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니팀장의 성장 스토리 (2018 - 현재)8

기침은 영국처럼, 마스크는 일본처럼 올 겨울 유행성 독감의 위세가 한풀 꺾였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동네 소아과에는 독감에 걸린 어린 아이들로 북적입니다. 저희 집 또한 예외는 아니지요. 만 39개월 딸과 만 4개월된 아들이 이미 B형 독감을 아주 지독하게 앓았습니다. 어린 아들도 상태가 괜찮은 줄 알았는데, 주말 내내 저는 독감에 걸린 아기를 밤마다 거의 6시간 정도씩은 안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지난 10여일간을 독감에 걸린 아이들을 돌보느라 힘들었는지 저는 제 정신이 아닙니다. 저 역시도 인후통으로 인해 콧물과 기침이 시도때도 없이 나오네요. 지독한 독감을 경험하면서 나는 제대로 배우지 못한 공중 매너를 우리 딸에게는 가르쳐 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소개해 볼까 합니다. 1. 기침(재채기) 매너는 영국처럼~ 2차 세계 대전 당시 .. 2018. 1. 24.
이방인 보다가 유학생활 생각나 눈물 펑펑 오늘은 아침부터 둘째 아기 분유 먹이다가 TV 보고 펑펑 운 사연을 쓸까 합니다. 요즘 제가 즐겨보는 JTBC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는데요, 타향살이의 애환을 보여주는 내용이라 저 역시도 해외 생활을 한 경험이 있기에 관심이 생겨 시청하고 있습니다. 지난 번까지는 그저 여느 예능처럼 재밌게만 봤는데... 이번 추신수 선수 편을 보는데 동감이 백배~ 추신수 하원미 부부가 결혼 기념일을 맞아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면서 과거 마이너리스 시절 힘들었던 미국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더군요. 전 깜짝 놀랐어요. '그들도 그토록 힘든 시기가 있었구나!' 라는 사실에... 갑자기 힘들었던 저희 부부의 영국 유학 생활이 오버랩되면서 눈앞에 펄쳐지더군요. 눈물샘이 터지면서 아기 분유 먹이다가 눈물이 범벅~ 아기는 엄.. 2018.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