 큰 사과를 잡고 한 입씩 베어서 먹어요. ㅎㅎ 굳이 사과만 그런 것은 아니에요, 샌드위치도 그냥 큰 덩어리로 줍니다. 입에 넣어주는 엄마들도 없고요, 아이들도 엄마가 준 것을 그냥 잡고 잘 먹습니다. 참 영국 엄마들은 게으른건지.. 원래 그렇게 아이들을 강하게 키우는 건지... 아무튼 엄마 입장에서는 편해 보입니다. 한국 엄마들은 일일히 사과 껍질을 깎고 잘라서 입에 넣어주기까지 하는데요.

 

(출처: Google Image)

 

3. 씻지 않고 먹기

모든 영국인들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니지만, 과일, 채소를 씻지 않고 그냥 먹는 사람들이 한국보다는 상당히 많은 것 같아요. 전에 나 혼자 산다에서 서인국이 딸기를 대충 씻는 것을 보고 "경악~" 이라는 반응이 많았는데요, 실제로 일부 영국인들은 과일, 채소를 그냥 흐르는 물에 살짝 씻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씻는다는 느낌이 아닌 물을 뿌리는 정도로요. 더욱이 아예 씻지도 않고 과일, 채소의 비닐 랩을 뜯은 후에 그냥 바로 먹기도 합니다. 이런 광경들을 본 한국 유학생들은 혀를 내두르면서 이렇게 말하더군요.

 

우리 엄마는 과일용 세정제까지 사용해서 씻는데...

 

제가 정말 경악스러웠던 장면은, 버스 정류장에서 영국 젊은이들이 테스코 비닐 봉지에서 사과를 꺼내더니 그냥 먹는 것이었어요. 그 사과에는 품질 표시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었는데, 몇 입 베어 물더니 그 스티커를 떼고 다 먹어 버리더군요. 그런데 이제는 그런 모습을 꽤 목격한 후부터는 별 것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제가 봉사하는 카페에서도 영국 아줌마들은 채소를 씻지 않고 그냥 샐러드를 만드십니다. 때로는 흙이 묻은 파를 발견하기도 해요. 처음에는 이 분들이 너무 이해가 되지 않고 샐러드를 먹는 것 조차 꺼려졌는데, 이제는 저도 적응이 되어 갑니다. 전에 딸기 농장에 갔다가, 딸기를 따서 씻지 않고 그냥 먹었는데요, 진짜 맛있었어요. 씻으면 당도는 떨어진다고 하더라고요. 집에 가지고 와서 씻어서 신랑을 줬는데 흙 잔여물이 얼마나 많이 나오던지요, 이것들이 다 제 몸 속으로 들어갔다고 생각하니 걱정이 되기도 했었답니다. ㅎㅎ

 

과연 영국인들은 왜?? 과일, 채소를 잘 씻지 않고 먹는지 그 이유를 찾아 봤어요.

NHS에서는 2011년부터 사람들에게 과일과 채소를 깨끗이 씻어서 먹으라고 강하게 권고하고 있습니다. 영국인들은 식중독에 대비해서 고기는 안전하게 잘 다루는 반면에, 채소와 과일 세척에는 무관심하다고 합니다. 또한 속설로 "약간 더러운 것(흙)은 먹어도 괜찮다" 라고 여긴다고 해요.

 

(출처: NHS)

 

종종 유럽에서는 토마토, 오이에 묻은 흙 등으로 인해 식중독이 발생했던 적도 있습니다, 영국에서도 대파와 감자에 묻은 흙에서 대장균 등이 발견되면서, 과일과 채소를 올바르게 씻는 방법까지 소개하는 등 각별히 주의를 주고 있지만요, 제가 주변에서 목격한 바 여전히 채소, 과일 세척의 비율은 참 낮아 보입니다. 

 

제가 영국에서 살면서 아직까지 적응이 안 된 것 중에 하나가 바로 "과일, 채소 세척" 에 관한 것입니다. 설사 씻는다고 해도 너무 성의없이 살짝 물만 뿌리거나, 아니면 아예 씻지도 않으니까요. 어쩌면 영국인의 물 절약 습관이 여기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습니다. 이번 포스팅을 통해 영국인들이 과일, 채소 세척에 인색한 이유를 알았는데요, 이제는 제 주변 지인들에게라도 NHS "과일, 채소 세척"에 대한 권고 사항을 알려 주고, 깨끗이 씻어서 먹어야 한다고 전해야겠습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Posted by 영국품절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연가연:) 2013.10.30 09:3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는 영국인들이 그렇게 하는 이유가 특별히 있는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닌가봐요
    그저 습관인듯...?
    아무튼 세척까진 아니어도 씻어 먹는게 답이군요^^
    링크추가하고 댓글달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_<

  2. 공감한의사 2013.10.30 09:3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평소 생각했던 영국인의 깔끔한 이미지와 정반대라 깜짝 놀랐습니다~너무 깔끔떨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대충이라도 씻어 먹는게 좋지않나 생각합니다 ^^

  3. 비너스 2013.10.30 09:4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에서는 사과를 먹을 때 손질을 하지않고 그대로 먹는군요~

  4. 나르사스 2013.10.30 09:51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사과는 껍질째가 맛있는데 말이죠... 뭣보다 현지에서 약간 벌레먹은, 모양이 못생겨서 출하못한 사과의 맛은 정말 기가막힙니다. 현지인들만의 호사죠...

  5. 보헤미안 2013.10.30 09:5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사과를 많이 먹는 건 좋은데....
    씻어야 되는데 말이죠...ㄷㄷㄷㄷ
    혹시 괜찮은가? 싶었는데 그건 아니었나 봅니다..☆

  6. 붕탕 2013.10.30 10:0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인들의물절약습관은한국인들이바라본관점에서더럽다고느껴질정도입니다 플랏구할때 느낀점입니다 오히려 랜드로드가 외국인일때 집이훨씬깨끗했답니다. 그리고 감자이야기도한번 해주셨으면좋겠어요 ! 많은어학연수생 유학생들이 영국에서 제일많이본 영국인들의주식이니까요

  7. 달콤 시민 2013.10.30 11:00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아이들도 통째로!! + 0+ㅎㅎ
    한국에서는 농약이 묻어있을까봐 ㅡ 껍질째로 먹고 싶을 경우에는 식초물에 어느정도 담가두었다가 먹는데
    영국은 신기하네요~ㅎㅎ

  8. singenv 2013.10.30 13: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진짜 놀랍네요 ㅋㅋ
    어쩐지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전부 한 입 베어 먹는 모습밖에 볼 수 없지요~

  9. jemiky 2013.10.30 13:55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전에, 영국인이였나? 프랑스인이였나? 하여든 서양인이 토마토 먹는 것을 묘사한 글을 읽었는데요.. 토마토를 먹을땐 한국처럼 큰거 하나 들고 우걱우걱 씹어먹는게 아니라, 예쁘게 하나씩 잘라서 먹는다고 하더군요.. 한국인인 자기가 그냥 토마토
    통째로 들고 씹어먹고 있으니까.. 무슨 충격받은거처럼,그 나라 사람들이 자기를 야만인처럼 보는거보고 놀랐다구요..;; 거기선, 토마토가 과일이 아니라, 야채라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하여든, 유럽이라도 문화나 식습관이 다 제각각일테니. 단정지어서 생각하는 것도 오류겠지요.. 하여간, 영국속담에, 사과가 붉어지면, 의사 얼굴이 파래진다? 뭐 이런 속담도 있고..
    뉴튼의 사과나무가 유명하고, 내일 죽어도 한그루 사과나무 심겠다.. 뭐 이런 말도 있는거보면,, 영국인이 사과를 무지 좋아하는건 맞는가 봅니다.

  10. 삿포로 2013.10.30 14:4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음... 씻어서 먹는게 좋긴 한데.....음.... 주변 영국인들에게 많이 알리셔야겠어요^^ ㅋ

  11. 손비 2013.10.30 15:37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헐 영국사람들은 과일 채소를 그냥먹나보네요 ^^ 신기하네요

  12. 닥터스키니 2013.10.30 16:39 신고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 너무 가보고 싶은데 덕분에 사진으로라도 잘 보고 가네요.
    감사합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13. 망치44 2013.10.30 20:2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배는 저도 그냥 껍질째 먹습니다. 다른사람과 있을때 굳이 그렇지는 않고요.
    밤참대용으로 까먹을때요.. 의외로 먹을만합니다.
    느낌은 사과껍질보다는 먹기 더 편하고, 배 껍질가서 냉장고에 넣었을때 상태와 아주약간 비슷합니다.

  14. 보노25 2013.10.30 20:5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저도 사과 껍질채 먹는 편입니다. 사과 한입 배어 물때 아삭 거리는 소리를 즐기는 편이죠.
    하지만 농약 때문에 꼭 씻어서 먹어요

  15. 잇곰 2013.10.30 21:09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미국 사람들도 그래요... 미국, 유럽 사람들보다 아시아 사람들이 이런 부분은 훨씬 더 위생적인 것 같아요.

  16. 붓다이 2013.10.31 00:18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사과 농약걱정말고 씻어서 껍질채 드세요 사과 표면에 왁싱 성분이 있어서 농약 들어 가지도 않아요~
    제일왁싱성분이 확연한게 사과죠~껍질째드세요~

  17. 구진 2013.10.31 09:12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역시 영국과 영국인에 대해 환상을 가진 한국 분들이 많군요. 영국인들 대체로 불결합니다. 이상 90년대 영국에서 살았고 2000년대 미국에서 살았던 한국인이었습니다.

  18. Jenny 2013.11.29 20:11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뭘 모르니 안씻고 껍질째 먹겠죠. 시중에서 파는 과일은 벌레가 거의 안먹은 과일들인데 농사짓는분 얘기 들어보면 그렇게 되려면 농약 7번은 쳐야 한다네요. 아니면 상품성이 떨어져서 팔자를 못한데요. 그러니 건강을 위해서 꼭 깍아먹어야겠죠?

  19. 코끼리 2013.12.02 21:07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영국인인 저희신랑도 늘 사과를 먹는데요,
    안씻어 먹어서 제가 미리 다씻어놓죠

  20. 메리제인 2016.06.20 16:24  댓글주소  댓글쓰기 수정/삭제

    흙이 꼭 몸에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말을 어딘가에서 들은 것 같네요... 우리나라도 산삼이나 인삼 같은거 땅에서 파서 바로 먹고 그러잖아요...어쨌든 모든 과일과 채소들은 전부 흙에서 나오는 것이니까요^^ 오히려 세제로 씻는게 더 몸에는 안 좋을 것 같은데... 어쩌면 영국에선 농약을 많이 안치고 유기농으로 먹다보니 습관이 됐는지도 모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