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영국 명절과 기념일

영국에서의 크리스마스, 정작 한국인은 외롭다!!!!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12. 19.


영국 크리스마스는 한국으로 말하자면, 설날(구정), 추석 등 가족들이 만나서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명절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크리스마스는 보통 영국 가족들은 함께 교회에 가서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크리스마스 예배를 드리고, 집으로 돌아와 그들만의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보낸 답니다. 그래서 10월부터 크리스마스 이브 전까지만 해도 영국 시내 상점, 거리, 레스토랑 등 사람들로 붐비곤 하지만, 크리스마스 이브부터 말일까지는 시내가 한적하지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사람들끼리 만날 때마다 입에 달고 있는 말이 "너 크리스마스 계획이 무엇이니?" 입니다. 대부분의 영국인들은 집에서 가족들이 함께 보내거나, 다른 지역에서 살고 계시는 부모님 댁에 방문하여 크리스마스 휴가를 보냅니다. 또한 가족이 없는 분들은 여행을 떠나기도 하는 등, 저마다 다들 크리스마스 계획이 특별하게 세워져 있어요.


               
                                    크리스마스에 캔터베리 대성당 예배에 참석하시는 것도 좋아요.


그런데, 저희 부부는 작년 영국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면서 사무치게(?) 외로움을 느꼈답니다.

우선,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저희에게 영국인들은 하나같이 질문 세례를 합니다.
"크리스마스 계획 있냐?",  "한국 크리스마스에는 뭐하냐(먹냐)?"
 

그러면, 저는 "크리스마스 예배 드리는 거 외에는 별 계획이 없다"고 하지요. 한국 크리스마스는 그냥 휴일일 뿐이고, 기독교(천주교)인들은 예수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교회(성당)에 간다. 


그러면서 유독 빠지지 않고 묻는 질문이 "크리스마스인데, 부모님 뵈러 한국 안 가냐?" 입니다.
아마도 영국 크리스마스는 가족들이 함께 모여 즐기는 날이기 때문에 너희들은 부모님을 뵈러 안 가느냐고 묻는 거겠지요. 그러면 저희는 "겨울 방학이 길지도 않은데다가, 한국행  비행기 값은 비싸고, 너무 멀다"고 대답해요. 그들은 저의  말에 깊히 동감하면서 너무 애처로운 눈빛으로 저를 바라 보지요. 


현재 영국 대학 기숙사는 많은 영국, 유럽 등지의 학생들이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위해 빠져나가고 있는 모양입니다. 신랑 말이 점점 학교가 조용해지고 있다고 하더군요. 이제 일주일도 채 남지 않는 크리스마스 전까지 거의 대부분의 영국(유럽)인들은 다들 크리스마스를 보낼 곳으로 이동할 것입니다.

  
                           영국인들은 가족들끼리 모여 크리스마스 디너를 먹지요. (출처: 구글 이미지)
                                      

여느 영국 크리스마스처럼 영국 대학 기숙사에는 한국 학생들이 남아 있겠지요. 일부는 유럽 여행을 떠나기도 하겠지만요. 주변 친구들이 크리스마스를 가족과 보기 위해 떠나고 나면 남는 자들은 참 외로운 감정이 확~ 생깁니다. 솔직히 한국 크리스마스는 가족들이 모여 함께 즐기는 날이 아니긴 하지만, 영국에서 살다보니 영국 크리스마스가 되면 왜 이리 가족들이 보고 싶어질까요? 전 이번 크리스마스는 한국에서 가족과 함께 보낼 수 있지만, 현재 영국에서 사는 많은 한국인들은 이번 크리스마스에 가족들의 품이 그리울 것 같네요. 울 신랑도 저없는 성탄절 외롭다고 난리네요.


영국에 사시는 모든 한국분들, 
쓸쓸한 기분이 들지도 모르는 영국에서의 크리스마스이겠지만, 그래도 주변 한국 친구들 혹은 지인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을 해 먹으며 행복한 크리스마스 계획 세워서 보내세요.


댓글19

  • 예원예나맘 2011.12.19 06:22

    정말...한국 사람들은 조금 썰렁할 수도 있겠군요....^^;

    오늘도 힘찬 하루 되세요!!
    답글

  • 2011.12.19 06:3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녁노을* 2011.12.19 06:39 신고

    크리스마스가 우리의 명절처럼느껴집니다.ㅎㅎ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시길 바래 봅니다.

    즐거운 한 주 되세요
    답글

  • 2011.12.19 06:4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아이엠피터 2011.12.19 07:27 신고

    미국에 있을 때는 크리스마스가 조용했던 것 같은데 서울은 완전 시장통 같아서 ㅠㅠ
    특히 왜이리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모든 식당이 비싸고 자리도 없는지 모르겠어요 ㅠㅠ
    답글

  • 귀여운걸 2011.12.19 07:47 신고

    영국에서 한국인의 크리스마스는 참 쓸쓸할꺼 같네요..
    주변 한국인 친구들과 서로 모여 즐기면 좋을꺼 같아요^^
    답글

  • 노지 2011.12.19 07:52 신고

    한국학생들끼리 모여서....ㅎ
    뭐, 전 그 때도 혼자 집에 있을 것 같습니다만..ㅋㅋㅋ
    답글

  • 안달레 2011.12.19 09:31 신고

    한국은 밖으로 돌고 다른 나라들은 안으로 모이고. ㅎㅎㅎ
    미국에 있을때. 각자의 집에서 음식을 해와서 크리스마스를 경건하게 보내던 모습
    몇안되는 좋아보이는 문화중 하나였는데요^^
    여기저기 상업적 색깔은 제일먼저 짙게 드리우는게 우리나라 같습니다. 흐흐
    답글

  • 해피프린팅 2011.12.19 09:50 신고

    타국에 있다 보면 역시 가족과 친구들이 제일 그리워지는 것 같아요!
    특히 명절때는 더욱 그렇죠~ ^^;

    답글

  • 주리니 2011.12.19 13:36

    그렇겠네요.
    다 가족들 품으로 돌아가니 많이 썰렁하겠습니다.
    그래도 알차게 꾸며보세요~
    답글

  • 블로그토리 2011.12.19 15:21 신고

    역시 성탄절이 외국엔 큰 명절임을 실감합니다.
    좋은 계획으로 즐거운 크리스마스 나시기 바랍니다.^^
    답글

  • 엉뚱뽀이 2011.12.19 18:44

    외국은 크리스마스가 되면 모두 집으로~
    우리나라는 크리스마스가 되면 모두 밖으로~
    이상하죠? ^^;;
    답글

  • 하늘다래 2011.12.21 11:00 신고

    타국에서 한국 오는게 쉬운것도 아니고.ㅠ
    이래저래 속상하시겠어요 ㅠ_ㅠ

    답글

  • 2011.12.24 00:3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cafe74 2011.12.27 17:48

    블로그 볼때마다 예전 캠브릿지 생활이 그리워집니다 (매일 눈팅만 하다 글남겨요 ^-^)
    답글

  • BU 2012.01.02 03:33

    블로그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캔터버리 사시나 봐요 저는 본머스에 4년째 거주중 이에요 :) 친한 동생들이 켄트 대학에서 공부하고 있어서 한번 방문해 보았는데 참 예쁜 곳 이더라구요 :)
    답글

  • jenny 2012.01.14 00:41

    전 영국인 집에 방 하나 얻어서 지내는데 크리스마스 파티, 새해전날 파티 모두 초대받아서 다함께 놀았어요:)
    굳이 따지자면 전반적인 분위기가 설보다는 추석에 가까운 느낌이었어요.
    크리스마스 두달 전부터 장식을 끝내놓고 크리스마스모드로 지내다가 그 날이 지나는 순간 박싱데이가 시작되고 세일이 시작되더라구요. 한 3달정도가 크리스마스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것 같았어요ㅎㅎ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