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자이너브랜드41

2011년 봄,여름 헤어 스타일링 따라해 볼까요? 외모를 변신하는데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헤어를 바꾸는 것"이 라고 합니다. 저 역시 긴 머리에서 단발로 좀 짧게 잘랐더니 가볍고 상쾌한 기분이 드네요. 영국 잡지 Glamour를 보다보니 2011년 봄, 여름 헤어 스타일 트렌드가 있어서 소개해 볼까 해요. 쭈~욱 훑어 본 결과 모델들의 블론드 헤어는 정말 어떤식으로 변신을 해도 자연스럽고 이쁘네요. 이럴 때 가끔은 저도 블론드였으면 하는 바람이 무척 든답니다. 한 번 보시겠어요? Cheery Bomb 말 그대로 폭탄 맞은 머리에요. 불꽃놀이 중 붉은색의 공모양의 폭죽으로 폭발력이 강하다고 하네요. 그래서 머리 스타일이 이렇게 폭탄을 맞은 것처럼 과장되어 부풀려 놓은 것가 봐요. 포인트는 보시다시피 the bigger, the better.. 2011. 3. 26.
[멀버리] 영국 명품 디자이너 브랜드 멀버리(Mulberry) 의 재발견 런던 패션 위크가 열린 첫 날, 가장 먼저 선보인 브랜드는 단연코 멀버리라는 사실은 더 이상 놀랄 만한 일이 아닙니다. 솔직히 저는 2005년 영국을 처음 왔을 때 당시만 해도, 단연 영국의 대표 명품 브랜드 버버리에만 관심이 있었으니 말이지요. 이미 영국에서 오래 살고 있는 지인이 저에게 혹시 멀버리라는 브랜드를 아냐고 물었을 때도 전 잘 몰랐어요. 그 때 그녀는 지나가는 말로, "멀버리 백이 버버리보다는 유명하진 않지만, 그래도 영국에서 알아주는 브랜드이다. 가죽도 좋고, 아울렛에서 사면 가격이 많이 할인되므로 살만하다"고 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때 하나 장만해 놓을 걸.. 그 당시는 가격이 지금보다는 많이 저렴했으니까요. 제가 처음 알게 된 멀버리 백은 ‘Roxanne’로 그 당시에 큰.. 2011. 3. 26.
[명품 백] 유럽 거리 패션리더들은 무슨 백을 선택할까요? 밀란 패션 위크에서 본 다양한 백들이에요. 봄이라서 그런지 밝은 칼라의 색을 가진 백들과 대부분 작고 간편하게 어깨에 멜 수 있는 스타일이 많이 보이네요. 이제는 여러 변형이 가능한 제품이 눈에 띄기도 하고, 특히 오렌지, 옐로우 칼라가 제 눈을 사로 잡네요.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시거나, 그냥 가시지 말고 추천 해 주세요. 2011. 3. 22.
[패션 칼라] 유럽 패션 리더들이 즐겨 입는 칼라는? 블랙 앤 화이트 패션 절대 유행타지 않는 Timeless color로 한 번 사놓으면 두고두고 입을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지요. 가끔은 좀 지겨워 질 수도 있지만요. 특히 블랙 앤 화이트 매치는 자칫 잘못 하면 워스트가 될 수도 있지만, 잘만 하면 정말 세련된 패션리더가 될 수 있지요. 블랙 블랙 패션으로 자칫 단조롭고 재미없을 수도 있지만, 칼라는 블랙이지만, 다양한 재질과 악세서리를 이용하면 훨씬 세련되고 우아한 코디가 되지요. 블랙 앤 썸씽 블랙과 다른 칼라를 매치한 스타일링이에요. 확실한 대비가 되는 칼라를 선택하면 눈에 띄기 쉽겠지요. 블랙은 여느 칼라와 매치해도 잘 어울려 코디하기가 편해요. source: Vogue & Glamour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시거나, 아래 손가락.. 2011. 3. 16.
[모자] 런던 거리 패션 스타일링 나이가 들수록, 머리 스타일에 관심이 많이 쏠려요. 외출 할때마다 머리를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되지요. 머리를 그냥 질끈 묶자니, 아니면 그냥 풀자니 머리 스타일링에 소질이 없는 저로서는 아주 난감합니다. 그런데, 이번 거리 패션을 보니, 많은 패션 리더들 중에 모자를 쓴 사람들이 왜 이리 많은 거지요? 이번 봄에는 창이 넓은 모자가 유행할 것 같아요. 이제는 계절에 상관없이 자신의 멋대로 스타일링을 잘하면 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자~알 해야한다는 거 잊지 마세요. ㅋㅋ 아직 뉴욕, 런던 등 겨울과 봄 사이인 간절기라서 그런지 옷이 두껍네요. 챙이 넓고 짙은 색깔의 모자는 캐쥬얼이나 정장 등 어느 차림에도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지요. 모자의 칼라와 모양, 재질등은 날씨에 맞게 연출하시면 가능하겠어요... 2011. 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