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 is 영국 품절녀??

영국 남동쪽에 위치하고 있는 캔터베리에 살고 있는 사람입니다.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3. 27.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영국 생활 1년 2개월에 접어드는 품절녀에요. 남편의 박사과정을 이유로 이 곳 캔터베리까지 오게 되었네요. 한참 무료하여 어찌할 바 모르던 찰나에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저의 캔터베리 생활을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뻐요. 열심히 활동할 테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려요


먼저 제가 살고 있는Canterbury를 소개해 볼까요?

작년 1월부터 살고 있는 이 곳 ‘캔터베리 (Canterbury)’는 영국의 남동쪽에 위치하며, 다른 지역에 비해 기후가 온화하다고 알려져 있어요. 겨울에는 한국처럼 눈이 많이 오네요. 우리가 1월에 왔을 때도 도착 당일 날 아침에 눈이 많이 내려서 공항이 폐쇄가 되었다는 말을 들었거든요. 저희가 처음에 묵었던 B&B 주인 아주머니도 저희에게 못 올 줄 알았다고 하시면서 “You are so lucky.”라고 해주셨던 기억이 나네요. , 작년 12월에 영국에 눈이 많이 왔다는 뉴스 보셨었나요 눈이 10-15Cm까지 내려서 학교가 문을 닫고 버스 운행에도 차질이 있었어요. 눈이 많이 온 날 아침에 부엌 뒷문을 열어보니 눈이 이만큼 쌓여 있네요.


여러분들 중에는 캔터베리라고 하면 잘 모르시는 분들도 많겠지만, ‘아하, 터베리 대성당!’ 이런분들도 틀림없이 있을 꺼라 생각해요. 이 곳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코스가 대성당 투어거든요. 이 곳은 매년 봄이 되면 전 유럽 학생들의 수학여행지로 인기만점이에요. 오전 일찍부터 여기 저기에서 모여든 관광객들과 유럽 학생들이 대성당 입구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어요. 더우면 더운 대로, 추우면 추운 대로, 다들 똑 같은 스타벅스 종이컵을 손에 들고 각기 자기네 언어로 쫑알거리며 기다리는 풍경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고요. 왜냐하면 바로 대성당 입구 옆에 스타벅스 커피 전문점이 있거든요. 장사 위치로 대박 인 셈이죠. 원래 스타벅스의 브랜드 색깔이 녹색인데 반해 이 곳은 성당과 비슷한 톤인 갈색으로 되어 있어요. 우리나라 인사동 스타벅스 점도 그 곳의 특색에 맞게 한글 간판을 사용하듯이, 여기도 성당과의 조화를 위한 것일까라는 저 만의 추측을 해봤어요. 오늘은 대성당 입구 정도만 공개를 하고 자세한 대성당 내부 소개는 다음에 하도록 하겠어요. 개봉박두!


                                    겨울을 제외하고는 항상 관광객들로 만원을 이루는 곳이지요.


                         캔터베리 대성당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 별다방이에요. 브라운 칼라라 가끔 한국  
                         의 콩다방으로 착각할 수도 있어요. ㅋㅋ (좀 오바인가요? ^^;)

                                       대성당으로 가는 길목에서 보이는 대성당 입구입니다. 

캔터베리는 작은 도시에요. 서울에서 바쁘게 살던 저에게 이곳은 정말 한가하고 한적하네요. 시티 센터라고 하기에는 너무 작아 타운 센터라고 부르는 게 적합할 정도로, 시티센터는 걸어서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10분이 넘지 않을 정도로 작습니다. 저희가 시티센터가 어디냐고 물으니깐 B&B 주인 아주머니께서 웃으시면서 하신 말씀 “We have Town Centre. But we have everything here.”-은 너무 작아 타운 센터라고 해야 할 듯싶으나 모든 것이 다 있다고 하시더라고요.

 

영국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charity shop (Oxfam), 대형 마켓들인 Tesco, Marks and Spencer 등이 있으며, 여러 다양한 상점들(, 화장품 등), 우체국, 은행, 여행사, 서점 (Water stones), 백화점 (데보넴, Fenwick), 커피숍 (Costa, Starbucks, Nero), 음식점 등(이탈리안, 멕시코, 중국, 타이 등) 있을 것은 다 있습니다. 또한 대형 마켓인 Sainsbury, Asda, TKmax 등은 시내 외곽에 위치(시내에서 도보로 20-40분 이내)하고 있습니다. 한인 비율이 낮아, 한인 식당과 상점은 없지만, Thai, Chinese 상점에서 라면, , 고추장, 된장 등 한식을 만드는데 필요한 대부분의 재료는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학생인 경우에는 켄트 대학교 (Kent Univ.) 내에 학생 상점에서 간단한 한국 식 재료 등을 구할 수 있습니다. 또한 런던과의 거리가 그리 멀지 않으므로 (코치 1시간 30분 소요), 차를 소유하고 있는 분들은 런던에 가서 다량으로 식 재료를 싸게 구입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2010년 영국 캔터베리에 도착하자마자 찍은 전형적인 영국의 겨울 풍경입니다.
                                  대부분 하늘은 잔뜩 찌푸리고, 4시면 밤이 된다는 그 영국의 겨울....
                                  
여기까지는 여러분들에게 캔터베리라는 지역에 대한 간략한 소개였습니다. 계속해서 제가 직접 느끼고 경험하고 있는 이 곳 영국 생활 체험담을 이야기하렵니다. 그럼 많은 기대해 주시고, 자주 놀러와 주세요. ^^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