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영국인과 문화

쿨하다 못해 냉정한 영국 커플 동거와 이별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3. 2. 8.



영국에서는 커플의 동거가 자연스러운 생활 형태입니다. 비단 젊은이들뿐 아니라 자녀가 있는 커플의 경우에도 결혼이 아닌 파트너로 동거를 하고 있는 모습을 목격하기도 합니다. 영국의 노동당 당수인 에드 밀리반드 역시 자녀 둘을 키우면서 살다가 지각 결혼을 하기도 했으니까요. 이처럼 동거를 하다가 나중에야 결혼식을 올리는 영국인들이 제법 많은가 하면, 반대로 헤어지는 경우도 있겠지요.

 

                영국 시골 여행 중 우연히 본 결혼식이에요. 아들 둘과 함께 결혼식 사진을 찍고 있어요.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영국은 1970년 이래로 혼인률이 계속 추락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추세라면, 기혼자의 수가 인구의 절반도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는데요. 그러면 영국인들이 결혼을 하지 않고 동거를 선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가장 주된 이유를 들자면~

1. 이혼을 할까봐~

영국은 현재 결혼했던 사람들 중 53%가 이혼 경험이 있으며, 현재 성인 인구의 약 51.9% 가 이혼 남녀, 배우자와 사별한 남녀, 미혼이라고 합니다.1970년 이후로 이혼률이 계속 오르다가, 2009년에서야 비로소 이혼률이 감소했다고 하는데, 혼인률 역시 낮아졌으니 당연한 결과이지요.

2. 돈이 없어서~

경제가 불황이다보니, 많은 젊은 커플들은 경제적 여유가 없습니다. 젊은이들의 실업률이 꽤 높으니까요.따라서 결혼식 비용 및 차, 집 소유 자체가 그저 희망 사항이라고 하네요.

 

        결혼한 여자의 손에는 반지 두 개가 껴 있어요.

   프로포즈 때 받는 다이아몬드 반지와 결혼식에서 받은 금반지

                                                                       (출처: Daili Mail Photo: ALAMY)

 

조사 기관에서 밝히기를, 동거를 하는 대다수의 젊은이들은 결혼을 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그들이 바라는 이상과 현실 생활에서는 큰 격차가 존재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온라인 기사에서 보듯이, 한국도 혼전 동거가 증가 추세이며, 젊은이들 사이에서도 결코 동거가 크게 부정적이지만은 않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영국처럼 한국 역시 이혼률이 높다는 점을 들 수 있는데요, 혼인에 드는 어마어마한 경제적 비용 부담으로 인해, 차라리 동거를 통해 살아 본 후에 상대방과 계속 살 것인지를 결정하자는 주장이 나올 법도 합니다. 반대로 단순 동거 및 미비한 법적 보장, 부정적인 시선 등으로 인해 사회적으로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온다는 반론도 팽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사실 결혼 유무에 상관없이, 사랑하는 남녀가 함께 살다가 서로 맞지 않아 헤어질 경우에 심적으로 참 힘들 것 같은데요, 실제 영국인 젊은 커플의 동거 및 이별 모습을 통해 "동거"에 대해 생각해 보시길 바랍니다.

 

영국인 20대 중반의 동갑 커플이 있습니다. 서로 사랑해서 3년 간 동거 생활을 했지요. 큰 집을 사서 인테리어도 멋있게 해 놓는 등 남들 보기에 정말 완벽한 커플이었습니다. 여자는 남자의 가족 행사에 전부 참석을 하였고, 남자의 가족들 모두 그녀를 며느리 즉 가족처럼 여겼다고 합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를수록 그녀는 궁금해졌어요. "도대체 이 남자가 언제 프로포즈를 할까?" 그녀는 남자에게 시시때때로 멋진 프로포즈와 결혼 반지에 대해 자주 언급했지요.

그러던 어느 날, 남자가 여자에게 심각하게 ~

난 너와 함께 사는 것이 행복하지 않았어.

우리 커플 상담을 받아 보는 것 어떨까?

여자는 상담 받기를 거부했고, 남자는 계속 설득을 했다고 합니다. 결국 남자만 홀로 상담을 받으러 갔지요. 사실 남녀 관계는 둘만 안다는 말이 있잖아요. 아무도 둘의 관계가 이 정도로 심각한지 몰랐다고 해요.

얼마 되지 않아, 남자는 여자에게 선전포고를 합니다.

우리 헤어지자.

남자의 말에 여자는 이러다 말겠지 하면서 가볍게 무시했다고 합니다. 그녀의 행동에 남자는 급기야 집을 나가버렸고, 여자는 아무에게도 말을 하지 않고 집에서 그 남자가 다시 돌아오기만을 기다렸다고 하네요. 그렇게 일주일이 지난 후, 남자 부모님이 아들이 집을 나간 사실을 알게 되면서 집안은 난리가 났지요. 그제서야 주변 사람들도 다들 그들이 헤어졌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요.

 

남자는 그녀의 부모님에게 전화를 걸어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우리는 이제 끝났으니, 딸을 데리고 가 주세요.

그녀의 부모님이 딸을 데리고 그 집을 나가면서 일단락되었지만, 이제는 재산 분배가 남아 있습니다. 남자는 그녀가 그 집에 쏟아 부은 비용을 전부 계산해서 현금으로 한꺼번에 다 돌려주겠다고 하지만, 그녀가 동의할지는 미지수라고 하네요. 앞으로 "사랑과 전쟁" 의 드라마가 펼쳐질 것 같습니다.

 

저는 이 사건을 통해, 새롭게 알게 된 점이 있어요.

1. 결혼은 역시 남자로부터 나온다.

영국에서는 남자의 프로포즈와 다이아몬드 반지가 결혼식에 앞서 참 중요한 예식인것 같습니다. 아무리 여자가 결혼을 원해도 남자가 프로포즈를 안하면 그만이니까요. 사실 한국에서도 보면, 일부 남자들 중에는 연애만 하지 절대 "결혼하자" 라는 말을 안해서 여자들의 애간장이 다 녹기도 합니다. 저는 결혼식 앞두고 프로포즈를 기다리다가, 제가 해버린 경우입니다. ^^;;

2. 영국인은 쿨(?) 하다.

여자의 부모님은 자신의 딸에게 이렇게 말을 했다고 합니다.

"너네 둘의 관계는 이미 끝났다. 어서 집으로 가자~"

 

전에 바람난 영국인 남편으로 인해 이혼 당하고 힘들어하는 아줌마에게 영국인 할머니들이 했던 말이 생각납니다. "이미 마음 떠난 사람은 절대 잡을 수 없다"라고요. 어찌보면, 영국인은 남녀 문제에서 쿨하다 못해 냉정한 것 같습니다. 만약 한국이었으면 어땠을까요? 여자 부모들이 쫓아가서 남자에게 분풀이를 할까요? 아니면 남자를 타일러서 서로 다시 살도록 할까요? 동거 역시 결혼만큼이나 심적으로 경제적으로 타격이 있는 것은 명백한 사실입니다. 단순히 결혼 전에 '네가 어떤지 한번 살아봐야지' 라는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하기에는 동거 역시 큰 희생이 따를 테니까요.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더 보기

 영국인들이 지각 결혼을 하는 고의적인 이유는

영국 여자들이 프로포즈를 받으면 펑펑 우는 이유를 알고 보니

 

 

댓글22

    이전 댓글 더보기
  • 산위의 풍경 2013.02.08 10:02 신고

    혼전 동거가 많아지는 요즘이긴 합니다.
    결혼. 생각에 또 생각을 한후 해야 할것 같습니다.ㅎㅎ
    답글

  • 테리우스원 2013.02.08 10:44

    상대를 먼저 배려하는 마음이 중요하겠지요

    좋은 글 향기에 머물다 갑니다
    즐거우시고 행복하세요!
    답글

  • ▷lAngmA◁ 2013.02.08 11:03 신고

    아....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는 포스팅이었네요.... 결혼과 동거라.. 한국 사회에서는 어려운 것이 사실이고.. 숫자가 늘고는 있으나 영국의 그것을 우리나라에 똑같이 적용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ㅠㅠ 저도 결혼할 나이가.. 요즘 애기들만 보면 이쁘다는..ㅠㅠ 한국인은 한국인 답게 사는 것이 맞는 것 같아요..ㅎㅎ 그나저나.. 품절녀님은.. 대단하시군요!!ㅎㅎㅎㅎ
    답글

  • 참맛우유 2013.02.08 11:45

    예전 어학연수 시절(런던) 선생님한테 들은 이야기인데 결혼을 안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이혼 시 여성에게 유리한 위자료 법 때문이라고도 하더라구요.
    답글

  • 도플파란 2013.02.08 16:46

    한국에서도 점점 결혼이라는게 현실적으로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다만.. 영국과 다른 경우가 있겠지만요...
    생각이 많아지게 하는 포스팅이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 귀여운걸 2013.02.08 20:12 신고

    영국에서는 커플의 동거가 자연스러운 생활 형태로군요~
    그런데 정말 한국과 달리 쿨하다못해 아주 냉정하군요^^;;
    영국품절녀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ㅎㅎ
    답글

  • +요롱이+ 2013.02.08 20:2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 평안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답글

  • 푸른tresvif 2013.02.08 20:33 신고

    우와... 정말 타이틀 그대로 냉정하네요...!
    저번에 코니님의 포스팅도 (영국사람들에게의 결혼 의미) 기억나는데, 결혼이라는건 정말 큰 결정인거같아요...
    그 커플은 이제 정말 사랑과 전쟁일거같아요 아구구~~
    답글

  • 유머조아 2013.02.08 21:07 신고

    좋은 글 잘 읽었어요.
    추천 드리고 갑니다..
    답글

  • 모아무아 2013.02.08 21:25 신고

    잘보았습니다.. 명절연휴 인데 외국에서 고생이 많으시네요..암ㅌ튼 이번명절 자보내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답글

  • 백전백승 2013.02.08 22:16 신고

    남자가 여자집에 말한 '우리는 이제 끝났으니, 딸을 데리고 가 주세요'이 웃기네요. 딸은 데려가 주세요라는 말은 기가막히고 웃습네요.
    PS.영국에서 어떠실지 모르나 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예전에 포스팅했는지 모르지만 영국에서 명절을 어떻게 보내는가에 대한 포스팅도 좋겠는데요.
    답글

  • 핑구야 날자 2013.02.08 22:57 신고

    그러고 보면 한국의 정 문화가 사람냄새가 나서 더 좋은 면도 있네요
    답글

  • 참교육 2013.02.09 04:47

    영국 품절녀님 지난한해 수고하셨습니다.
    계사년 새해는 더욱 건강하시고 계획하신 모든일 이루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 삶의 방식이 나라마다 차이가 있어 깜짝 놀라곤 합니다.
    답글

  • pennpenn 2013.02.09 06:46 신고

    우리와는 시고 방식이 많이 다른 듯 하군요
    한국에서는 설명절 연휴인데 이를 뜻깊게 보내세요~

    답글

  • 이성진 2013.02.09 09:15

    뭐쿨하고 좋으네요...머리채 잡고 싸우고 돈 몇푼 더 받아낼려고 없는 허물도 만들어내죠.우리나라 일부여자들 보면 남편을 무슨 돈버는 기계쯤 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서양에선 그런 경우는 없겟죠? 결혼이란건 그냥 형식일뿐이고 서로 사랑하면 동거를 하든 결혼을 하든 무슨 상관이냐의 사고방식 우리도 곧 이렇게 될거라고 봅니다. 왠지 어른스러운데요..일본도 사실 남녀관계는 우리보단 깔끔합니다. 돈없어서 결혼은 어려워도 그놈의 돈타령은 좀 덜할겁니다.
    답글

  • 2013.02.12 02:39

    괜찮아 보이는데요... 한 사람이 행복하지 않으면 헤어져야죠; 담백하고 좋네요
    답글

  • 무탄트 2013.02.12 11:45

    남자와 여자가족까진 쿨할지 모르겠지만, 여자는 어떨까요? 과연 쿨하게 헤어졌을까, 쿨한 심정이었을까 궁금합니다. ^^
    동거가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우리나라와 영국에서 동거를 보는 관점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여자의 입장에서 보면, 우리는 영국만큼 '동거'를 쿨하게 보지 못하는 것 같아요.
    답글

  • 박혜연 2013.02.14 16:52

    나는 오히려 쿨하고 냉정한 이별이 멋진것같아요!
    답글

  • 부여황제 2015.09.30 16:46

    부부사이에도 질리면 칼같이 헤어질거면 왜 결혼을 하는건지... 하여튼 서양사람들 심리가 참 냉정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