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켄터베리565

영국 시골 유학생 부부의 소소한 데이트 서울에서만 줄곧 자란 저는 영국 시골 삶이 상당히 따분하기만 합니다. 어느 새 점점 적응하나 싶다가도 갑자기 왜 이리 답답한지요. 다른 큰 도시에서 온 일부 영국 대학생들도 캔터베리 삶이 심심하다고 투정하는 것을 보기도 합니다. 다른 도시에 비해 클럽, 술집, 콘서트장, 쇼핑몰, 큰 영화관 등등 여가 및 문화 생활을 할 곳이 별로 없긴 하거든요. 물론 작은 영화관도 있고, 뮤지컬 극장도 있긴 하지만, 여타 도시들에 비해서는 확실히 규모도 작고 종류도 다양하지 못하니까요. 시내 역시 너무 작아 단 몇 분도 안되어 다 돌아볼 정도입니다. 크리스마스 휴가가 시작된 주말~ 저와 신랑은 오전 내내 집에서 뒹구르르하면서 "오늘 무엇을 할까?" 고민만 하다가 결국 무작정 밖으로 나왔습니다. 아침부터 비가 오긴 했지만.. 2012. 12. 16.
영국인이 이해하기 힘든 재밌는 한국어 표현 현재 영국 날씨는 정말 최악입니다. 비만 오든지, 바람만 불면 되지...비바람이 얼마나 거칠게 불고 내리는지 우산이 다 망가지고, 신랑은 우산도 안 들고 학교에 갔다가 비를 흠뻑 맞고 귀가했습니다. 일로 만난 영국 아줌마는 "오늘 참 아름다운 날이야" 그런 반응에 울 신랑이 한 말~ "That's why I love England!!!" - 그게 바로 내가 영국을 좋아하는 이유에요~~ - 그랬더니 완전 "깔깔" 거리시면서 웃으시네요. ㅎㅎ 어제 하루종일 비바람이 거세게 몰아쳐서 집에 있는데도 시끄러운 바람 소리에 겁이 날 정도였답니다. 특히 오늘은 대학교가 종강하는 날이라서 그런지 시내에는 학생들이 큰 짐가방을 들고 메고 집으로 바삐 돌아가는 모습이었습니다. 일부 한국 학생들도 짧은 크리스마스 방학이지만.. 2012. 12. 15.
영국 부재자 기적의 투표율, 정말 뿌듯해 영국 품절남입니다. 발표를 마치고 잠시 쉬고 있습니다. 연말이고 추워서 그런지 집에서 늘어지고 싶기만 하는 요즘입니다. 지난 월요일, 해외 체류 중인 한국인에 대한 부재자 투표가 끝이 났습니다. 부재자 신고를 한 투표권자중 약 71.2% (세계 평균)가 투표를 했다고 하네요. 지난 총선(국회의원 선거) 때에는 정당 투표밖에 할 수 없어서 그런지 열기가 그렇게 뜨겁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 이번 대통령 선거는 직접 대통령을 선출한다는 의미가 있어서 그런지 열기가 상당히 높았던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부재자 신고를 이메일로 할 수 있었기에 젊은 사람들의 참여열기가 더 높았던 것이 아닌가 하네요. 올 여름 런던 올림픽 웸블리 구장에서 펼친 태극기, 해외에서 보면 뭉클해요. 제가 살고 있는 영국의 투표율은 78... 2012. 12. 14.
영국 명품 패딩 사이트, 싸다면 의심부터 어제부터 영국 겨울 날씨가 한국에서 느낀 추위와 꽤 비슷하게 느껴지네요. 저는 어제 학교 종강을 한 후 오늘부터 크리스마스 휴가 3주에 들어갑니다. 세찬 바람과 함께 기온이 영하로 뚝 떨어지니 따뜻한 패딩이 입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러던 찰나에 어제 온라인 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수백만원 패딩 품절 사태" 라는 기사가 저의 눈에 들어왔지요. 역시 MB 손녀가 입어 화제가 되었던 수백만원대 몽클레어 패딩 등에 관한 것이었어요. (출처: 청와대 홈피) 제가 몽클레어를 알게 된 계기는 작년 한국에 방문했을 때 아는 동생을 통해서 입니다. 언니, 혹시 몽클레어라고 알아? 고가 명품 패딩인데, 부하지 않고 날씬하게 보이면서 무척 따뜻하다고 해. 그래서 요즘 여자들에게 인기야.. 그런데 너무 비싸. 영국에서.. 2012. 12. 13.
영국의 팍팍한 살림살이, 민영화 때문일까? 영국으로 유학가는 사람들은 주변 사람들로부터 으레 듣는 말이 있습니다. 너희 집(남편) 부자구나? 영국은 물가가 엄청 비싸다고 하던데... 사실 그렇습니다. 영국은 스칸디나비아 국가를 제외하면 유럽에서도 물가가 굉장히 높은 국가 중의 하나입니다. 그런데 20년 전만 하더라도 영국의 물가가 그렇게 비싸지 않았습니다. 9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영국의 노동 임금은 미국의 1/2, 독일(당시 서독)의 2/3정도 밖에 되지 않았지요. 그래서 90년대에 한국 대기업들이 공격적으로 영국에 공장을 짓고 투자를 했었답니다. (물론 80년대부터 이어진 영국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 노력도 한 몫 했지요.) 따라서 그 당시에 영국 유학 온 분의 말씀을 들어봐도, 물가도 딱히 다른 유럽 국가들에 비해서 - 물론 그 당시.. 2012. 12. 12.
나도 영국인처럼 크리스마스 선물 받고 싶다. 크리스마스가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한국은 대선으로 인해 들뜬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아직 없을 것 같은데요, 시내 백화점 및 시청에는 크리스마스 장식과 트리는 세워졌을 것 같습니다. 영국은 크리스마스 준비로 한창인데요, 이미 2주 전부터는 시내 백화점 및 상점 등이 약 한 두시간씩 연장 근무를 하고 있고요. 크리스마스 마켓도 매일 열리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한달 전부터 매일 열리고 있는 크리스마스 마켓~ 아무리 영국 경제가 불황이라고는 하지만, 한국의 설날 같은 대 명절인 크리스마스를 위해서라면 영국인도 지출을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시내 상점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려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고요, 사람들은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카드 등을 쇼핑하느라 정신이 없을 정도랍니다. 지난 주에 선.. 2012. 12.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