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이슈가 되는 발칙한 주제들

영어 얼마나 공부했냐는 영국인의 질문, 난감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0. 20.



오늘은 영국인으로부터 들었던 참으로 난감한 질문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너는 영어를 공부한지 얼마나 되었니?

 

 

                                                        이런 질문 싫다구~~   (출처:  Google Image )                                           

                

 

이런 질문을 받으면, 갑자기 머리가 백지화가 되는 것 같습니다.

내가 영어를 언제부터 공부했지??   으음..... 약 15년 정도 되었나??

 

그렇게 대충 얼버무리며 대답을 하고 나면 갑자기 나 자신이 창피해 집니다. 솔직히 영어를 15년 넘게 배웠지만, 배운 시간에 비하면 아직도 영어를 크게 잘하지 못하니까요.ㅎㅎ 그래서 전 이런 질문이 참 듣기 거북합니다.

 

그런데, 주변 한국인 언니가 이에 대해 이렇게 답을 하면 어떨까 하더라고요. 자신은 이렇게 대처한다고요.

나는 한국에서 단지 입시를 위한 영어 공부만 했어.

비로소 난 영국에 와서 진짜 영어를 배우기 시작했어.

 

"띵똥~~" 완전 정답인 거에요. 사실 우리가 한국에서 배운 영어는 오로지 시험을 위한 것이지요. 이를 테면 학창 시절에는 수능을 위한 영어, 대학에 들어와서는 취업을 위한 토익 등등.. 실제 현지인들이 사용하는 산 영어가 절대 아니잖아요. 그래도 요즘 학생들은 영어 수업에 원어민에게 영어를 직접 배우는 시간이 있지만, 저의 경우에는 오로지 한국인 영어 선생님에게 시험을 위한 단편적인 영어만 배웠답니다.

 

 

전에 한국인 학생이 쓰는 영어를 듣고 한 영국인 영어 교사가 한 말이 있어요.

한국, 일본, 중국에서는 우리도 쓰지 않는 영어를 배우는 것 같아...

정부나 기관에서 발행하는 영문 자료도 틀린 부분이 참 많거든~~

 

전에 아이엘츠 시험관이 말하는데, 아시아 학생들은 사전에나 나올법한 혹은 현지인인 자신도 몰랐던 단어들을 사용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고요. 아무래도 한중일의 "시험을 위한 영어 교육"은 영미권 현지인들이 사용하는 영어와는 괴리감이 있는 가 봅니다.

 

글을 쓰고 있는데 울 신랑도 옆에서 잠깐 훑어 보더니, 자신도 오늘 영국인 친구와 그런 얘기를 조금 나누었다고 하더군요. 그 친구가 먼저 신랑에게 "언제부터 영어를 배웠냐?"고 물어봤다고 하네요. 신랑은 당당하게 "영국에 오고 나서 배웠다"고 했답니다. 도저히 창피해서 13살부터 영어를 공부했다고는 말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신랑이 한마디 덧붙였다고 하네요. 영어 때문에 아시아권 학생들이 받는 스트레스가 엄청나다. 우리는 영국 대학에 들어오기 위해 영어 시험(아이엘츠, 토플)을 반드시 봐야 하지만, 너희는 필요 없지 않느냐고요. 영어권 대학들이 세계 학계를 주름잡는 것도 교육 시스템 외에 언어적인 이유도 없지 않을 것 같다고 했는데, 영국인 친구도 그것도 한 이유가 될 것이라고 동의했답니다.

 

영국에 나와서 보니, 한국식 영어 교육이 참 부질없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드는 것은 어쩔 수가 없습니다. 왜 우리는 어학연수를 통해서 영어를 처음부터 다시 배우는 기분이 드는 것일까요? 한국에서 학창 시절 및 대학 시절 내내 배우는 그런 단편적인 입시, 취업 영어 교육에 너무 많은 시간과 비용을 지불한 것이 참으로 아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0

  • 나이스블루 2012.10.20 10:02 신고

    제가 영어를 못하는 이유는, 문법을 중요시하는 한국식 영어 교육에 흥미를 느끼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영어라면 무엇보다 외국인들과 말이 통하는 것이 중요한데,
    한국식 영어 교육은 시험을 위해 맞춰져 있다는 느낌을 지금도 지울 수 없습니다.

    포스팅에 공감합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 아린. 2012.10.20 10:37 신고

    그런 말들을 참 많이 들은것 같아요.
    한국에서 배운 주입식 영어 교육 해외 나가면 다 부질없다.. 라는;;;
    외국에서 조차 쓰지 않는 말을 우리는 배우고 있었군요;;;

    주말 잘 보내세요 영국품절녀님 ^^
    답글

  • -ㅅ-ㅋ 2012.10.20 11:18

    그렇다고 굳이 부끄러우실것까지야.... 하기사 비영어권 국가에서 해외연수도 하지 않고 성문영어문법만 붙들고 공부한 선생님들한테 문법만 주구장창 배우니(우리가 배운 선생님 세대는 다 이렇죠 대부분...) 굉~~장히 비효율적이죠. 사실 공부한것도 아니라고 봐요. 그냥 보통 한국 중고등학교에서는 파닉스랑 알파벳만 공부했다고 할 수 있는 거 같아요. 그래서 전 그냥 누가 영어 언제부터 배웠냐고 물어보면 스스로 회화공부랑 작문 공부하기 시작한 2~3년 전이라고 답해요. 그냥 전엔 알파벳이랑 파닉스같은 초 기본적인 것만 아는 정도였다고. 그리고 제 스스로도 중고등학교때 배운 게 없었다고 생각하니까요 -ㅅ- 나중에 정말 좋은 인강강사를 알게 되서 영어공부에 즐겁게 맛들이긴 했지만, 정말 한국 정규교육과정의 영어교육은 정말 비효율적이고 오로지 내신에서 점수가르기용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것 같아요. 도태되는 애들 끌어올 생각은 안하고 그냥 도태되게 수업 진행하는...;
    답글

  • 보헤미안 2012.10.20 12:01

    공부를 위한 영어가 일상생활에서 쓰는 영어에 도움이 안된다는 의미겠지요...
    다시말하자면 토익 고득점자도..영어를 다시 공부한다는 건데...참 시간낭비라는 생각이 드네요..

    답글

  • 에드 2012.10.20 15:25

    동감합니다.
    한국 영어 공부는 그냥 등수대로 줄세우기 위한 영어공부이지..
    외국인과 대화하기 위한 영어 공부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How are you??
    I`m fine.
    Thank you and you??
    면 외국인과의 대화끝...
    블라 블라 대화가 이어지지 않져...
    초, 중, 고 외국어 공부했다면 상대방과 최소 30분이상 끝임 없이 대화하기 정도는
    해야할텐대..ㅎㅎㅎ
    아마 완벽하게 영어를 구사해야한다는 강박관념 때문에 그런거겠지만...
    어린 학생때는 점수 강박증때문인지...영어 구사를 잘 못하는 학생들이 많더군요.
    머 얼굴이 조금 두꺼워져서 상대가 제대로 이해하던 말던
    일단 떠들고 보는 것도 중요한거 같아요...

    답글

  • 자스민 2012.10.21 18:46

    요즘 원서읽기 열풍이 있는데 학교수업영어가 아니라 직접영어소설을 읽음으로서 영어를 접하면서 교육이 많이 나아진거 같아요,, 지금 상당한 학습자가 이방법에 흥미를 느끼고 있는데 이 바람이 10년 계속 불어준다면 이제 곧 이런 문제가 옛이야기가 될 날도 멀지 않을 거 같습니다.
    답글

  • 어느멋진날 2012.10.30 03:59

    험~ ㅋ 이거 오지랖같아서 좀 뭐하지만 오자 하나 발견해서리 ...
    남편분 에피소드 중에 '있지않을것'이 아니라 '없지 않을것'이라고 해야맞죠. 아니면 '있을것' 이라고 해야겠죠.ㅎㅎ 뭐 내용을 이해는 했습니다만 아무래도 글 자체로는 반대의 얘기가 되기에...죄송합니다.ㅎㅎ

    답글

  • 굴굴 2012.11.11 05:07

    미군이 전세계에 살고있는 미군과 그 가족들을 위해서 발표하는 순위들이 있는데..몇년을 타국에서 가족전체가 살고 하다보니..언어도 배우고 그곳에서 적응하는 것도 중요하지 않습니까..'거기서 발표한 미군이'배우기 가장 어려운 언어'로 한국어 일본어가 공동 1위에 있었습니다.. 이유는 딴거 없고 문법의 차이입니다..전세계 언어에서 한국어 일본어 몽골어 터키어 핀란드어 헝가리어 등만 유사한 문법을 갖고 나머지는 영어의 문법과 흡사합니다..두개의 큰 카테고리중에 한국어는 소수의 집단에 속하는 것이죠..한국인이 외국어를 배울때 그 소수의 언어 외의 것을 배우면 그게 어떤 언이이든지 미군이 한국어 일본어 배울때처럼 '제일 배우기 어려운' 언어를 배우는 것을 경험하게 된다는것..
    제 외국인 친구들 한국어를 똑같은 방식으로 배워도 6개월 공부한 일본인들이 2년넘게 한 영어권 친구들 보다 훨씬 잘합니다..일본인들의 경우 '이책 너무 재밌어..하나 살까 생각중이야' 영어권 친구 버전 '내가 이책이 너무 재밌어..내가 하나 사야해 생각해' ㅎㅎ
    똑같이 우리랑 스페인/프랑스 친구가 영어 배우면 그들이 우리에 비해 몇배로 단기간에 유창하게 영어를 해냅니다..그쪽 언어끼리 문법도 완전 유사하고 어원도 공통점이 많고..
    지금 영어인 세계 공용어가 한국어/일본어 와 비슷한 문법의 언어였다면 우리나라 사람들 세계 제일로 유창할껍니다..
    한국내의 일본어 교육은 영어교육처럼 비난의 대상이 되진 않잖아요..영어교육은 내팽겨쳐두고 일본어 교육만 제대로
    개발해 낸게 아닐텐데 말이죠..문법이 거의 일치하다보니 배우는 족족 회화가 가능하고 실력이 늘고 효과를 보는것이죠..
    한국식 영어교육 개선해야 될점이 굉장히 많지만..특별히 우리 교육이 유별나게 병맛이거나.. 배우는 사람들이 떨어져서도 아니라는것..외국인들 '한국인들 영어 죽도록 공부하고 한마디도 못한다' 말하는거 당연하다고 봅니다 저같아도 그럴꺼 같은데..그래도 한국인 스스로는 이유를 파악하고 비판을 하더라도 했으면 합니다 ..ㅎㅎ
    답글

  • 이응이응 2012.11.19 04:38

    너무 편파적으로 문법과 어휘력에 집중하는 것도 사실이예요
    그래도 교육과정으론 초중교과서에서 짧은 회화예문을 위주로 싣는데도
    안 외우니깐 말짱 도루묵 이죠 뭐~
    회화는 튀어나올때 까지 반복해야 하는데도 그렇게 가르치는 분 몇 없어요


    그리고 굴굴님의 말에도 동의해요
    영어를 못해서 영어교육이 잘못된 문제라고 보는데
    그 문제라고 말하는 것을 고친다고 천국이 오는 건 아닐 거라는 생각입니다


    제 생각엔
    영어는 광범위한지역에서 쓰는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억양이 세지면 정말 쉬운단어도 못 알아듣겠더라구요
    구강구조도 좀 크다고 알고 있는데 웅웅 울려서
    명확하게지도 않고 귀에도 안 들어오고
    제가 느끼는 영어의 어려움을 하소연 해봤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