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품절녀 & 남 in UK/유학생 남편 둔 아내의 일기80

한국인 아줌마의 영국인과 하는 자원봉사 체험 영국인들은 자원봉사가 생활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자원봉사에 참여하는 비율이 높습니다. 다양한 방식과 공간에서 봉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자신의 시간과 힘을 나눠주고 있지요. 요즘에는 한국에서도 여러 가지 다양한 NGO단체와 종교단체 차원에서 봉사가 이루어지고 있지만요. 일반인들에게까지 자연스럽게 봉사가 유도되기 까지는 좀 시간이 걸릴 것 같아요. 저 역시도 가끔 교회에서 청소나 설거지 봉사를 해 본적은 있지만, 이와 같은 정기적 봉사 일은 처음이었거든요. 아는 교회 친구의 소개로 재작년 5월부터 Oasis Coffee shop에서 자원 봉사를 시작하게 되었어요. 제가 출석하고 있는 St. Andrew’s 교회에서는 매 주 수요일마다 Oasis Café에서 Coffee sh.. 2011. 3. 28.
영국에 오자마자 우린 Homeless?? 오늘은 처음에 이 곳에 와서 가장 힘들었던 저의 경험 중 하나를 이야기해보기로 할게요. 영국거주 시 가장 중요한 것이 집 구하기죠. 신랑이 켄트 대학 박사과정 입학을 하기로 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학교 기숙사를 알아보았어요. 원래 영국은 학기 시작이 9-10월이잖아요. 신랑이 1월부터 박사과정을 시작하기로 결정했으므로 이미 빈 기숙사는 없었어요. 또한 학교 관계자 말씀이 가족 기숙사는 개인용에 비해 그 수가 작아서 더 구하기 힘들 것이라고 했어요. 그래서 저희는 캠퍼스 밖에서 살기로 결정하고, 학교에서 알려준 부동산 사이트를 둘러보기 시작했어요. 그러던 중에 원룸 하나가 값도 싸고 사진에 나와있는 내부를 보니 둘이 살기에 괜찮다 싶더라고요 하지만 약 출국 일정이 한달 정도 남은 지라 한국에서 일을 처리하는.. 2011. 3.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