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실시간 영국 소식

이름만 영국 대학원, 영국 학생들은 어디에?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1. 9. 27.


한 두 달 전에 저에게 한 통의 메일이 도착했어요. 이번 학기에 영국 수업 석사를 시작하는 한국 학생이 보냈더군요. 그런데, 그녀의 메일 내용 중에 이런 문구가 있었습니다.

"제가 들어간 영국 ***** 대학원, 정치학과에 80% 이상이 중국 학생들이래요."

 
현재 영국은 수업 석사(Taught Master)를 1년 안에 끝낼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해마다 영국 대학원 입학을 하는 외국 학생들의 수가 날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중국 학생들의 비율이 단연 최고이고요, 한국 학생들의 숫자도 과히 높은 편이라고 합니다. (하긴, 영국 대학원 뿐이겠습니다만....)


 

2010년 기준으로, 영국 최고의 명문 대학교인 캠브리지, 옥스퍼드, 임페리얼 대학교의 전체 대학원생들 중40% 이상이 외국 학생들로 채워져 있다고 해요.  5년 전, 제가 석사를 했을 당시만 해도, 런던 정경대(LSE) 정치학과 대학원생들의 50% 가 외국인 학생들이었다고 하니, 뭐 새삼스러울 것도 없지요. 


                                 옥스퍼드 대학교의 모습이에요.          (출처: 위키피디아 )

아마도 영국 대학원에 진학하는 외국 학생들은 영국 석사 학위 획득으로 인해, 해외 취업 또는 국내 취업 시 유리한 위치에 놓이기 위함이겠지요. 몇 달 전에 만났던 홍콩인 남학생도 대학 졸업 후 더 나은 곳에 취업을 하기 위해 대학원 진학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했어요.  

이에 반해, 영국인들의 대학원 진학 비율은 외국 학생들 및 타 EU국가 학생들과 비교해 현저하게 낮다고 합니다. 다만, 최근에 영국인들의 대학원 진학률이 과거에 비해 다소 높아졌다고는 하나, 영국 여성들의 대학원 입학 증가율과 과학 관련 전공 분야에만 집중되어 있다고 하니까요.

이러한 영국 학생들의 낮은 대학원 진학률로 영국 대학원 관계자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렇게 영국인들의 대학원 진학률이 낮아지면, 영국 대학원들은 영국 학생들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더 많은 외국 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해 힘써야 하며, 앞으로 영국의 다양한 연구 분야를 책임질 석 박사들이 부족해질 수 밖에 없다는 거에요.  따라서 영국 대학원들이 영국인들의 대학원 진학률을 높이기 위해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주장하고는 있지만, 현재까지는 영국인 대학원생 수가 크게 늘어날 가능성은 없어 보이네요.



그래도 영국 경제 호황이었을 때에는, 영국인 석사 소지자들은 연봉이 높은 직업에 종사하기 쉬웠는데, 영국 경제 불황으로 인해 특별히, 석사 학위가 있다고 해서 좋은 직장을 100% 잡는다는 보장도 없고, 전보다 연봉도 줄었다고 합니다. 또한 영국도 고학력 실업자가 양산되고 있는 실정이라서, 굳이 시간과 비용을 들여서까지 대학원에 진학할 영국인들이 많지는 않은가 봐요. (단, 울 신랑의 말로는 박사과정의 영국 학생들은 무척 열심히 공부 한다고 합니다.)

영국 수업 석사에 진학하신 한국 학생들, 영국 대학원에 영국인이 너무 적다고 깜짝 놀라시지 마세요!
물론 전공마다 차이는 있겠지만요. 이것이 영국 대학원의 현실이라는 것을 곧 알게 되실 거에요.

 

댓글16

  • 깡여사 2011.09.27 07:30

    그럼요~ 전공마다 영국학생들의 분포비율은 상당한 차이를 보이죠.깡여사가 속해있는 전공의 경우 올해 석사로 18명(작년엔 8명이었다네요.급증한 학생수^^)이 들어왔는데 7~8명이 영국인이었다는...뭐 자격증(CELTA)이 있거나 어학원에서 상당기간 가르친 경험이 있는 사람들도 있고.International students들은 배려해서 교수님도 나름(?) 천천히,또박또박 말씀하시거늘,이 친구들은 입에 광케이블 깔아놓은것 마냥 후다닥 말해버리죠.비영어권 국가에서 온 학생들은 key words 정도 뽑아내 그럭저럭 의미 파악하는 정도랄까요? 공부하겠다고 온 이상 너무 낙담도 그렇다고 너무 자만도 하지 말고 각자의 페이스대로 철저한 계획 아래 1년동안 공부한다면 분명 큰 소득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유학생분들 홧팅!
    답글

  • 향유고래 2011.09.27 07:32

    역시 쪽수앞엔 장사가 없군요! ㅎㅎㅎㅎ
    답글

  • 노지 2011.09.27 07:49 신고

    학벌을 중시하는 사회가 아닌이상, 그 이상을 할 필요는 없지요...ㅎㅎ;
    답글

  • 그럴수 밖에 없을꺼같아요 우리나라는 취업안되면 대학원부터 해서...
    먼저 학력부터 올리고 보자는 식인데..
    영국에 대해서 조금식 알아가요^^
    답글

  • 2011.09.27 07:5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참교육 2011.09.27 08:00 신고

    우리나라와는 딴판이네요.
    교실이 아닌 강당에서 마이크를 잡고 강의하는 교수님들.. 대학원은 아닌가?
    대학이 학문을 탐그하는 곳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스팩쌓기가 아니라....
    답글

  • 굄돌 2011.09.27 08:11

    학문이 실용적이냐 아니냐로 구분되겠네요.
    일단 공부라도 하고 보자가 아니라
    현실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아닌지 따져보고
    진학하는...
    답글

  • 귀여운걸 2011.09.27 08:13 신고

    한국과 참 대조되는 현상이네요..
    영국 대학원의 실체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linalukas 2011.09.27 08:18 신고

    반대로 생각하면 앞으로 중국의 잠재성장력은 무한히 커지고 있다는 증거이겠지요. 오래 전 영국에 있을때도 이와 비슷한 생각을 했었는데...중국의 무서운 힘이 언젠가는 세계를~ㅎㅎㅎ^^

    이제 주무실 시간이죠? 행복한 꿈나라 여행하세요^^*
    답글

  • 니자드 2011.09.27 10:01 신고

    1년만에 마칠 수 있다는 기간적 매력이 대단하군요. 저라도 여건되면 한번 수료하고 싶은 정도니까요^^
    답글

  • 이게 무슨 특별한 문제라기 보다는 영국의 사회적 현상이군요.^^
    답글

  • 2011.09.27 10:1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우리나라도 대학원진학을 학문탐구의 목적이 아닌 스펙 쌓기로 활용되는 경우가 많아서...
    나중에 영국처럼 되는 건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20세의 사람들중 10에 6~7명이 대학생이잖아요.
    답글

  • 주테카 2011.09.27 13:35 신고

    영국도 예전의 그 느낌은 잘 들지 않는군요...
    답글

  • 2011.09.27 18:0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