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유럽 한류

영국인이 지적하는 한국 드라마의 한계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3. 3. 14.



해외에서 한국 드라마의 한류 열풍은 언제 들어도 기분이 좋습니다. 영국에서 만난 아시아인들은 말할 것도 없이, 한류에 관심이 많은 동유럽, 중동 지역 출신의 학생들은 한국인을 만나면 자신이 지금까지 본 한국 드라마 이야기를 신나게 늘어 놓습니다. 저도 모르는 드라마들이 얼마나 많은지, 과장해서 말하면 어쩔 때에는 누가 한국인이고 외국인인지조차 헷갈립니다.

 

오늘은 한국 드라마 팬들 말고, 일부 영국인들이 말하는 한국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그들은 한국에서 살아 본 경험이 있거나 혹은 한국에 관심이 있어 현재 한국어를 배우는 중이지요.

 

먼저, 참 흥미로웠던 것은 그들이 가장 재미있게 보는 한국 프로그램은 단연 "런닝맨" 입니다. 아마도 말보다는 행동이 주를 이루는 프로그램의 성격상 외국인들에게 큰 인기를 끄는 것 같은데요, 영국 대학에 재학 중인 일부 유럽 친구들은 주변 아시아 친구들을 통해 알게 된 런닝맨을 한 번 보고는 완전 빠져서 자신의 페이스북에다가 친구들에게 한국 TV 프로그램 런닝맨을 강추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을 정도에요.

 

 

외국인들에게 인기 최고인 런닝맨~  (출처: SBS)

 

그런데 유독 "한국 드라마"는 좋아하지 않는다고 하는 거에요.

도통 재미도 없다면서요. 그 이유를 물어보니 한마디로 이렇게 말하는 거에요.

너무 거짓이야 (fake)....

현실성이 없어...

 

요즘 한국 드라마의 장르가 점점 다양해지고는 있지만, 여전히 동화 속에서 나올 만한 줄거리 혹은 막장 성격이 강한 드라마가 주를 이루는 것이 사실입니다.  굳이 한국 드라마는 장르를 나눌 필요가 없을 정도로, 항상 로맨스가 주된 내용입니다. 즉, 다들 비슷해 보이는 로맨틱 코미디 혹은 가족 드라마라고 할 수 있지요. 그런 것들이 한국에서는 인기가 많으니까요. 그러다 보니 아이리스와 같은 스파이 물에도 여지 없이 애정라인이 들어가 있지요. 제가 가장 기억에 남는 아이리스 1편 장면도 "사탕 키스"입니다.

 

로맨스 내용으로 가득한 한국 드라마 (출처: 구글 이미지)

 

이에 반해 영국 BBC 드라마는 참 다양한 장르의 성격을 지녔습니다.

역사, 코미디, 추리, 가족, 학교, 어린이, 정치, 로맨스, 스릴러, 전쟁 등등... 그 내용과 성격이 워낙 다르다 보니, 골라보는 재미가 있지요. 전에는 오로지 미국 드라마 밖에는 몰랐는데, 영국 드라마도 자주 보다보니 꽤 재미가 있더라고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영국 드라마에 대해서도 포스팅 해 볼게요.)

다만, 일부 영국 젊은이들도 스케일이 크고 흥미 진진한 미국 드라마를 더 선호하는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주변의 영국 대학생들에게 어떤 TV 프로그램을 보냐고 물었더니, 대부분이 미국 드라마 제목만 이야기 하더라고요. ㅎㅎ 여기도 한국처럼 아줌마들은 드라마를 많이 시청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요즘 한국 드라마를 "신사의 품격" 이후로 보고 있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한 번 보면 궁금증이 생겨 끝까지 봐야 하는 것이 부담스럽고요, 한동안 보지 않다보니, 이제는 한국 드라마에 도통 관심이 생기질 않네요. 다만 제가 좋아하는 현빈이 나오면 무조건 보려고요. 반면에 전에는 관심 조차 없었던 영국 드라마를 보는 재미에 푹 빠졌습니다. 특히 셜록은 매일 다시 봐도 질리지가 않네요. 아마도 지금은 영국에 있으니 그런 것 같은데요, 한국에 돌아가면 금방 한국 드라마만 볼 제가 안 봐도 뻔합니다. ㅎㅎ

 

현빈은 도대체 언제 드라마 복귀 하나요? 기다릴 수가 없어요. ㅎㅎ

 

일부에서는 한류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한국 드라마의 한계를 뛰어 넘어야 한다고 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제가 전문가는 아니지만, 제가 보기에도 한국 드라마는 내용이 다 거기서 거기입니다. 일부 한국 드라마를 좋아하는 외국 여학생들조차도 이런 말을 할 정도니까요. 한국 드라마는 너무 작위적이야, 항상 남녀간의 로맨스 뿐이야, 그 로맨스 패턴도 드라마마다 다 똑같아, 끝까지 안 봐도 줄거리를 짐작할 수 있어 등등. 이제 뭔가 한국 드라마에도 변화가 필요할 때 인 것 같습니다. 좀 더 다양한 장르별 색채가 담긴 뭔가 색다른 줄거리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2013년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후보에 올랐어요. 한 표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투표하러 바로가기 -> http://snsawards.com/iblog/vote2012_02/1854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6

  • ecopapa 2013.03.14 08:45 신고

    지금은 종합편성채널이 있어서 그나마 조금 낳아졌다고 할 수있으나 타 국가들에비하면 아직은 많이
    부족한 부분이것 같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답글

  • 품절녀 팬 2013.03.14 08:58

    하긴 그래요.
    사극에도 애정씬이 있고 국정원이야기에도 애정씬이 있고 의학 드라마도 애정씬이 있고.
    그런 측면에서 일본이나 영드가 부럽더군요.
    다양한 장르...다양한 내용..
    우리는 언제 그게 될런지.
    답글

  • 가람양 2013.03.14 09:04

    ㅎㅎ
    한국드라마 보다보면..
    나중에는 스토리 다 예상하게 되지요 ^^

    답글

  • 보헤미안 2013.03.14 09:10

    한드의 가장 큰 문제점은 "주인공들이 어떤 직업을 하든 그 직업에 대한 열정보다
    서로에 대한 사랑을 더 크게 생각한다."라는 건데요.
    그게 낭만적이고 로맨틱한 분위기로 시청자를 환호하게
    하는데에는 아주 완벽한 신의 한수지만.....
    매년 반복되고 좀 메세지가 있는 부분에서도 스토리의 중점이 사랑!사랑!을 외치다
    제작의도와 달리 완전히 다른 산 정상에서 결말이 지어지는 드라마를 볼 떄면 참 승질이.......

    영국에서도 런닝맨이 인기인가요?!!
    놀라운 사실이네요☆
    답글

  • 주리니 2013.03.14 09:31

    그래서 저도 거의 안봅니다.
    미드채널을 오히려 즐겨보지요, 추리수사물이나...
    답글

  • 토마 2013.03.14 13:23

    그래서 저는 닥터후, 토치우드, 호텔 바빌론을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한국 드라마는 어느 장르든 애정라인이
    답글

  • 산위의 풍경 2013.03.14 14:00 신고

    네. 스토리가 비슷 하지요.
    여자가 가난하고 억척 스럽게 살다가 신데렐라가 되든지,
    아니면 출생이 바뀌어서 고생 고생 하다가 본래의 부잣집으로 돌아 가든지~ㅎㅎ
    저도 좀 지루 하긴 합니다.
    답글

  • 해피선샤인 2013.03.14 14:36 신고

    현실성이 좀 없긴 하죠~ 그리고 내용들도 뻔한 것들이 많고...
    답글

  • 닥터후가 고민중입니다. 2013.03.14 16:42

    이건 사실이 아니야 시인을 할까

    드라마팬들에게 환상을 남길까 물론 전 한국드라마 안좋아합니다.

    드라마자체를 별로

    끝한 5분 정도집중하면 결론이 나오는 csi가 최고죠

    3분만 버티면 결론나옴

    간단명료
    답글

  • 겨자씨 2013.03.15 22:55

    런닝맨..한국엔 초딩이나 좋아하는 프로고 인기가 없는 프로인데 왜 이렇게 kpop 팬들에게 인기가 많은지 궁금하네요... 무한도전같은걸 이해하려면..한국어 문하 유머 에대한 네이티브만이 이해할수 있는 유머가 대부분이라 딘순한 게임형식을 좋아하는듯 싶네요
    답글

  • 지랄리야 2013.03.17 12:59


    그래서 이런 우스갯소리도 있죠.

    미국드라마는 수사물이던 코메디던 가족물이건 섹스를 하고,

    일본드라마는 장르 상관없이 주구장창 도덕적인 설교를 4분 정도 길게 늘어놓고,

    한국드라마는 장르 상관없이 연애를 한다고요.
    답글

  • 하이 2013.05.18 15:56

    진짜 공감가는 글이네요...진짜 문제점을 콕 찝어주신것 같아요! ㅠㅠㅠ<응답하라1997>이나<나인>같은 독보적인명품드라마들이 많이나왔으면 좋겠어요~
    답글

  • 한국TV 2013.10.31 16:16

    해외에서 실시간 한국방송 한국TV 어떻게보세요?

    아직도 답답하게 PC의 작은 모니터로
    자주 끈기는 한국방송을 불편하게 시청하시나요?
    이제부터 쇼파에 앉아서 TV로 편안하게 한국방송/한국드라마 시청하세요.

    TVPAD는 인터넷으로 한국TV를 시청할때 사용하는 IPTV 세톱박스입니다.
    한번 구입으로 월 사용료없이 평~생 무료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20개의 실시간 채널과 재방송(VOD)을 시청할 수 있고
    설치가 아주 쉽고 (인터넷연결, TV연결)
    PC에서 보는 방송보다 높은 화질을 제공합니다.

    (TVPAD 코리아)
    http://tvpadkorea.co.kr/

    (TVPAD3 한국방송 시청화면)
    https://www.youtube.com/embed/r4Bp94_5xCA
    답글

  • 공감입니다. 2014.02.03 12:50

    우리나라 드라마가 자극적인 재미가 있어서 은근 중독성은 있지만 단점이 바로 님께서 말씀하신 부분이죠
    오죽하면 이런 얘기가 있습니다.

    미국 드라마는 의사가 나오면 의사가 진료를 하고 경찰이 나오면 수사를 하지만
    한국 드라마는 의사가 나오면 의사끼리 연애하고 경찰이 나오면 경찰끼리 연애한다...

    실제 법조계를 다룬 드라마가 나와도 법정싸움보다 알콩달콩 사랑이야기,커플간의 연애놀이에 시청률이 더 상승하는 곳이 한국이다보니 작가들이 연애물을 쓸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답글

  • 한드 식상함 2015.02.17 15:38

    한드는 장르가 구분이 안됩니다. 모두 사랑만 합니다. 오만과 편견 보았는데 검사들이 지들 어릴적 과거 복수만 합니다. 검사로서 본연의 업무는 하나도 안나옵니다. 표절이 많습니다. 조금 독특한 드라마는 리메이크 또는 표절입니다. 나쁜남자, 응사, 나인 대놓고 표절 지니어스 일드 그대로 표절
    답글

  • fakr 2015.10.17 08:09

    언제부턴가 한국드라마는 보질않다는 이름과 배우들만 바꼈을뿐 ... 다거기서 거기 그걸보며 울고읏는것도 이제 한계 .. 한마디로 시간만 아까움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