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유럽 맛집

한국인 남편과 절대 못 가는 팬케이크 가게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1. 2.



요즘 가을을 타는지 자꾸 몸과 기분이 쳐지는 것 같습니다. 유학 생활도 거의 3년 정도가 되다보니 이제는 지쳐가나 봅니다. 날씨 탓도 있는 것 같아요. 요즘 영국 날씨는 매일 바람 불고 비가 오다보니 햇빛을 거의 보지 못하거든요. 괜히 옆에 있는 신랑에게 아무 일도 아닌데 소리를 지르면서 화를 내기도 하네요. 저번 주는 일주일간 휴가(Half term)여서 집에만 있기가 더욱 싫었거든요. 저는 런던에 가서 기분 전환이라도 하고 와야지 라는 생각에 신랑에게 말을 꺼냈어요

 

나 기분 전환이 필요해, 런던 다녀 오고 싶어.  

휴가인데 집에만 있기 싫어.

 

그랬더니 신랑은 그런 제가 못마땅한지 꼭 런던에 가야만 하는지 재차 묻는 거에요. 사실 런던에 다녀오려면 경비가 꽤 들거든요. 왕복 교통비, 식비 등등... 거기다가 견물생심이라고 보면 뭐가 사고 싶을 수도 있고요.

저는 그런 신랑의 말에 런던에 안 가기로 했답니다. 그런데 생각할수록 너무 가고 싶고 안 가면 미쳐버릴 것 같은 거에요. 옆에서 지켜보던 신랑은 "런던 다녀와라, 네가 이것도 못하면 어찌 살겠노.." 하더군요.

 

가을 타는 아줌마 홀로 떠난 런던 당알치기

 

                            기차를 타고 약 1시간 반 걸리는 런던으로 향해 떠났지요.

 

한번도 간 적이 없는, 말로만 들었던 영국 부유층이 산다는 첼시(Chelsea)에 갔습니다. 어제 포스팅했던 사치 갤러리도 그 곳에 있어, 샤넬 사진전도 보게 되었지요. 한참 돌아다니다보니, 배가 고파졌습니다. 항상 신랑과 다닐 때에는 가격 대비를 고려하거나 혹은 서로 취향을 고려해 합의하에 음식을 선택하는 경향이 크지요.

 

하지만, 오늘만큼은 달라요.

랑을 전혀 고려할 필요 없이, 제가 먹고 싶은 메뉴로 정할 수 있다는 거에요.

그래서 정한 메뉴는 바로....

 

달달한 맛이 일품인 팬케이크~

 

 

울 신랑은 왜 비싼 돈을 내고 이런 팬케이크를 먹냐고 할 게 뻔하거든요. 제 주변의 한국인 아줌마들과 이야기를 해 봐도 자신의 남편과는 절대로 갈 수 없는 곳이 팬케이크 혹은 (스콘, 케이크, 샌드위치가 제공되는) Afternoon Tea 를 파는 가게라고 하거든요. 보통 한국 남자들은 이런 것을 절대 밥으로 생각 안해요. 그저 간식거리이지요. 특히 비싼 돈을 내고 왜 저런 것들을 먹어야 하냐고 반문하기도 합니다.

 

따라서 저는 이날 만큼은 절대 한국인 신랑과는 같이 갈 수 없는 팬케이크 집으로 힘차게 문을 열고 들어갔답니다.  워낙 팬케이크로 유명하며,  점심 시간이라서 그런지 사람들의 줄이 꽤 길더라고요. 저는 혼자여서 다행히 기다리지는 않았지만, 1층에서 먹지도 못하고 다소 어두컴컴한 지하로 내려갔답니다. 주변에서는 다들 여럿이서 와서 즐겁게 식사를 하고 있었지만, 저는 혼자라도 참 좋았어요. ㅎㅎ (울 신랑은 제가 조르지 않는 한, 이 곳에는 절대 안 왔을 거니까요. 한번 정도는 저를 위해 같이 올 수도 있겠지만요.)

 

 

제가 간 MY OLD DUTCH 첼시점으로 런던 세 곳(첼시, 홀본, 켄싱턴)에 체인점을 가진 팬케이크 하우스는 현지인을 물론이고 여행객들에게도 상당히 알려져 있다고 하네요. 이 곳에서는 라따뚜이 영화에서 나온 팬케이크를 판다고도 하더라고요. 저는 별로 당기지 않아 달콤하고 신선한 재료가 담긴 신선한 과일과 아이스크림이 올려진 팬케이크 (Fresh Fruits Pancake with Ice cream)와 아메리카노 커피 한 잔을 주문했답니다.

 

직원이 팬케이크를 들고오는데..........

어머나 세상에~~ 이렇게 크다니~~

 

                                             FRESH FRUITS PANCAKE WITH ICE CREAM

 

                                            

                                            제가 점심으로 주문한 팬케이크와 커피랍니다.

 

잘 구워진 팬케이크 위에 신선한 제철 과일, 아이스크림이 올려져 있고요.

슈가 파우더가 뿌려져 있네요.

 

지하라서 좀 사진이 어둡게 나왔는데요, 보기만 해도 달콤해 보이나요?

 

도대체 이것을 어찌 먹어야 하는지.... 손을 씻고 김밥 말듯이 말아서 먹어야 할 것 같은데....

 

제 주변을 보니 손으로 먹는 사람도 있었지만, 대부분 포크와 칼을 이용해 먹는 거에요.

음... 아메리카노를 한 모금 마시고는...

 

 

사이즈가 커서 일단 피자처럼 한 조각을 냈습니다. 그리고 칼과 포크를 이용해 돌돌 말았지요.

 

한 입에 딱 먹기 좋은 사이즈로 만들어서 야금야금 먹기 시작했어요. 

부드럽고, 달달하며, 차갑고, 신선한 맛을 한 입에 다 느끼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단 것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하잖아요.

그것도 잠시... 반 쯤 먹어가는데... 이제는 배도 부르고 너무 느끼한 거에요.

하지만 절대 남길 수 없다는...

 

꾸역꾸역 남김없이 다 먹고는 인증샷~ 찰칵

다 먹기가 무섭게 접시를 가져가 버리더군요. ㅎㅎ

 

아마도 울 신랑은 느끼하다고 완전 싫어했을지도 모르겠어요. 저는 '다른 메뉴를 먹었으면 어땠을까?' 궁금하기도 했는데요, 앞에서 먹고 있던 영국인 아빠와 아이의 팬케이크를 보니 꼭 피자처럼 보이더라고요. ㅎㅎ

저는 서비스 값인 1.19 파운드가 더해져서 10. 69 파운드 한화로 계산하면 약 2만원 정도를 지불했습니다.

 

 

신랑이 2만원이나 주고 이런 것을 먹는 모습은 상상도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저는 다른 메뉴도 또 맛보고 싶어 또 오고 싶은데요. 아무래도 주변의 마음 맞는 친구를 찾아 함께 와야겠지요. 이렇게 제가 원하는 런던에 와서 다소 느끼했지만 맛있는 팬케이크를 먹었더니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역시 기분 우울할 때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통해 기분 전환을 하는 것이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20

  • 도플파란 2012.11.02 09:17 신고

    ㅎㅎㅎ 전... 케잌 좋아해요...ㅎㅎ 단... 치즈케잌 종류는 제외하구요..
    펜케잌도 저렇게 나온다면.. 먹어서 배부를 것 같은데요...ㅎㅎㅎ 밥대신해서 빵을 잘 먹는 저로서는
    한끼 식사도 될 것 같아요..ㅎㅎㅎ
    답글

  • 가람양 2012.11.02 09:27

    괜찮네~ 라고 생각했는데...
    가격이...@@
    답글

  • 이웃한의사 2012.11.02 09:37 신고

    가을엔 기분전환이 필요하죠.ㅎㅎ
    저도 가을을 많이 탄답니다~ 벌써 2월달에 다녀온 런던이 그립네요 ㅜ
    휴가 잘 보내시길 바래요^^
    답글

  • 뜨개쟁이 2012.11.02 09:41

    나도 가을타는데....
    팬케이크 먹으러 런던으로 가고 싶다~~ㅎ^^
    답글

  • 아미누리 2012.11.02 09:59 신고

    홀로 런던 여행이라니 어떤 의미론 낭만적이네요ㅎㅎ
    저도 요즘 가을이라 그런지 기분도 몸도 축축 처진답니다. 기분전환할 수 있는 일을 찾아봐야겠어요^^
    답글

  • 소천*KA 2012.11.02 10:03 신고

    납작한 팬케잌이군요. 이런 건 처음 봤어요. 신기해요~
    답글

  • 전능왕 2012.11.02 10:18

    영국의 일상을 이렇게 리얼하게 알려주셔서,항상 많은 것을 알고,배우게 됩니다.감사합니다.
    답글

  • 송대리 2012.11.02 11:44 신고

    이전 정말 맛이 궁금하네요. 달콤 새콤~~~
    우리나라에 가져와서 팔면 안될까요? ㅎㅎㅎ
    답글

  • 용스토리 2012.11.02 12:24 신고

    와...
    정말 맛나보이네요^^
    맛난 글 잘보고 갑니다~
    앞으로 자주 뵐게요^^
    답글

  • 주리니 2012.11.02 12:32

    맞아요, 이해를 못하더라구요.
    제가 좋아하니 사주긴 했지만요. ㅋㅋ
    그런데 여긴 너무 크네요. 세상에... 꿀맛 같았겠어요,.
    답글

  • 남자들은 2012.11.02 15:06

    모두 그렇다고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남자들은 보통 단 것이랑, (고기가 없거나 혹은 양이 적게 올려진) 탄수화물 많은 거랑, 쓸데없이 양많은 걸 싫어하는 경향이 강하며...
    특히, 노력에 비해(???) 얻을 것이 적으면 매우 싫어하는 경향이 있더라구요~.
    이를테면, 쓸데없이 비싸기만 하구 (고기같은 것도 없는 상태로) 먹을 게 별로 없는 음식 같은 것들 말입니다.

    이런 걸 부정하는 남성들이 더러 있긴 있는데,
    대체로 행동거지를 보자면.. 위에 해당되는 방향으로 행동을 보여줍니다.

    남편분을 보면서.. 참고하세요~
    신랑이 자꾸 나랑 안 맞다 생각하실 수도 있을 거 같아서... ^^;;
    답글

  • 신바람 2012.11.02 21:37

    제목을 보고 "한국인 남편과 사는 외국인?" "여러 남편들이 있는데 그중 한국인 남편에 대한 얘기?"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더불어 "일본식 집에서 미국인 아내와 영국 요리 먹으며 사는 남편이 가장 불행한 남자" 라는 오래된 속설에서 요즘은 "미국인 아내"가 "한국인 아내" 로 바뀌었다는 새속설을 만들어 가고 있다는데요.....
    답글

    • zz 2012.11.20 19:54

      한국도 잘 모르는데 한국인 아내?
      국제결혼만 봐도 중국인이 한국남자랑 결혼하는게 몇만명이 넘고 미국 영국 등 유럽으로 나가는 중국인 동남아여자들이 그렇게 많은데 불행한게 한국여자라? 어떻게든 자국여자 깍아내리고 싶습니까? 외국경험 한번도 없는것들이 꼭 이렇게 루머를 만들지 ㅋㅋ

  • 산위의 풍경 2012.11.03 07:03 신고

    가끔 품절녀님 자신에게 주는 보너스라고 생각하셔요.ㅎㅎ
    맛나겠습니다.
    답글

  • 히티틀러 2012.11.03 21:18 신고

    팬케이크가 맛있어보이네요ㅎㅎ
    저는 남자친구가 케이크 종류를 좋아하지만, 대부분의 남자들은 참 단것을 싫어하고 먹는 것을 아까워하더라고요,
    '대체 이 돈 주고 왜 끼니도 안 되는 걸 먹어야지?' 하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그럴 때는 마음 맞는 친구들 불러서 수다떨면서 먹어야 제맛이지요.
    답글

  • 123 2012.11.04 20:47

    의외로 싸네요 ㅎㅎ 엄청 비싼줄 알았더니만....
    답글

  • 무탄트 2012.11.05 16:48

    왠지 공감이 가네요. 예전에 스코틀랜드쪽을 여행할 때, 내내 비가 와서 정말 춥고 우울했었는데, 달콤하고 따뜻한 뭔가를 넣고 나니 기분이 한결 나아지더군요. 2만원이라고 하니 한국에서는 비싸게 느껴집니다만, 영국에선 조금만 먹어도 그 정도는 나오죠.
    게다가 그런 달콤한 곳을 좋아하지 않는 남자들과 함께 가긴 쉽지 않죠.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기분전환 삼아 한번씩 먹는 게 어때서요?
    몇십만원짜리 음식을 먹은 것도 아닌데요.
    그곳 날씨를 생각하면 그곳 사람들이 달달한 것을 좋아하는 게 이해가 될 법도 합니다. ^^
    답글

  • 옥수수알 2012.11.07 02:25

    크레이프 비슷한데요? ^^외국서 외식 넘 비싸요... 가끔은 근사할 때도 있어야죠 맛있어보여요
    답글

  • Nina 2013.02.02 18:23

    아우 너므 맛잇어 보여여!!!
    2만원 에 커피까지포함이면 제가볼땐 그리 비싸보이지 않아요..요즘 한국도 물가가 후덜덜 하다는.예전엔 이만원 들고나가면 적당히 놀고,3만원 들고나가면 푸짐히 놀수잇엇는데 지금은 5만원안 가져야 밖에나가 친구와 밥도 사먹고 디저트도 먹고 이것저것 할수 잇더라구여...비싼거 좋아하거나 럭셔리한거 추구하지않아도요..ㅠ
    답글

  • 2013.10.18 00:32

    진짜 부자신가보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