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생활 정보50

해외사는 한국인의 고충, 이렇게 해결하자 요즘은 인터넷의 발달로, 한번도 가 본 적이 없는 해외 생활도 쉽게 간접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이를 테면 현지인들의 생활기 혹은 사진이나 언론 매체에서 알려주는 해외 정보 기사들, 게다가 해외 사이트를 직접 검색한다거나 현지인들과의 온라인 채팅 사이트를 통해 직접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도 있습니다. 제 블로그의 목적도 영국의 생생한 생활기 및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함이 가장 크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지금까지 약 2년 넘게 블로그를 하면서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질문을 받고 아는 한도 내에서 답을 해 드리고 있습니다. 종종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문의사항은 주변 한국 분들에게 물어 보기도 하고, 제가 직접 현지인을 통해 정보를 얻기도 하거나 온라인 사이트를 찾아 답을 하고 있습니다. 전에 영국에서 .. 2013. 3. 15.
해외 쇼핑, 무조건 쌀 것이라는 착각은 그만 해외 사는 분들 중에는 "명품 선물 혹은 쇼핑" 으로 인해 곤란한 처지에 놓이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특히 명품 관광으로 유명한 나라에 사는 경우에는 더욱 더 난감한 경험을 하기도 합니다. 한국에 있는 지인들은 해외에 사는 것을 부러워하는 말 중에 하나가 바로 이것인데요, "명품 싸게 살 수 있어서 좋겠다", "한국보다 훨씬 싸고 종류도 많다고 하던데.." 그러면서 가족 및 친지들 중에는 꼭 이렇게 한마디를 덧붙이곤 하지요. 내 친구는 OO가 명품 백 보내줬다고 하더라. 특히 영국에 사는 사람들 중에는 적어도 한번 쯤은 가족 및 지인으로부터 명품 브랜드 버버리 선물 및 구입 요청을 좀 받는 것 같은데요, 버버리는 영국을 대표하는 유명 명품 브랜드지만, 정작 영국인들 중에는 버버리 백 혹은 옷을 입고 다.. 2013. 3. 5.
영국 사는 한국인의 가장 골칫거리, 비자 발급 한국에 살 때에는 전혀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 바로 "비자(VISA)" 인데요, 우리나라가 아닌 영국에서 살다 보니 비자 문제는 항상 골치가 아픕니다. 그래도 다행히 제 경우에는 신랑이 학생 비자를 받았으므로, 저는 학생 비자에 따른 동반자 비자를 별탈없이 쉽게 받을 수 있었습니다. 보통 영국에 사는 한국인들을 보면 비자 타입이 이렇게 나뉘어 질 수 있어요. (영주권 및 시민권 제외) 1. (학부 이상) 학생 비자 – 해당 교육 과정에 따라 비자 발급 기간은 달라요. 2. 어학연수생들이 주로 받는 비자 – (영어 점수 無) 11개월 비자 or (영어 점수 충족) 1년 비자 3. 자원 봉사 혹은 워킹 홀리데이 비자 – 자원봉사 1년 비자, 워킹 홀리데이 2년 비자 이외에도, 워크폼 비자 및 특정 업무,.. 2013. 3. 2.
한국 유학생 울리는 한인 업주들의 추태, 심각 영국은 미국보다 학비는 싸지만, 생활비가 비싼 편입니다. 그래서 일부 영국에 오는 한국학생들은 용돈을 벌어 쓰길 원합니다. 영국 경제 상황이 좋았던 시절에는 일자리를 쉽게 구해 학업과 일을 병행할 수 있었다고 하던데요, 요즘은 알바 자리 하나 구하기도 하늘에 별 따기라고 합니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한국 학생들은 그나마 쉽게 구할 수 있는 영국 한인들이 운영하는 곳으로 몰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아직도 저희 동네와 같은 시골은 한인이 운영하는 곳이 없지만, 왠만한 중소 도시 이상에는 한인 상점들이 꽤 있거든요. 한인 상점들이 많은 런던 그런데 설상가상으로 최근 영국 정부는 단기 어학연수로 오는 학생들에게는 아예 일을 할 수 없도록 비자에 명시하여 발급하고 있습니다. 정규 학위 이상의 학생들에게.. 2012. 10. 19.
해외 사는 한국인 향수병 극복하는 노하우 영국에 처음 오면 한국과는 전혀 다른 문화적 충격, 언어 소통의 어려움 등을 겪으면서 불쑥~ 찾아 오는 것이 바로 향수병입니다. 다들 독한 마음을 먹고 '영국에서는 오로지 외국인 친구들하고만 어울리며 영어만 써야지' 하지만 그것도 잠시 갑자기 엄마, 아빠 얼굴이 떠오르면서 나도 모르게 울적해 집니다. 저 역시 영국에서 몇 년 살다보니 외국인으로서 종종 찾아오는 향수병은 어쩔 도리가 없습니다. 그렇다고, 향수병에 취해 아까운 시간을 낭비할 수만은 없겠지요. 그럼, 저의 경험을 토대로 향수병 극복 노하우를 소개해 볼게요. 1. 매일 계획을 세워 무엇인가에 매진한다. 영국 생활은 혼자만의 시간이 많습니다. 학생인 경우, 어학원 혹은 학교 수업이 끝나면 나머지 시간은 오로지 자신이 혼자 알아서 사용해야 합니다... 2012. 8. 19.
해외 생활 중 정말 하기 싫은 말은 자기소개다 해외에서 살게 되면 항상 새로운 사람들과의 만남이 끊이질 않습니다. 당연히 아무런 연고도 없는 곳에 왔으니 새로운 인간 관계 형성을 위해서는 상대방에게 나에 대해 알리고, 마찬가지로 상대방에 대해 알기 위해 질문도 해야 합니다. 즉, 바로 낯선 사람과의 만남에는 통과 의례 "자기 소개"가 따르기 마련이지요. 영국에서는 처음에 누굴 만나든지 이런 질문을 꼭 받게 됩니다. 내 이름은 OOO 야. 만나서 반가워... 너는 어디에서 왔니? (출신 묻기) 여기에서 뭐하니? (학교 및 전공 혹은 직업 묻기) 영국 온 지 얼마나 됐니? 등등... 당연히 타국에서는 이미 아는 사람들보다는 새롭게 알게 될 사람들이 훨씬 많기에 이런 자기소개는 필수이지요. 하지만,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매일 똑같은 질문과 대답의 반.. 2012.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