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만의 리뷰(Review)/제품

영국에서 사용해 본 천연 샴푸, 솔직한 후기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5. 1.


저는 건강에 좀 관심이 많은 편이라 음식, 영양제 등등 잘 챙겨서 먹는 편이에요. 더군다나 가족들도 없는 외국 생활을 하다보니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특히 울 신랑은 현재 학업때문에 많은 스트레스와 생활고로 일까지 하다보니 제가 더욱 신랑의 건강을 신경쓰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울 신랑은 병원가기도 싫어하고, 죽을 만큼 아프지 않으면 약도 잘 먹지 않는 그런 사람, 즉 전혀 자신을 챙기지 않는 사람이에요.

영국에 오기 전에, 신문에서 읽은 기사가 있었어요. "평상시 일반인들이 매일 사용하는 샴푸에 화학 계면 활성제가 많이 함유되어 있어, 두피 건강을 해친다"라는 내용이었지요. 읽었던 적이 있었어요. 영국에 와서 샴푸를 고르려다가, 갑자기 계면 활성제라는 단어가 확~ 떠 오르는게 아니겠어요.

 

제 눈에 들어온 것은 바로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 나와서 유명해진 김사랑 샴푸 organix 입니다. 이 샴푸가 천연 재료로 만들어졌다고 해서 한국에서도 무척 인기를 끌었다고 합니다. 그 날 운 좋게도 3개를 구입하면, 하나는 공짜로 얻을 수 있었어요. 전 이런 기회를 놓칠세라 바닐라 샴푸, 컨디셔너와 코코아 샴푸를 골랐어요. (인기가 제일 많은 체리 블러썸을 사고 싶었지만 없더군요.)

 

한창 김사량 샴푸로 인기를 한 몸에 받은 Ogranix 에요.   (출처: 구글 이미지)

 

그런데, 신랑은 저의 행동에 대해 이해를 하지 못하는 눈치였어요. 보통 샴푸의 가격이 약 2~4 파운드 (3500~ 8000원)정도인데 반해, 이 샴푸는 가격이 약 6.99(만 삼천원 정도)였거든요.

신랑: 왜 굳이 비싼 샴푸를 쓰려고 해? 샴푸가 다 거기서 거기지..

아내: 저런 샴푸들은 "화학 계면 활성제"가 들어 있단 말이야~~

신랑: 계면 활성제? 그게 뭔데....  그럼 넌 비싼 거 써, 난 싼 거 쓸래~

아내: (신랑을 노려보며 빽~)  안돼, 우리 둘 다 무조건 이거 써야 해~~

신랑: ..................

잔소리 듣는 것을 무척 싫어하는 울 신랑 바로 계산대로 달려 갑니다. ㅎㅎ

 

Organix 샴푸 리뷰  (개인적인 리뷰니 참고만 하세요.)

제가 사용해 본 향은 바닐라, 코코아 입니다. 이 제품은 향은 괜찮은데, 그 향이 오래가진 못해요. 뭐, 향수가 아니니까요.. 그런데 가장 문제는 지루성 두피를 가진 저에게는 머리를 감아도 상쾌한 기분이 전혀 안 든다는 거에요. 특히 천연 재료로 만든 샴푸들은 거품이 잘 안나는 특징이 있어요. 그런데, 원래 거품이 많이 나는 것에 익숙한 저는 한번 사용할 때 많은 양을 사용하게 되더라고요. 또한 아침에 머리를 감았는데도 불구하고 오후에 금방 기름이 끼는 것 같아서 그 이후로는 절대 구입을 하지 않았어요. 또한 저뿐 아니라 신랑에게 비듬이 생기는 바람에 괜히 이 제품 썼다가 신랑에게 욕만 먹었습니다. 다른 분들은 좋았다고도 하시고, 영국에서도 꽤 인기가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비듬이 생긴 신랑은 헤드앤숄더를 쓴다고 하는 거에요. (비듬 없앤다면서요.) 저는 신랑을 다시 설득해서 또 다른 천연 원료로 만든 샴푸를 써보기로 했습니다. 그것이 바로 록시땅 샴푸와 보디샵 샴푸입니다. 그런데 둘 다 세정력 떨어지고, 머리결이 너무 푸석해져서 실망을 크게 한 제품들입니다. 저의 신랑은 괜찮다고 했으니, 두피 차가 분명 있습니다. (참고만 하세요.)

 

                                                록시땅과 보디샵 샴푸 (출처: 구글 이미지)

 

결국 제 두피에 딱 맞는 샴푸를 찾았어요.  바로 영국 브랜드 러쉬 고체 샴푸 입니다.

 

                                                               (출처: lush.com)

 

저희가 특히 러쉬의 샴푸 종류에서 "고체 샴푸를 쓰게 된 이유"는 바로 우리 부부의 타협점이 되는 샴푸였기 때문입니다. 신랑은 비누로 된 샴푸를 & 저는 천연 재료로 만든 샴푸를 쓰고 싶었어요. 솔직히 전 원래 비누를 좋아하지 않아서 비누 샴푸는 좀 거부감이 있었는데요, 신랑의 의견을 계속 모른척만 할 수는 없었기에 제가 이 제품을 특별히 런던까지 가서 공수해 왔지요. (제가 사는 곳은 러쉬가 없어요.)

 

 

러쉬 제품의 품질은 한국에서도 이미 소문이 자자하던데요.

2월에 발행된 러쉬 타임즈에 "러쉬 비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라고 물었더니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섹시한 비누"라고 답을 했답니다. 러쉬 제품이 한국에서도 인기가 있다는 증거가 바로 여기에 있어요. 영국에서 이렇게 한글을 보니깐 기분 좋더라고요. ^^ (일어가 없다는게 좀 신기하네요.)

 

한국에서는 가격이 정말 비싸더라고요. 한국에서는 이 제품이 17,900원인데, 영국에서는 5파운드 (9,000원)입니다. 러쉬 고체 샴푸는 물기를 묻히고 머리카락에 몇 번 쓱쓱 문질러주면 거품이 엄청 잘 납니다. 샴푸바(55g)하나면 우리 부부가 거의 한달 반 사용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신랑- 매일 사용, 아내 - 이틀에 한번 사용)

 

고체 샴푸를 안에 넣어서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도 있어요. (2.5파운드)

              제가 푹~ 빠진 천연 성분으로 만든 영국 브랜드 Lush solid Shampoo 

  Squeaky Green (스퀴키 그린)              

 제가 가장 처음으로 사용했던 러쉬 샴푸바에요. 이 제품은 로즈마리와 페퍼민트 향이 나며, 샴푸바에 포함된 마른 로즈마리 잎을 느낄 수 있답니다. 전 개인적으로 이 제품을 제일 좋아해요. 그 이유는 머리만 감았어도 두피 마사지를 한 듯이 시원한 두피 상태가 되는 느낌을 받거든요. 깔끔한데다가 시원한 느낌까지 있어 매일 마사지를 받는 기분이 듭니다.

 

Jumping Juniper (점핑 주니퍼)

 

아침에 감아도 오후만 되면 금세 기름이 생기는 지루성 머리결, 강한 향을 싫어하는 분에게 딱 적합해요. 그런데, 향도 크게 없는데, 사용하다 보니 빨래 비누 향이 나는 느낌이 들었어요. 꼭 무슨 빨래 비누로 빨래하는 기분이 들더라고요. 제가 머리숱이 좀 많거든요. 그래서 재구입 의사는 없습니다. 빨래한 것처럼 깨끗한 두피 상태를 원하시면 강추합니다.

Seanik (씨닉)

현재 사용하고 있는 제품이에요. 향은 점핑 주니퍼처럼 거의 없는 편이에요. 이 제품 역시 지루성 머리를 가진 분들에게 적합해요. 머리를 감으면 상쾌하고 기름도 쫙~ 빼주거든요. 한가지 더, 제가 현재 컬이 있는 머리결인데요. 이 제품은 풍성하게 볼륨감이 생기는 머리결로 바뀌게 해주는 것 같아요. 몇 번 안 써봤는데, 아직까지는 울 신랑과 제가 너무 맘에 드는 샴푸에요.

 

재미있었던 것은 어느 날 갑자기 신랑이 오더니 저에게 이러는 겁니다.

신랑: 나 계면 활성제가 뭔지 알았어...그게 그렇게 두피에 안 좋은 거더라.....

이제는 제가 비싼 샴푸를 사와도 신랑은 아무 말 안하고 잘 사용하고 있답니다. 이제는 러쉬 고체 샴푸를 다 쓰면 또 다른 천연 제품 샴푸를 써 보려고요. 제가 좀 싫증을 잘 내는 편이라 한가지만 쭉~ 사용을 못하거든요. 미리 추천해 드리면요, "키엘(Kiehl's)", "레오놀 그렐(Leonor Greyl), "보디샵(Bodyshop)" 제품이 화학 성분이 검출되지 않는 천연 샴푸로 밝혀졌어요. (천연 계면 활성제 함유.)  다음 번에는 키엘, 레오놀 그렐 중에 하나를 사용해 볼까 생각 중 입니다.

참고로, 전 위에 언급한 어떤 제품과도 무관하며, 제가 실제 사용했던 후기를 쓰는 것이니 오해는 말아 주세요.

굳이 비싼 샴푸가 더 좋다고는 할 수 없지만, 화학 성분이 포함되지 않는 자연 친화적인 샴푸를 쓰는 것이 환경에도, 사람에게도 더 좋지 않을까요?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33

    이전 댓글 더보기
  • 진검승부 2012.05.01 11:22 신고

    캐나다에서 머리속까지 시원하게 해 준 샴푸가 인상적이었는데...국내에서는 잘 찾을 수가 없네요~~
    답글

  • 가람양 2012.05.01 12:06

    러쉬~!
    전 립밤 제품꺼 쓰는데..좋아요..ㅎㅎㅎ
    가격만 더 착했으면 좋겠는데.. ㅡㅜ
    제 친구는 러쉬꺼 사려고..영국 사이트를 뒤진다고 하던데.. (가격 때문에)
    전.. 그렇게까지는 못하겠더라구요 ^^;;

    답글

  • 지나가다 2012.05.01 12:27

    저도 지성이에요, 아침에 감아도 저녁되면 떡지는ㅜㅜ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 보헤미안 2012.05.01 12:49

    쿄쿄.
    천연삼푸는 한번도 써본 줄 없네요☆
    일단 성분은 너무너무 마음에 들어요~
    답글

  • 트레브 2012.05.01 13:41 신고

    포스팅을 읽고 저도 관심이 생겨서 확인해 봤는데 뉴질랜드도 역시 비싸네요.
    15.90불 (한화 약146,500원)이네요. 그냥 저렴한 것 써야겠어요.
    답글

  • +요롱이+ 2012.05.01 14:06 신고

    잘 보구 갑니다..!
    새로운 달의 시작이네요~
    이번달도 성과있는 알~찬 달 보내시기 바래요..^^
    답글

  • 도플파란 2012.05.01 15:29

    고체샴푸도 있군요...ㅎㅎ 몰랐네요..ㅎㅎ 이런데 워낙에 관심이 없다보니..
    답글

  • 워크뷰 2012.05.01 15:55 신고

    고체샴푸는 처음 보는 데 신기합니다^^
    답글

  • 착한연애 2012.05.01 16:09 신고

    천연을 사용하면 두피에도 좋고 탈모에도 좋아 하더라구요
    답글

  • isabel 2012.05.01 17:42

    천연샴푸를 사서 써본적은 없지만 강추하는건 베이킹소다와 물 약간 섞어서 샴푸대신 두피마사지 하는겁니다. 저도 지성두피인데 이게 샴푸보다 더 낫드라구요. 이걸 쓰면 머릿결이 좀 빡빡해지긴해요. 그럴땐 식초섞은 물로 린스해주면 완전 비단결 됩니다. 값도 착하구요
    답글

  • 산위의 풍경 2012.05.01 18:22 신고

    후기 잘 봤어요. 자신에게 맞는 샴푸를 찾아야 할것같아요. 저도 어떤 샴푸를 쓰면 머리에 비듬생기는게 있어서 무척 기분나빴던 기억이 납니다.
    답글

  • 모니카 2012.05.01 19:43

    신랑분한테 비듬이 생겨버렸단 말에 빵터졌네요 ㅋㅋ oxfam에도 천연성분 제품들 많이 팔아요. 샴푸는 £5정도. 전 안써봤는데 역시 거품이 잘안난다고는 하더라구요. fair trade제품이고 가난한 나라 돕는거니깐 한번 써봐야겠네요. 저도 머리카락이 많이 빠져요..ㅠㅠ
    답글

  • 쿠키냠 2012.05.01 20:38

    저는 머리가 기름이 많아서 고체 샴푸 사용해봤는데 머리가 넘 뻣뻣해서 놀래서 그거 다 쓰고 나서는 안써는데 품절녀님께서는 맞는다니 신기하네요ㅎㅎㅎ 지금은 머리에 여드름 같은것도나서 더 바디샾에 진저샴푸 쓰는데 이거 괜춘나요
    답글

    • 쿠기냠님, 샴푸만 쓰면 사실 뻣뻣해요. 그래서 컨디셔너를 같이 써주면 괜찮아진답니다. ^^ 보디샵 제품이 맞으시면 그것 쓰시면 되고요. ㅎㅎ

    • 모니카 2012.05.01 22:14

      제신랑 피부 완전 극건성 겨울이면 챙피할정도로 각질이..이게 머리카락에서는 비듬처럼 보인다는..근데 바디샵 진저샴푸 쓰고 완전 효과봤어요!! 깨끗하게 감기더라구요. 다들 자기 체질과 용도에 맞게 쓰는게 제일 좋은거같아요.!

  • 작토 2012.05.01 21:19 신고

    저도 러쉬 고체샴푸 좋아해요! 한국에선 이렇게 비싼줄 알았다면 잔뜩 사오는건데... ㅠ
    답글

  • 새벽... 2012.05.02 00:16

    저희는 남편이 지루성 피부염이라 프랑스 브랜드 무지무지 비싸게 주고 사 써요. 6개월에 샴푸 값만 20만원 정도 들어요. -_-;;
    거기에 얼굴은 악지성, 민감성이라 페이셜 클렌져도 무지무지 꼼꼼하게 사써야 하고...

    바디샵 선물 받은 거 있는데 좋은 제품이라니 한 번 써봐야겠네요. ^^
    답글

  • dd 2012.05.02 05:12

    러쉬 마케팅만 천연이지 천연 아니예요... 성분표기 보면 sls 코카마이드디이에이 이런거 다 들어가는데
    답글

  • 리플리칸 2012.05.02 12:41

    계면활성제에 대해 이제 듣고 여기저기서 좀 검색해보고 하고 있는 사람인데,
    이 글에서 좋은 정보 얻었습니다만, 좀 헷갈리는 부분이 있습니다.
    글에서 보면 남편분이 계면활성제에 대해 무감각했었는데 이제는 그 유해성을 알게되었다...라고 하시는데
    이 계면활성제라는 자체가 아직 답이 없는 것이더군요.
    문제가 되는, 대표적인 계면활성제가 SLS라는 것이던데,
    좋은 비누샴푸로 추천하시는 러쉬 비누의 경우 www.lush.co.kr가서 성분표를 보니 모든 비누에 계면활성제로
    이 SLS를 쓰고 있는데요.
    사실 이 비누도 싼 편이 아니고 명성도 있는 편인데, 결국 계면활성제로 SLS를 쓰고 있다면.
    이 계면활성제의 진실이 뭐죠?
    좀 검색해보고 있지만 어떤 정확한 근거가 없네요. 어떻게 나쁘다는.

    답글

    • 계면활성제의 진실 2013.06.29 23:53

      대표적인 발암물질이예요. 피부 흡수도 잘 되고. 문제는 우리 생활에 너무 광범위하게 쓰인다는 것. 안 쓰면 안 쓸 수록 좋아요.

  • 사비나 2012.10.02 17:04

    전 그냥 피부가 건조해서 덜 건조해지는걸로 쓰는 편인데.... 이제부텀 자세히 알아보고 써야겟네요
    답글

  • 모토치카 2012.12.15 23:19

    저두 계면활성제가 안들어 있다는 보디샵 샴푸를 요즘 사용하고 있는데요, 확실히 머리카락이 좀 푸석하면서도 건조해지는 느낌이 많이 들더라구요.. 정전기도 막 일고.. 근데 확실히 머리카락이 예전에 비해 엄청 덜 빠지는건 느낄 수 있었어요. 계면활성제가 두피에 안 좋긴 한듯.. 그래도 지금 쓰는거 다 쓰면 러쉬제품 한번 써봐야 겠네요.ㅎ.ㅎ
    답글

  • boroborobu 2013.02.20 03:42 신고

    엥.. 오르가닉스 샴푸에서 런치한 향기들이 다 정말 좋아서 저도 쓸려고했는데 혹시 건강성분 해가되는게 없는지 알아보니까.... 오르가닉이랑은 거리가 멀고 화학성분 많이들었다고 그러던데요 그리고 쓰다가 머리 너무 뻣뻣해져서 빨대처럼 됬다고ㅋㅋㅋㅋ러쉬는 저도 지금 쓰고있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