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귀향살이 (2014-2018)180

일본의 원전 사고 대응에 할말을 잃었다는 영국 아줌마들의 얘기를 듣고 보니 일본에 지진이 일어나고 영국에서는 한참 동안은 무조건 지나가는 아시아인들에게 영국 사람들은 차를 세우면서까지 괜찮냐는 안부를 묻곤 했지요. 이들에게는 일본인, 중국인, 한국인을 구별해 내는 것이 우리가 영국인, 미국인, 호주인 등을 구별하는 것과 같겠지요. 그러면 저희는 일본인이 아니라는 대답을 함과 동시에, 우리는 괜찮다고 했어요. 울 신랑은 일본 친구들과 일어로 항상 이야기를 하다보니, 모르는 친구들은 일본인인 줄 알았나봐요. 페이스 북으로 긴 장문의 편지가 왔어요. 내용은 뭐, 말 안해도 아시겠지요? 신랑 왈 "우리 나라는 괜찮아, 그런데 나 한국사람인 거 알지? " 그렇게 회신을 했지요. ㅋㅋ 지진이 일어나고 거의 약 2주 동안은 주변 일본인 친구들의 가족과 친지들의 안부를 묻느라 페이스 북을 자.. 2011. 4. 1.
왜 한국인들은 샌드위치에 금방 질릴까? 한국에서는 점심식사를 값싸게 해결하곤 했는데, 영국에 와서 보니 점심 식사 해결이 골치거리 이더군요. 제가 어학연수를 시작한 첫날, 반 친구들이 다들 점심 도시락을 싸가지고 온 거에요. 전 생각 없이 갔다가 어찌 해야 할지 몰라서, 가장 만만한 곳인 Subway에 가서 샌드위치를 먹고 온 기억이 나네요. 친구들의 점심 도시락을 보니 대부분이 집에서 싸 온 샌드위치, 과일, 쿠키, 빵이었지요. 그러다가 몇몇 일본 친구들은 샌드위치가 지겨워졌는지, 도시락 통에 스파게티를 싸오기도 하더군요. 그 당시 점심에 무엇을 먹어야 할 지 전 무척 고민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참고로 울 신랑 말로는 같은 과 영국 친구들은 점심시간으로 샌드위치, 사과(혹은 바나나), 칩스, 초코바 등을 먹는다고 하더라고요. 영국 학생들의.. 2011. 3. 29.
카메론 디아즈도 놀란 추운 영국 집의 특성 및 난방 문화 영국의 날씨만큼이나 영국의 오래된 하우스는 정말 호러블 해요. 먼저 말씀 드렸듯이 우리 집이 지은 지 200년 넘었다는 것은 아시죠? 처음에 주인 말을 듣고 제 귀를 의심했어요. 2층에 있는 침실에서 욕실로 가는 중에도 삐걱삐걱 소리가 나고요. 문 손잡이는 곧 떨어질 것 같이 약해요. 그건 문제도 아니고요. 혹시 집에서 입김이 나는 경험을 하신 분 계신가요? 없다구요? 당연 없으시겠죠 솔직히 처음에 저는 이런 집 (혹시 2006년 이 맘 때 개봉했던 영화 ‘로맨틱 할리데이' (원제:The Holiday)보셨나요? 미국에 사는 카메론 디아즈와 영국 시골에 사는 케이트 윈슬렛이 집을 바꿔 휴가를 보내다가 사랑에 빠지는 내용으로, 카메론 디아즈가 영국 시골 집에 도착해서 난감해 하던 모습이 아마 저와 같았을 .. 2011. 3. 26.
영국 젊은이들의 파티를 가보고 깜짝 놀란 이유 영국에서는 주말 밤이 되면 시내가 유흥을 즐기려는 젊은이들로 북적거리기 시작합니다. 좀 많이 위험하기도 한 것이 사실이고요. 그래서 항상 경찰이 순찰하고 있는 것도 쉽게 볼 수 가 있어요. 런던 등 큰 도시에는 많은 클럽들이 있어 더욱 광란의 밤을 불태우기 그만일 것이에요. 하지만 여기 캔터베리에는 대성당이 있는 holy place라는 이유로, pub, club등 유흥 업소들의 수를 제한하고 있다고 해요. 그래서 그런지, 전에 살았던 브리스톨 시내에는 엄청난 유흥 업소들이 즐비한데 비해 이 곳은 많이 없더라고요. 영국 젊은이들의 유흥 및 파티 문화는 주로 클럽 또는 집에서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지요. 아무래도 많은 학생들이 친구들끼리 집을 빌려 같이 사니깐 홈 파티가 가능한 것이겠죠. 하지만 큰 차이는 .. 2011. 3. 25.
영국의 스탠드 업 코미디를 보고나니, 김병만의 달인 연기가 그리워지는 이유는? 몇 일전 한국 인터넷 뉴스를 통해 ‘달인 김병만’을 인터뷰한 것을 봤습니다. 인터뷰 기사 중에 ‘어느 식당에 갔었는데 그곳에서 밥을 먹던 주한 미군들이 알아 보고 인사를 건 냈다’는 부분이 눈에 띄었습니다. 외국인이 보기에도 김병만씨가 하는 ‘달인’ 코너는 인상이 깊은 가 봐요. 하긴 이 달인 코너는 특별히 한국어를 몰라도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물론 중간 중간에 하는 대사가 더 재미있기는 하지만요. 하긴 몇 년째 이 코너를 진행하면서 개그맨 김병만씨는 진짜 ‘달인’이 된 것은 틀림 없는 것 같아요. ‘달인’ 코너를 외국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것은 그 코너가 주로 ‘행동’으로 재미를 선사하는 슬랩스틱(Slapstick) 코미디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슬랩스틱 코미디는 서양에.. 2011. 3. 25.
영국 길거리 공연 구경하다 지역 신문에 사진 찍힌 사건 오늘은 재미있는 에피소드 하나 소개할까 해요. 저희가 작년 1월에 도착해서 3월 어느 날 우연히 일어난 사건(?)입니다. 영국은 3월도 여전히 추웠지만, 그래도 조용했던 시티 센터에서 켄트 대학교 주관으로 공연이 주말에 열린다고 해서, 저희도 공연을 보기 위해 시내로 나왔어요. 그런데, 영국의 거리 공연은 좀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성대하거나 대단하지 못해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보면 ‘시시하다’, ‘뭔가 부족하다’ 라는 말이 나올 법하죠. 한국에는 공연이라고 하면 모든 멤버들이 일사 분란하게 척척 맞추어 잘하잖아요. 여기는 무슨 아마추어 같은 사람들이 모여 자기들이 즐기면서 코스튬을 입고 악기를 간단하게 연주하거나 그 리듬에 맞춰 몸을 흔들면서 시내를 돌아다니는 게 끝이에요. 저희는 이러한 공연들을 .. 2011. 3.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