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이슈가 되는 발칙한 주제들

영국인 대졸자가 원어민 교사 하는 이유, 왜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3. 5. 25.


요즘 영국의 청년 실업률이 좀처럼 떨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조금씩 줄어들고는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높거든요. 그래서 한국처럼 영국도 대학을 졸업했다고 해서 모두 다 쉽게 취직이 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특히 영국의 경우에는 직장을 잡기 위해서는 인턴과 같은 경력이 필요하므로, 너도 나도 무보수 인턴이라도 하기 위해 방학마다 대학생들의 인턴 경쟁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출처: Google Image)

대학 졸업과 동시에 실업자가 되는 것은 한국이나 영국이나..

 

이런 상황이다보니, 취업을 못하는 대졸자들이 늘고 있는 것이지요. 제가 약 3월 동안 영어 수업을 들으면서 알게 된 사실이 하나 있어요. 그 곳에서 만난 젊은 원어민 교사들이 어쩔 수 없이 외국인에게 영어 가르치는 일자리를 선택한 이유입니다.

 

영국 대졸자들이 외국인을 위한 원어민 교사가 되기 위한 코스는 몇 가지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바로 영어 지도 단기 프로그램인 셀타 코스 (Cambridge ESOL Certificate in Teaching English to Adults : CELTA) 입니다. 본 과정은 단지 5주(Full-time) 혹은 4개월(Part-tim) 정도 밖에 걸리지 않으며, 대학 졸업한 영국인들이면 누구나 쉽게 획득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제가 들었던 영어 수업은 원어민 영어 교사 자격증을  따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일종의 교생 실습과 같은 것입니다. 저는 수업 평가를 위해 원어민 교사 둘과 인터뷰를 한 적이 있었는데요, 제가 만난 그 두 명이 바로 "대학 졸업 후 취업이 안 되어 결국 (전공과 무관한) 원어민 영어 교사 자격증을 딴 경우" 입니다.

 

그 중에 한 영국 원어민 예비 교사(22세)이렇게 말하더군요.

나는 대학에서 바이오 XXX를 전공해서, NHS 등에 지원했다. 그런데 어느 한 곳에서도 연락이 오지 않아 인터뷰조차 볼 기회가 없었다. 내 인생에서 작년 겨울은 정말 최악이었다. 그래서 나는 작년 12월 말에 펍에서 술을 엄청 마셨다. 그리고는 "대학원에 진학을 할까?" 아니면 "영어 교사가 되어 다른 나라에서 살아 볼까?" 둘 중에 고민을 했는데... 대학원 졸업 했다고 해서 취업이 보장되는 것도 아니고, 돈도 많이 들텐데...

그래서 차라리 비용 별로 안 들고 단기 과정으로 자격증만 획득하면 쉽게 취업을 할 수 있는 원어민 교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제 얼마 안 남았으니, 빨리 날씨 좋은 다른 나라에서 즐기면서 돈 벌고 싶다~~

 

흥미롭게도 제가 약 3개월동안 만난 많은 원어민 교사들의 나이가 정말 극명하게 구분지어졌답니다. 일부는 대학교 막 졸업한 어린 20대 초반의 남녀 젊은이, 그 외에는 연세가 5~60대 이상인 분들~

 

(출처: Google Image)

 

그들 중 20대 초반의 젊은이들은 대학 전공과 관련하여 취업이 힘들어서 혹은 일도 하면서 다른 나라에서 살아보고자 한다는 이유로 원어민 교사 자격증을 따는 것 같았습니다. 일부 여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아시아 국가로 가고 싶다고 했어요, 특히 일본, 중국~~ 이에 반해 나이 드신 분들은 소일거리로 홈스쿨링을 하거나 정년 퇴직 이후 영어를 가르치는 일을 하고 싶어서 였습니다.

 

실제로 보통 영국인들은 대학을 졸업해도 나이가 20대 초반입니다. 이들은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돈도 쉽게 벌 수 있는 혹은 학비(대학원)를 벌기 위해 일부러 아시아 국가에 영어 교사를 하러 가는 경우가 꽤 있는 것 같습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중국, 일본, 한국, 대만, 태국 등이 대표적이지요. 특히 한국은 작년부터 워킹 홀리데이(YMS)라는 것이 생겨서 매년 한국 - 영국 젊은이들은 약 1~2년정도 합법적으로 서로의 국가에서 일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영국 젊은이들은 수월하게 한국에서 원어민 교사를 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원어민 교사 비자 지원 절차보다 훨씬 더 간단하니까요.

 

 

주변에서 듣기로, 한국보다 일찍 영국 워킹 홀리데이 비자가 생긴 대만, 일본 학생들의 경우를 보면 영국에서 일자리를 잡는 것도 꽤 힘들고, 게다가 수입보다 지출이 훨씬 많아서 부모에게 송금을 부탁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런던 사는 일부 일본인 워킹 홀리데이 학생들도 일본 백화점 등 일본과 관련된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 일본어만 쓰다가 결국 귀국을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제가 사는 곳에서는 종종 워킹 홀리데이 비자를 받고 온 친구들이 있는데요, 이 곳 시골에서는 일자리를 구하기가 어려우니 그저 어학연수만 하고 일자리가 많은 런던이나 도시로 옮기는 것 같습니다.

이에 반해 영국 젊은이들은 영어를 한다는 이유로 한국에 가서 목돈까지 벌어올 수 있는 가능성이 높습니다. 제 주변에도 원어민 교사 일을 했던 영국 젊은이들은 한국에서 번 돈으로 대학원 진학을 하기도 하더라고요. 또한 한국에 있는 지인의 영어 유치원에는 영국 원어민 교사가 있는데요, 돈을 잘 벌 수 있다는 사실에 영국에 있는 동생까지 한국으로 불러 들여 함께 일을 한다고 해요. 지금은 한국의 사정이 어떻게 변했는지 알 수 없으나, 영국 젊은이들은 아직도 원어민 교사 자리는 그나마 쉽게 구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영어 하나로 직장도 쉽게 얻고 게다가 해외 나가서 교사라고 대접까지 받을 수 있는 영국 젊은이들이 한편으로는 부럽기도 하고, 동시에 씁쓸하기도 합니다. 한국에서는 어린 자녀들에게 들어가는 영어 교육 비용이 어마어마 하다고 하는데요, 그렇게 막대한 돈을 쏟아 붓고도 영어를 그다지 잘 못하는 한국인들의 현실이 영어권 원어민 교사들의 지갑만 두둑하게 만들고 있을 뿐이네요. 도대체 왜 무엇을 위해서 모두 영어를 잘 해야한다는 강박 관념을 가지도록 하는지.. 한국의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1

  • 산들강 2013.05.25 09:03 신고

    항상 안타깝게 보고 있습니다.

    영어가 필요한건 사실이지만 모든 사람들이 전문적인 영어능력이 필요하나에는 공감하지 않습니다.
    답글

  • 보헤미안 2013.05.25 09:34

    그러게요...영어교육도 4살떄부터 시키는 것도 빠른게 아니라든데..
    그게 오히려 애들 뇌발달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뉴스가 나오더라구요.
    정말 안타깝네요.....라고 말하면서도 저는 내일 토익시험을 준비하는..ㅠㅠ
    물론 국어 능력시험도 곧 볼꺼긴 하지만 비중이 토익이 월등하게 높다는게 좀 씁쓸해요..
    답글

  • 박상욱 2013.05.25 09:35

    대학은 정말.....공학(기계, 화공, 전자 전기 컴퓨터 토목, 신소재) 의학(약대 수의, 의학, 간호, 식품영양) 상경, 법학 말고는 전부.. 정말...ㅜㅜ
    답글

  • 연두빛나무 2013.05.25 17:32

    이런 포스팅을 한국 엄마들이 많이 보면 참 좋을것 같군요.
    물론 잘 못 이해해서 영어를 더 잘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착각하면 안되겠지만요.
    본인이 일한것보다 훨씬 많은 수입이 된다는건
    아이들에게 그만큼 많은 교육비용을 지출하고 있는 한국의 부모들이 있기 때문이었네요.
    참 마음이 아프네요.
    답글

  • 2013.05.25 18: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에이전트 2013.05.26 02:43

    제가 알기로는 워킹 홀리데이로는 학원이나 학교에서 영어 교습이 불법으로 알고 있습니다. 몇년전까지 원어민 교사 에이전시를 운영했었거든요. 그렇기에 한국에 오는 강사수와 워킹할리데이 비자 협정과는 상관이 없을 것같습니다. 어자피 관광으로 오나
    킹으로 오나 불법이니까요.
    답글

  • 딴죽걸이 2013.05.26 06:41 신고

    그래도.........영국은 대학졸업자 라면...어느정도 취업이 그리 빡세지 않을것 같았는데

    그건 아닌거군요....... 한국은........지금 뭐.난리도 아니죠.

    지방의 명문이라 불리며 소위 이천년대 돌입직전엔........ 서울 명문 갈돈이 없을뿐 실력은 지방명문이 전혀 안뒤진다

    하던 곳들도.. 어느새.. 나와서 공무원 되는게 최고라 하니깐요........ 한국은..영어 교육확대로

    체육 음악 그리고..............역사 교육의 부재가 엄청납니다...........
    답글

  • full tilt 2013.05.26 15:59

    요샌 한국에도 원어민 만큼 영어 잘하는 사람 수두룩하고 게다가 해외 교포, 조기 유학등으로 영어 잘하는 사람이 도처에 깔렸는데 이것도 저것도 아닌 영어 수준에 도달 하려고 아이들 영어공부 돈 퍼 붓는 사람 이해 안 갑니다..
    답글

  • 꼬부기 2013.06.19 17:21

    셀타코스로 원어민교사에게 배우는 수강료는 얼마인가요? 얼마전에 청각장애인 김수림씨가 tv에 나온걸 봤는데 청각장애인임에도 불구하고 4개국어를 하더군요 ㅡ.ㅡ; 영어는 영국에서 고연령자이신 할머니에게 배웠다던데 거의 헬렌켈러를 가르친 설리반선생님처럼 해주셨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그렇게라도 기회가 있으면 저는 배우고 싶네요 오히려 연세가 5~60대 이상인 분들이 표준어를 사용하지 않을까 싶은데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