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영국 품절남 글은 여기에

결혼과 박사 과정의 공통점, 바보가 하는 것?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1. 15.


안녕하세요?
영국품절남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쓰게 되네요. 요즘 감기 기운이 있는지 몸이 으슬으슬 떨리네요.

 

오늘 우연히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재미있는 그림 하나를 봤습니다.

결혼 vs 박사과정 을 비교한 것인데요.

흥미롭기도 하고 약간 공감도 가서 소개해 볼까 합니다.

 

                                                                               (출처: PHDCOMICS By Jorge Cham )

 

결혼 생활과 동시에 박사 과정 중인 제가 그림을 제 나름대로 분석해 볼게요.

(단, 별로 언급할 것이 없는 3, 6번째는 자동 패스함을 알려 드립니다.)

1. 기간은 ??

평균 결혼 유지 기간과 박사 학위를 받는데 걸리는 시간을 비교한 것 같습니다. (미국인 것 같아요.)

미국인의 평균 결혼 지속 기간이 "7년 반"인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궁금해서 영국을 찾아보니, "11년 6개월" 로 미국보다는 평균적으로 4년 6개월이 길다고 볼 수 있네요. 영국인들의 평균 결혼 유지 기간이 약 11년이라고 해서, 박사 과정을 11년까지 연장하는 것은 말도 안 되겠지요? ^^;;

확실히 미국의 박사 과정 기간은 영국보다는 조금 길군요. 아무래도 보통 석박사 통합과정이 대부분이고, 코스워크가 길어서 그런가 봅니다. 물론 영국도 개인 차가 있긴 하지만, 저희 학과에 일부 영국인 학생들은 딱 3년 만에 끝냈어요. 영국에서는 고등학교 졸업 후 빠르면 학부 3년, 석사 1년 (단, 학부 성적이 좋으면 바로 박사 과정으로 패스), 박사 3년까지 단 6~7년만에 박사 학위를 딸 수 있어서 그런지 종종 20대 중 후반에 대학에 임용되기도 합니다. (정말 똑똑한 경우에는 박사과정 중에 임용이 되어 강의를 하면서 논문을 쓰기도 하네요.)

 

2. 시작은 ??

 "Proposal" 이라는 영어 단어를 통해 비교한 것인데요. 영어 단어뿐만이 아니라 비슷한 점이 있어 보입니다. 먼저 영미권에서는  보통 남자가 "Would you marry me?" 라는 프러포즈를 하면서 다이아몬드가 박힌 반지를 주는 경우에 여자가 "Yes" 를 해야 결혼 준비가 시작된다고 합니다. 비슷하게 박사 지원을 할 때에도 역시 자신이 무엇을 어떻게 연구를 할 것인지에 관한 프러포즐을 제출해야 합니다. 그런 후 학업 계획서를 받아들인다는 대학 통보가 있어야 박사 과정을 시작할 수 있겠지요.

 

 

몇 번이 좋으신가요? 영국 품절녀님은 저로부터 별다른 프러포즈가 없어 기다리다 지쳐 자기가 먼저 해버렸는데요, 그래도 프러포즈는 남자가 해야 멋진 것 같나요? (출처: Everyday Jokes)

 

제가 박사 과정 생인 동시에 유부남으로 비슷한 점을 하나 더 발견했습니다.

결혼할 때 남자가 하는 프로포즈와 박사과정에 지원할 때 제출하는 학업 계획서는 결국 시간이 지나면서 그 내용이 바뀌게 되지요. 결혼을 약속하면서 남자는 "나만 믿어, 행복하게 해줄게~~블라블라" 영화에서 나오는 이벤트와 함께 감동 섞인 대사로 여자에게 프로포즈를 합니다. (저는 안했지만요.) 하지만 결혼 후 생활은 말처럼 마냥 행복하지는 않습니다. (더 이상은 말 못합니다. ㅎㅎ) 마찬가지로 그럴 듯하게 포장해서 연구 계획서를 만들었지만, 시간이 흐르다 보면 달라질 수 밖에 없지 않겠어요? 저도 박사과정 지원할 때 제출했던 학업 계획서와 지금 정작 연구하고 있는 주제는 완전히 딴판이니까요.

 

           그림을 보기 위해 맨 위로 올라가야하는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또 올립니다.

                         (출처: PHDCOMICS By Jorge Cham )

3. 대상은 ??  

이 부분은 한편으로는 웃었지만, 동시에 참 씁쓸하기도 했습니다. 

결혼은 보통 어리석은 젊은이들이 사랑에 빠지면서 시작하는 것에 비해, 박사과정은 어리석은 젊은 백수가 마땅히 할 것이 없어서 (직장이 없어서) 시작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사랑은 바보처럼" 이라는 말이 있듯이, 사랑에 빠진 사람은 바보가 될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사랑에 푹 빠진 바보 남녀가 만나 결혼을 하게 되는 것으로 볼 수 있겠어요.

요즘 온라인 기사를 보면, 삼포 세대라는 말이 흔히 등장합니다.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연애, 결혼, 출산" 을 포기한 세대를 뜻하는데요. 이제는 사포 세대라고 "취업"까지 포기한 것을 말한다고 해요. 좁은 취업문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대학원에 진학하여 석사를 마친 후 다시 취업 전선에 뛰어 들 용기가 생기지 않아 박사 과정에 진학을 하는 젊은이들이 있다고 해요. 현재 박사과정을 하고 있는 저의 입장에서는 이런 한국 젊은이들의 현실이 참 씁쓸하기도 합니다. 저도 백수여서 박사과정을 시작했을까요?

 

4. 50%는 ??

그러면 50%는 무슨 의미일까요? 정작 결혼생활을 시작하면 반은 쓰디쓴 이혼을 경험하며 부부의 연은 끝이 나고, 박사과정생 반은 씁쓸한 후회를 하게 된다는 말입니다. 이번에 박사 논문을 제출한 영국인 친구가 올 여름에 마지막 논문 교정을 하면서 상당히 지치는지 이렇게 말하더군요. "내가 왜 하필 박사과정을 시작했는지.. 이렇게 힘든데..." 결혼 생활과 박사과정을 모두 경험하고 있는 저의 입장에서는... 품절녀님의 눈치가 보이는 관계로 조용히 패스할게요. ㅎㅎ

 

5. 지속은 ??

마지막 질문과 대답이 재미있네요. 결혼 생활은 "운"이 좋아야지만 죽을 때까지 지속된다고 보고 있고, 박사과정이 게으르다면 그 과정이 끝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요즘은 박사과정 기간 제한이 있어서 박사과정을 수료한 후 5년 정도 이내에는 논문을 제출해야 하지 않나요? 사실관계를 확인해 봐야 하겠지만, 놀면서 공부하지 않는 박사과정 학생들에게는 나름대로 경종을 울리는 문구라고 볼 수 있겠네요.

 

온라인 사이트에서 재미로 본 결혼 vs 박사과정 비교는 사람들에게 폭발적인 공감을 이끌어 냈습니다. 단지 재미로만 보기에는 뭔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 꽤 있는 것 같습니다. 결혼 생활과 박사과정에 있는 저로서는 "게으르지 않고, 빨리 박사과정을 끝내는 것이 우선일 것 같습니다." 그래야 결혼 생활이 앞으로 더 풍요롭고 행복해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23

  • ㅎㅎ 재미있는 설정입니다.
    또 맞아들어가는것 같습니다 ^^
    답글

  • 이민 2012.11.15 08:03

    근데 왜 영국품절남이신가요? 누가보면 영국인 남자라 생각할듯. 오타인지 다른뜻 있는지 궁금해요.
    답글

  • 향유고래 2012.11.15 09:19

    박사는 정말이지 엄두가 안나요...박사과정 선배 왈. 새 이론을 만들어 내지 못하겠으면 박사하지 마라.라고 했거든요.ㅎㄷㄷ
    답글

  • 보헤미안 2012.11.15 09:32

    쿄쿄쿄쿄쿄☆
    재밌네요~~
    꽤 그냥 한 비유같은데 참 잘 맞아 떨어지네요☆

    답글

  • 청년한의사 2012.11.15 09:39 신고

    ㅎㅎ 그럴듯한 비유네요 운이 좋으면이라...ㅎ 결혼이 참 쉽지 않은 거 같네요
    답글

  • 재꿀이 2012.11.15 10:48

    재밌네요 ㅎㅎ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 해맑은아찌 2012.11.15 12:31

    같은 과정을 미국에서 거쳤던 사람으로써 옛날 유머 한 토막.....
    처음에 미국 대학원에 가니 이런 농담을 가르쳐 주더군요.
    What do you think B.S. means?
    - Bachelor of Science.
    No. It means Bull Shit! How about M.S.?
    - No guess....
    It's More Shit! ㅎㅎㅎ

    Now, What would be Ph.D. then?
    Wow...Give up....teach me.

    Pile Higher and Deeper!!!
    - All laugh.....
    답글

  • 칠흑날개 2012.11.15 14:39

    지금 박사과정중인 남자친구에게 보여주고 싶은데 괜찮을까요~~?
    답글

  • 쿠쿠쿠(윤약사) 2012.11.15 15:17

    정말 공감가는 내용이에요.
    박사과정과 결혼의 공통점... 그럴싸하네요. ^^
    답글

  • 지나가다 2012.11.15 15:51

    도대체 이런 쓰레기 쓰레드는 어디서 가져오는지.
    그냥 웃고 지나가기에는 가족과 학문을 지켜가기 위해 힘쓰는 많은 선남선녀들을 조롱하는 것 같아 보기 안 좋습니다.
    영국에서 박사 공부까지 하시면 이런 걸 유포하는 행위의 사회적 의미나 책임에 대해서도 반성해 보시길.
    답글

  • 바보 2012.11.15 16:14

    능력 다 갖추고 결혼 안하는 사람보다는 뭔가 바보인 부분이 있는 것 같긴 하네요..
    사랑에 빠져서 냉정한 판단이 안되는 일시적 바보든가, 타인을 잘 믿는다든가, 세뇌가 잘된다든가, 통념에 지배된다든가,..하는 순수한 바보든가,
    박사학위는 본인의 의지로 해결할 부분이 많지만, 결혼은 유머처럼 운이 좋아야죠.. 배우자 운이.. 배우자 잘못 만나면..자기 의지는 무색한 것이죠..
    답글

  • ㅎㅎㅎㅎ 정말 재미있는 풀이네요~
    답글

  • 한심이들많네 2012.11.15 23:12

    그냥 유머를 유머로 받아들이면 되지, 독을쓰면서 댓글다는 모지리들은 뭐냐 ㅉㅉ 이런것도 못받아들이는 수준으로 외국까지 나와서 공부랍시고 하면 뭐해..
    답글

  • 러브멘토 2012.11.15 23:34 신고

    유머는 유머일뿐인데.....기분 안좋을때 보신분들 계신가봐요.
    전 유쾌하게 봤습니다
    답글

  • 2012.11.16 00:55

    저는 박사과정중인 여자인데요.. 뜬금없는 지적질이기는 하지만 저 표에..박사들은 모두 남자로만 그림이 그려져 있네요. 여자들도 많은데 요즘에는....

    답글

  • @@ 2012.11.16 02:00

    영국에선 박사까지의 과정이 굉장히 짧다는데 놀랐습니다. 한국은 석박사 통합이라도 2+3=5년에다가...학사4년... 하면 최소 9년은 걸릴듯 하는데요...거기다 남자들은 만약 군대까지 다녀오면 +2년이니 11년!!!!
    영국에서 20대 중후반에 박사 마친 분들을 보고 싶기도 하네요. 여튼 포스팅 잘 봤습니다. 재미있네요. 글구 위의 분들 너무 예민하신듯.. 그냥 유머는 유머로 받아 들이죠.
    답글

  • 산위의 풍경 2012.11.16 07:13 신고

    ㅋㅋ 공통점........................기간이 길다는것.ㅋㅋ
    대단하셔요.
    건강하게 생활 하시면서 박사 과정도 무리없이 해내시길 바래요` ^^ 화이팅 !
    답글

  • 유유상종 2012.11.16 18:10

    또 다른 공통점. '답이 없다.' 아닐까요? ㅎㅎ
    답글

  • 거참.... 2012.11.17 15:24

    웃자고 말하는데 죽자고 달려드는 사람들이 어디나 참 많아요. 그냥 한번 웃고 넘어가면 될 것을 뭐가 그렇게 불쾌한게 많으신지...
    답글

  • Deflame 2012.12.09 15:56

    영국에서 박사과정을 밟으시면 "닥터. 후"에 나오시겠군요..ㅋㅋ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