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이슈가 되는 발칙한 주제들

난임 부부가 살기 고달픈 한국이여, 제발 그만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4. 7. 23.

오늘은 저의 출산일 D- 99 입니다. 임신 사실을 안 것이 그리 오래 되지 않았던 것 같은데 벌써 세달만 있으면 엄마가 되네요. 아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저희는 난임 부부였습니다. 피임 없이 약 6년 동안 임신이 되지 않았으니까요. 한국에 와 보니 난임 부부가 이렇게 많은 줄은 몰랐어요. 신문 기사에도 난임 부부의 비율이 증가 추세라는 등등... 반대로 일부러 아이를 갖지 않는 사람들도 늘어난다지만 난임 병원마다 아이를 원하는 부부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제 주변에서도 난임을 겪는 부부들이 꽤 있답니다.

 

 

 

온라인 사이트에 올라오는 난임 부부들의 속마음 글들이나 주변 사람들의 사례들을 들어보면 난임 스트레스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다행히 저는 7년 동안 아이가 없었으며 작년부터 난임 검사를 하면서도 별 걱정없이 즐겁게(?) 결혼 생활을 해 왔다고 생각되네요.

 

아마도 제가 " (한국인이 거의 없는) 영국에 있었기 때문에" 나이가 있음에도 아이가 없다는 것에 스트레스는 거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일단 동양인들만의 우월한 특성인 동안이라는 이유로 인해 저희 부부는 나이가 적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들은 항상 저희를 신혼 부부인 줄로 착각했지요. 또한 외국인들은 프라이버시를 중시하고 남의 일에 큰 관심 혹은 간섭이 없기 때문에 "아기가 왜 없냐?" 라는 질문은 받아 본 적도 없었답니다. 물론 친분이 깊어지면서 일부 지인들로부터는 자연스럽게 아이에 대한 질문을 받기는 했지만요.

 

솔직히 아이가 없어서 그동안 저희 둘은 너무도 자유로운 생활을 만끽하고 살았지요. 떠나고 싶을 때 언제든지 훌쩍~ 떠나거나, 밤 늦도록 놀고 싶으면 놀고요, 먹기 싫으면 안 먹어도 되고, 자고 싶으면 언제든지 자도 되고요. ㅎㅎ 이런 자유로운 생활이 길어지니까 '저는 가끔은 임신이 두렵다(?)' 는 생각마저 들기도 했답니다.

 

게다가 저희 시댁 및 친정으로부터 압력도 없었습니다. 제가 워낙 초긍정적인 마인드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종종 시댁 어른들은 아이가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씀은 하셨지만, 저는 그 때마다 저도 그래요 라는 반응을 할 뿐 그저 지나치는 안부 인사로만 치부했지요. 당시 남편이 학생 신분이고 경제적으로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형편도 아니니까 그저 아이는 먼 훗날 미래의 일인 줄로만 알았어요. 우습게도 7년 동안 임신이 안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님편 공부가 끝나자마자 아이가 생길 것이라는 기대를 한 순간도 놓치지는 않았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 약 두달간 살면서 우리 카롱이가 생긴 것에 대해 얼마나 감사한지 몰라요. 이 곳은 제가 생각했던 것 그 이상으로 난임 부부를 안쓰럽게 바라보고 간섭(?)하는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영국에서도 일부 한국 지인 분들은 제 난임에 관심이 좀 많으셨거든요. 그렇다고 제가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는 아니었어요. 하지만 한국에 들어오니 친분이 있건 없건 만나는 사람들마다 왜 이리 남의 집안 자녀 계획에 관심은 많은지... 그저 인사치레인지 아니면 할 말이 없어서 그런건지..

 

(부부만 있는 경우) 애는 있냐? 왜 없냐? 애 없으면 금방 이혼한다. 남자 바람난다...

(하나면 있다고 하면) 왜 하나만 낳았냐? 하나면 외롭다. 둘은 있어야 한다..

(둘이 딸이면) 아들은 있어야지... 등등

 

차라리 신혼 부부나 딩크족인 경우에는 쿨하게 넘어갈 수 있지만, 아이를 무척 기다리는 난임 부부들에게 "애가 왜 아직 없냐?" 는 가슴을 후벼 파는 질문일 것이라 생각됩니다. 제 지인은 길거리에서 아이들만 봐도 눈물이 난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그런 감정은 느껴보지 못했지만, 저 역시도 아직까지 애가 없었다면 수많은 주변 사람들의 질문과 불편한 시선을 피해 다시 외국으로 나가고 싶을지도 모르겠어요. 너무나 상대방을 배려하지 못하는 주변 사람들 때문에요.

 

비록 저도 난임을 겪고 아이를 늦게 가졌지만, 난임 부부들에게 무슨 말로 위로를 해야 할지는 잘 모르겠어요. "그저 마음 편하게 긍정적으로 아이를 기다려야 한다" 라는 말이 정석이지만, 직접 당사자들 입장에서는 실제로 그렇게 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거든요. 특히 여자는 나이가 들면 들수록 더욱 초조해지니까요.

 

 

요즘은 건강상 아무 이유가 없는 난임 부부들이 점점 늘어난다고 합니다. 이에 정부의 경제적 지원으로 인공 수정, 시험관 시술이 있긴 하지만, 시술 과정은 부부를 지치게 만들기도 하지요. 한번에 성공하면 더없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태반이거든요. 이렇게 고달픈 난임 부부들에게 왜 이리 주변 사람들은 함부로 쉽게 말을 내뱉는지 모르겠어요. 제발 상대방을 좀 배려하는 우리 자신들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댓글18

  • 자칼타 2014.07.23 10:23 신고

    저희 부부도 이제 결혼 2년차 인데... 주변에서 어찌나 2세에 대해서 관심이 많으신지...ㅜㅜ 아직 본격적으로 2세 계획을 하지는 않아서 난임 부부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정말 한국에 있었으면 스트레스가 장난이 아니었을 것 같네요.
    답글

  • 하모니 2014.07.23 11:13

    내가 말하면 애정
    남이 말하면 간섭..
    한국만 그런건 아닌데..
    한국이 좀 관심(?)이 많긴 하죠..
    답글

  • 차쌈 2014.07.23 13:54

    학생일땐 공부 잘하냐.
    졸업할쯔음엔 취직은 했냐. 어디다니냐. 월급은 어쩌고 저쩌고
    취업후엔 애인있냐 결혼은 안하냐, 왜 안하냐.
    결혼하면 아이는 안낳냐, 없으면 후회한다. 애 소식은 어쩌고 저쩌고
    하나 낳고 나면 하나는 외롭다 왜 둘째는 안낳느냐.
    아들만있으면 딸이 엄마생각해준다. 아들은 장가가면 남이다.
    딸만있으면 아들없이 제사밥은 누가 차려주냐.
    셋낳으면 요새같은 세상에 왜케 많이 낳냐. 언제 키울라고 하느냐.

    아...진짜 한정끝도 없음...

    답글

  • carrie 2014.07.23 17:16

    이건 정말 대공감이에요.. 저희는 난임은 아니지만 딩크로 합의하고 살고있는데 한국에선 너무 많은 사람들이 아무렇지 않게 물어요 왜 애가없냐고.. 그럼 전 그런 생각이들어요 내가 만약 불임이거나 난임이어서 아이를 못가진 상태에서 이얘기를 들었다면 어땟을까.. 너무 남에 대한 배려가 없는것 같아요 처음보는 사이에도 마구마구 물어보시니까요.. 전 다행히
    호주에 살고 있어 한국에서처럼 스트레스는 덜하지만 여기서 아주 가끔 만나는
    한국 사람들도 대뜸 그걸 물어요 애는? 왜? 이렇게 ㅎㅎ
    답글

  • 로즈향기 2014.07.23 20:09

    전 올해 8년차 불임주부 입니다. 입양고려중 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끼리끼리문화? 이거 없애야 함니다.밖에서 모임이나 지역 문화센터 교육 다니려고 하면 아기있으신분들은 아기없는분들과는 말도 안섞으려하고 은근히 따돌리고 하더라구요. 전 그런 부분에서 상처받고 뭘 배우기가 무섭고 두렵더라구요. 집에서 울기도 하고 암튼 사정도 모르고 맘아프게 하는 행동이나 말들 조심해줬으면 합니다.
    답글

  • 보헤미안 2014.07.23 20:58

    우리나라 오지랖은 제 3자가 봐도 심한 것 같습니다..
    애가 있으면 하나 더 낳아라 해놓고 또 그런데 애 하나 키우는데 얼마나 든다더라?
    라면서 남의집 재정계획을 지적하고
    결혼 전에는 결혼 언제하니?
    차쌈님이 하신 것 처럼 주구장창 남의 사생활에 뭔 관심이 이렇게 많은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전 정말 지지리도 할 말 없지 않은 이상은 남에 대해 잘 안 물어봐요☆
    본인이 이야기하면 모를까..
    물어도 그냥 추상적으로 "잘 지내?" 정도..

    정말 제 사촌언니도 지금 난임인데...주위에서 수정관을 하라는니
    둘 다 유학가고 주말에만 만나면 애를 언제 낳니
    말 들이 너무 많아요..한번은 수정관을 하면 너무 언니가 힘들것 같으니
    조심스래 입양 이야기를 하니 "그래도 네 핏줄을 키워야지!!"라는..

    무튼 곧 카롱이가 세상에 나오네요☆ 카롱이가 나올 때쯤에는..좀 더 살기 좋아져야되는데 말입니다..
    의료 민영화는 또 왠 말이지..ㄱ ㅡ..
    답글

  • 산위의 풍경 2014.07.23 23:03 신고

    맞는 말씀입니다.
    축하드려요.
    아구, 더운데 수고스러우시겠어요.
    으쌰 으쌰 힘내세요~
    답글

  • 휴우 2014.07.24 04:58

    정말 한국특유오지랖... 어쩔땐 이 사람이 나를 생각해주는구나 라고 생각할 때도 있지만 대부분은 저 사람이 왜 내 인생사에 간섭하는거지? 대신 살아줄껀가 라는 생각에 짜증납니다. 오히려 친한사람이 조심스럽게 묻더군요... 하아.. 정말 싫으네요
    답글

  • 2014.07.24 06: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원경맘 2014.07.24 06:13

    벌써 100일밖에 안남았네요. 세월이 빨라요. 더운데 잘 챙겨드세요.
    답글

  • 서윤득 2014.07.24 08:16

    단월드 가서 아랫배 단전을 따뜻하게 만들어주세요. 그럼 임신 가능해 집니다. 물리적으로 문제가 없다면요. 전 미국에 있는데 인도 여성분이 호원으로 많아요. 이분들 20대 초반에 결혼해 스트레스 받아 임신이 되지 않는다고 호소 하는데 3-6개월 정도 수련 받고 다 임신 했다고 감사해 했습니다. 제가 경험 한것 만 해도 6명의 회원이 희 소식을 전해 주었지요.
    답글

  • *저녁노을* 2014.07.26 14:30 신고

    유독 남의 이야기 좋아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이지요.

    축하드립니다.^^
    답글

  • Chiyuki 2014.07.27 03:55

    좀만 기다리면 드디어 2세를 만나겠군요! 몸조리 잘 하시길 바랍니다.. 근데요, 글을 읽으며 생각한건, 우리나라는 애를 낳아도 편히 기를수 있는 나라도 아닌것 같아요.. 맨날 저출산 문제 해결하자느니 뭐한다느니 말만 많지, 정부는 실제로 도움을 주지 않는 것 같아요.. 요즘 치안도 그렇구요.. 애들 대상으로하는 성범죄도 늘어나고.. 참 무서워요
    답글

  • 발리투도 2014.07.27 09:14

    동양권 어른들은 입좀 다물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렇게 오만 간섭을 하는 주제에 발 벗고 나서는 인간들은 없거든요..... 애초에 간섭도 애정보단 위치확인과 비교를 해야 하는 불쌍한 문화 때문이지요
    답글

  • 공감 2014.08.16 11:39

    진짜 공감가는 글이에요ㅠㅠ 유산 두번한 후 의기소침해져서 마음 다스리며 지내고 있는데 주변에서는 왜 자꾸 애기 안 가지냐고 묻고.. 그렇다고 물어보는 사람들에게마다 유산해서 다시 준비중이라고 설명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너무 속상하더라구요. 가지고 싶지 않다면 그것도 나름의 이유가 있을 것이고, 잘 안 생겨서 속상해하는 경우도 있을텐데 그냥 대강 둘러대려고 '네.. 준비해야죠^^'라고 하면 또 애기는 어릴때 가져야 한다 어쩌고.. 저라고 안 갖고 싶어서 안 갖나요. 꼭 제가 철없어서 안 가지는 것 마냥..=-= 제발 좀 남의 가족계획을 물어보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답글

  • 그렇게 2015.01.05 20:56

    진심으로 걱정되고 관심있으면 직접 임신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라던지 챙겨주면 되는 거 아닌가요? 맨날 주댕이만 살아서 나불대는 한국 국민들 솔직히 국민성 너무 저열하네요. 자기 정체성도 없어서 맨날 돈이나 지위나 자식들의 출세나 이런 걸로 자기를 증명해볼려고 아등바등... 세계적으로 어글리코리언 소리 듣는... 근데 신기한 건 정작 잘나가고 자기 일 하느라 눈 코 뜰새없이 바쁜 사람은 말할 겨를도 없다는 겁니다. 삼류로 사는 사람들이나 다른 사람들한테 지적질하고 자기 인생 후회하지..
    답글

  • na야 2015.04.19 17:41

    난임말고도, 한국사람들은 자성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배려할 줄 모르는 한국인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