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유럽 맛집

아메리카노 그만, 영국의 달달한 차 문화에 빠지다.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8. 21.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던 커피 종류를 조사했더니, 단연 "아메리카노" 였다고 합니다. 영국에서 저 뿐만 아니라 제 주변의 한국 학생들도 스타벅스 등 커피숍에서 대부분이 아메리카노를 즐겨 마십니다. 이에 반해 영국인들은 대부분 차(English tea)를 마시더라고요. 물론 커피를 마시는 분들도 있긴 하지만요.

영국에 오니, 한국에서부터 자주 마셨던 아메리카노에서 벗어나,
영국 차 문화를 경험해 보고 싶어졌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그 유명한 영국 얼그레이 티와 스콘 세트입니다.  제가 전에 소개했던 카페 patisserie-valerie에는 직접 구운 스콘과 여섯 가지의 쨈이 함께 서비스 됩니다.

 

 


                     이게 바로 일인용 스콘 세트 (scone set)입니다. 값은 7 파운드 약간 안 됩니다.
                     스콘 2개와 클로트 크림(Clotted cream), 버터, 6개의 맛의 쨈과 영국 차



 

           
스콘 세트에는 스콘이 두 개씩 반으로 잘라서 나옵니다. 그리고 클로트 크림, 버터와  쨈이 함께 따라오지요.  스콘은 부드럽고 맛있어요. 이렇게 스콘을 먹을 때에는 칼로리 생각하지 마시고, 크림, 버터, 쨈 듬뿍 올려서 먹으면 완전 달콤하지요. (처음에는 달아서 싫다고 하는 한국 여자들이 나중에는 단 맛에 중독이 되어 살이 찐답니다.)

 


             

             영국의 대표적인 차 얼그레이(Earl Grey)로 우유와 설탕을 기호에 맞게 넣어 드시면 됩니다. 

            물론 스콘 세트를 주문하면, 원하는 영국 또는 허브 차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수가 있답니다.

 

 

 


      
쨈은 이렇게 여섯 가지가 나옵니다. 종류는 딸기, 라즈베리, , 오렌지 마멀레이드, 블랙베리, 살구입니다.
정말로 여섯 개 모두 다 맛있습니다
. 대부분 쨈이 남는 경우가 많아요. 이럴 때에는 집으로 가져가셔도 무방합니다. 남은 쨈들 집으로 가지고 와서 토스트에 발라 먹었어요. ^^

 

 

        쨈이 병으로 나오니깐 좋은 것 같아요.  병을 모아서 따로 써도 되고, 장식용으로도 이쁠 것 같아요.


 
                                               4명이 먹은  2인용 스콘 세트입니다.

 

 

 

영국에서 스콘 세트를 시킬 때 한가지 유용한 팁을 알려 드릴까 합니다.

 

간단히 스콘과 차를 마시고 싶으시다면, 두 분이 가셨을 때 스콘 세트 하나만 시켜도 됩니다.

어차피 스콘은 두개가 나오고, 차도 뜨거운 물이 계속 리필 되니, 찻잔도 하나 더 달라고 할 수 있거든요. 그러니, 세트 한 개만 시켜서 둘이 나눠 드시는 거지요.  특히 Afternoon Tea 세트는 양이 훨씬 많으니, 꼭 한 셋트만 시키고, 차 한잔만 따로 시키는 것이 좋습니다.




                        제가 마신 얼그레이 차 입니다
. (설탕과 우유 없이 마시는 것을 선택했어요)

 

영국에는 도시마다 전통 찻집이 있습니다. 그리고 카페 마다 조금씩 맛과 분위기가 다르지만, 대부분 값이 비쌀수록 양도 많습니다. 그러니 꼭 두 명이 가도 한 세트만 시켜 드세요. 양이 너무 많거든요. 제가 사는 캔터베리에는 이 곳 말고도 맛있는 전통 영국 tea room이 있어요. 또한 영국 펍에도 이런 차 세트를 맛 볼 수 있으니 한 번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제대로 된 영국 차 문화를 느끼실 수 있을 거에요.

 

 

 

                                
날씨 좋은 주말 한가로운 오후 3 ~ 4시 경에 영국 차와 스콘 맛보는 것 어떨까요?


 


 

 

댓글9

  • 하늘엔별 2011.08.21 08:29 신고

    영국에선 당연히 커피를 많이 마실 거라고 생각했는데,
    의외로 차문화가 발달했군요.
    저는 유자차라도 한 잔 해야 겠네요. ^^
    답글

  • 마법루시퍼 2011.08.21 08:29 신고

    영국 tea를 보니 옛날 차를 싣고 대양을 달리던 커티삭이 생각나는구료.
    답글

  • 아몬드봉봉pt 2011.08.22 00:05 신고

    영국인들은 차와 여유로움을 좋아하는것같아요 티타임이 직장에서도 있다고 들은것같은뎅.. 암튼 스콘 먹어보고 싶네용
    답글

  • 쿤다다다 2011.08.22 00:58 신고

    영국에 갔을 때, 왜 저희는 영국의 차를 마셔보겠다는 생각을 못 했을까요???
    한중일의 전통차만 생각했던 지라, 영국 전통의 차가 있으리라고는 생각도 못했었어요..
    차를 마시러 들어가도 오로지 커피만 마시고 다녔답니다. 나중에 다시 가면 전통차를 마셔봐야 겠어요..
    답글

  • 뉴캐슬품절녀 2011.10.20 12:30

    글만 읽다가 첨으로 댓글 남기네요, 몇년전에 신랑 고모님이 사시는 런던에 홀로 다녀왔던 적이 있어요, 기계치여서, 디카를 포맷하는 바람에 사진이 다 날라가고...^^; 런던 박물관에 갔을때 입장료가 없다는 사실을 알고 왠 횡재나 했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첨으로 내가 좋아하는 미라도 보고...케케케 지금은 공부하느라, 호주 뉴캐슬에 있는데요, 영국도 뉴캐슬이 있죠? 여기 지명이 영국것을 많이 따왔더라구요..시드니 시티에 있는 옥스퍼드 스트릿도 그렇구..요새는 부쩍 영국에 있었던 때가 생각이 나요, 여유 생기면 이번엔 신랑이랑 가봐야겠어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