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66

유럽인이 즐기는 홍합찜, 색다른 맛이야 지난 주에 포스팅 했던 벨기에 대표 음식들 기억하시나요? (궁금하시면 바로가기) 작년 12월 벨기에 당일치기 여행을 갔다가 관광 시간이 4시간도 채 되지 않아, 그저 먹기만 했었는데요, 그 당시 벨기에 홍합 요리만 맛을 보지 못해서 참 아쉬웠어요. 물론 영국에서 이미 벨기에 홍합찜을 먹어 보긴 했지만요, 그래도 현지에서 벨기에 홍합 요리를 먹어보고 싶었거든요. 아쉽지만 다음 기회를 기약해야겠습니다. 솔직히 저는 먹는 것만 좋아하고, 음식 레서피 및 문화에 대해서는 잘 모르기 때문에, 영국에서 먹었던 홍합 요리들이 그냥 다 벨기에 스타일로 보입니다. 아무래도 현재 유럽인들이 즐기는 홍합 요리는 플랑드르 (벨기에, 네덜란드, 프랑스에 걸친 중세 나라)에서 온 것이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은데요. 영국에서.. 2013. 11. 27.
유럽인의 국민 간식, 감자튀김에 홀딱 빠져 저는 그 동안 영국에 살면서 가장 많이 먹은 음식(?)이 다름 아닌 칩스(Chips - 감자 튀김) 입니다. 사실 한국에서는 감자 튀김은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랑 같이 먹을 때 아니면 크게 먹을 일이 없었던 것 같아요. 게다가 저는 영국에 와서야 비로소 이렇게 두꺼운 감자 튀김이 있는지도 알았답니다. 처음에 칩스를 보자마자 이게 뭔가 싶기도 하고, 왜 이것을 그렇게 좋아하는지 이해도 안 되었어요. 저는 프렌치 프라이즈를 좋아했거든요. 그런데 영국에서는 펍 혹은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시키면 항상 함께 나오는 것이 칩스인 거에요. 종종 칩스 대신 매쉬 포테이토 혹은 구운 감자로 바꿀 수도 있지만, 보통은 칩스가 나오기 마련입니다. 가장 신기했던 것은 영국인들의 칩스 먹는 방식이었어요. 영국인은 일반적으로 칩스를 .. 2013. 11. 18.
2013 영국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음료 후기 올해에도 어김없이 스타벅스에 빨간 크리스마스 컵이 등장했어요. 올해 영국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음료는 작년과 달리 네 가지 맛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4일 동안 (11/8~11) 2012년 크리스마스 음료 출시 기념 및 자선단체 후원을 위해 오후 2 ~ 5시에는 고객들에게 크리스마스 음료 구입에 한해서 1+1 행사가 있었어요. 스타벅스 내부에는 이미 크리스마스 기분이 들 정도로 크리스마스 빨간 컵과 블렌드들이 여기저기에 놓여 있어요. 2013년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블렌드 입고 크리스마스 비아 블렌드 2013년 크리스마스 기념 스타벅스 카드도 나왔는데요. 너무 반가워서 들었다가, 5파운드를 내라고 해서 바로 제자리로 ㅎㅎ 할인 행사가 있어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서 크리스마스 음료를 맛보려고 기다.. 2013. 11. 12.
영국에서 김장하는 신랑, 이렇게 살 줄은 이제 슬슬 월동 준비를 시작해야 하는 시기가 왔습니다. 요즘 가정마다 김장하느라 여성 분들은 참 힘드실 텐데요. 저희 집은 남들과 다르게 신랑이 김치를 담그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신랑이 처음으로 김장이라고 할 정도의 김치를 담궜습니다. 전에는 항상 작은 배추 3~4 포기 정도만 만들었으니까요. 몇 주 전에 지인 분의 차를 빌려타고 런던 뉴몰든의 한인 마트에 갔다가 큰 배추를 발견하고 8포기와 무 한개를 사왔답니다. 저희는 큰 배추를 싸게 구입하여 기뻤지만, 한편으로는 걱정이 앞섰습니다. 왜냐하면 8포기 배추를 담글만한 큰 용기가 없기 때문이었지요. 또한 대용량의 김치를 어디에 보관해야 할지도 막막하기만 했습니다. 그래도 저는 "무조건 사고 보자, 만들어서 밖에 놓고 먹지 뭐.." 무대포로 신랑의 우려를 .. 2013. 11. 9.
영국 빵집에 없는 녹차 케이크, 먹고 싶다면? 영국에서는 녹차 가루로 된 케이크, 음료 등을 먹기가 쉽지 않습니다. 당연히 영국 베이커리에서는 녹차 케이크를 찾기도 쉽지 않지요. 물론 도시에서는 그나마 녹차 가루를 쉽게 구할 수 있겠지만요. 올 여름에도 친구들이 카스에 올린 녹차 빙수, 녹차 프라푸치노, 녹차 케이크 등을 볼 때마다 한국행 비행기를 타고 싶을 정도로 먹고 싶었습니다. 특히 요즘에는 찬 바람이 부는 가을이라 그런지 따뜻한 녹차 라떼에다가 녹차 케이크 혹은 녹차 카스테라를 먹고 싶네요. 가끔씩 녹차가 그리울 때에는 색깔이 비슷한 피스타치오 혹은 민트를 먹으면서 위안을 삼기도 합니다. ㅎㅎ 그러다가 우연히 작년에 아는 동생과 함께 갔던 런던 베이커리의 녹차 케이크가 생각이 났습니다. 일본인이 하는 곳으로 정말 먹기에도 아까울 정도로 많은 .. 2013. 10. 12.
맛과 감동 선사한 프랑스 니스의 저녁 만찬, NICE~ 안녕하세요? 영국 품절남입니다. 프랑스 니스를 다녀온 지도 벌써 10일이 훌쩍 지났네요. 30도가 웃도는 따뜻한 프랑스 남부 해변에서 며칠을 보내다가 영국으로 돌아왔더니 후유증이 꽤 큽니다. 영국 여름도 이상 고온 탓에 꽤 더웠지만, 9월이 되자마자 온도가 뚝 떨어졌거든요. 일부 영국인들은 벌써 점퍼에 목도리를 두르고 다닙니다. 오늘은 니스에서 보낸 첫날 밤을 멋있게 장식해 준 프랑스 음식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저희가 첫 날 묶었던 호텔은 시내에서 약간 떨어져 있던 곳이었습니다. 니스의 해변은 시내에서부터 거의 공항까지 쭉~ 이어졌다고 할 정도로 긴 편인데요, 그 호텔은 해변 바로 앞에 위치했지만 시내에서 다소 떨어진 곳에 있어 덕분에 약간 저렴하기도 했지요. 니스에 도착한 첫 날, 오후 느즈막한 시간까.. 2013. 9.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