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

영국 학생들과 본 영화 속 일본 군국주의자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3. 2. 16.



안녕하세요? 영국품절남입니다.

영국은 날씨가 조금 풀리는 듯 하더니 다시 좀 춥네요. 모두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기억나시는 분들도 있을 것 같지만, 제가 이번 학기에 학부생 과목인 일본 정치수업 중 일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과목은 세계 제2차 대전 시기부터 현재까지의 일본 정치와 사회를 배우는데, 금요일마다 관련 영화 혹은 다큐멘터리를 봅니다. 지난번에 포스팅 했던 "반딧불의 묘"가 이번 학기 첫 번째 영화였고, 그 이후로 "히로시마," "블랙레인" - 이마무라 쇼헤이의 작품으로 리들리 스콧의 동명 영화가 있지요- 등을 보았지요.

어제(금요일) 본 영화는 일본 소설가 미시마 유키오에 관한 영화입니다. 원제는 "Mishima – A Life in Four Chapters" 위의 제목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내용 자체가 유쾌한 것은 하나도 없어서 그런지 영화 보는 학생의 수는 갈수록 줄어듭니다. ㅎㅎ

 

                                                           (출처: 구글 이미지)

 

미시마 유키오를 제가 처음 접한 것은 대학생 때입니다. 서점에 갔다가 우연치 않게 일본 소설 단편선집이 있길래 집은 것이 그의 소설 단편 모음집이었습니다. 이때까지는 그가 누구인지는 전혀 몰랐었는데, 일본에 가서 그 곳 학생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니 굉장히 유명한 작가이더군요.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카와바타 야스나리가 자신의 노벨 문학상 수상 소식을 접했을 때, 미시마 유키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했다고 하던데, 그 만큼 일본 문학계에 미친 영향력은 꽤 큰 것 같습니다. 다만 제 개인적으로는 이 인물에 대해서는 관심이 크진 않았습니다.

 

그런데 작년에 이어 일본정치 과목 일부를 담당하면서 이 영화를 보았고, 금년에 다시 이 영화를 읽게 되면서 이 인물과 그의 사상에 대해서 꽤 흥미를 갖게 되었습니다.

일단 영화 얘기부터 간단하게 해보자면, 영화의 구성 자체는 꽤 훌륭합니다. 그의 인생의 여정을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이끌어 나가면서, 그 중간에 그의 대표 소설 네 편의 스토리를 적절하게 배치하였습니다. 중간중간에 삽입되는 소설 속 주인공들의 대화를 통해 미시마의 작가로서의 사상 – 탐미주의라고 할 수 있을까요? – 과 극단적 군국주의 의식이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쉽게 말하면 스토리 속에 또 다른 스토리가 있기 때문에 굳이 이야기 하자면 액자식 구성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많지는 않으리라 생각하지만 관심 있으신 분들은 이 영화 추천합니다.

 

 

중간 중간에 조금 생소한 단어가 나오기는 하는데, 전체적으로 이해하는데 어렵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현재 꽤 유명한 일본 배우들의 젊은 시절을 볼 수 있기도 합니다.

 

이 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미시마가 자신의 사병과 함께 육상자위대 총감실을 점거하고 자위관들 앞에서 천황제로의 복귀를 설파합니다. 즉, 자신이 주도하는 쿠테타에 자위대를 동원해 동조하라는 것인데, 그의 목소리가 잘 전달되지도 않았을 뿐더러 때마침 근처에 취재를 나왔던 방송국 헬리콥터의 소음으로 인해 자위관들은 미사미의 말을 전혀 알아 듣지 못했고 오히려 비난만 했지요. 뜻밖으로 호응이 없자 좌절한 미시마는 할복자살을 하게 되는데, 비로서 그가 그렇게나 추구하던 죽음을 맞이합니다. 영화 곳곳에 워낙 죽음과 고통에 대한 극단적인 장면이 많아서 그런지 영국 학생들은 그럴 때마다 눈을 가리거나 아예 얼굴을 돌리더군요. 물론 저도 결코 유쾌하지 않았습니다.

 

일본에서 군국주의가 부활하고 우경화되어 간다고 하는 요즘, 영화에서 묘사되는 그의 사상과 언행은 오늘날 현실과 묘하게 오버랩 되더군요. 아마 지금까지 살아 있었다면 현 도쿄도지사로서 우익적인 망언을 일삼는 이시하라 신타로를 넘어서는 일본 극우 보수의 아이콘이 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혹은 카와바타 야스나리에 이은 제2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 – 실제로 2번이나 후보로 지명되었었다고도 합니다 - 가 되었을지도 모르지요. 아마 전자가 맞지 않을까 합니다.

 

지식인이자 문학가로서 자신의 바라던 국가를 구현하고자 현실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것 자체는 인정해 줄 수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제가 이 영화를 두 번째 보는 내내 느낀 것은 그릇된 사상과 신념을 맹신한 한 문학 천재의 광기와 죽음이었습니다. 모 기업 회장이 그랬었죠. 한 명의 천재가 만 명을 먹어 살린다고요. 하지만 그 말에는 전제가 빠져 있는 것 같습니다. 바로 천재의 조건입니다. 삐뚤어진 천재는 만 명, 아니 그 이상을 죽일 수도 있기 때문이죠. 해악도 그런 해악이 없을 것입니다.

 

우리는 이 문학 천재의 작품과 사상을 각각 별개로 받아들여야 할까요? 아니면 조금 더 극단적으로, 이 천재의 이른 죽음에 안도를 느껴야 할까요? 영국 학생들은 그의 작품과 죽음에서 무엇을 느꼈을까요? 늘 그렇듯이, 영화가 끝나면 그들은 침울한 얼굴로 강의실을 떠나네요.


                 로그인 필요 없으니, 추천 버튼 꾸욱~ 눌러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

 
 

댓글13

  • 뜨개쟁이 2013.02.16 07:15

    안녕하세요?
    매일 게으름 부리느라 인사가 띄엄띄엄하네요.
    행복한 주말보내세고,
    새해에도 건강하세요...인사드리러 일부러..ㅎ
    답글

  • 작토 2013.02.16 08:40 신고

    정말 흥미로운 영화네요! 시간나면 보려고 북마크 해 뒀습니다!
    그런데, 일본은 제도적으론 줄곧 천황제를 유지하지 않았나요? 미시마가 천황제로의 복귀를 설파했다고 해서 조금 헷갈리네요..
    결국 2차대전 이전의 절대 군국주의를 추구 했던 것인가요? 일본 역사에 대해 완전 무지했었는데, 이 글 덕에 흥미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답글

    • 여기서 천황제로의 복귀란 말은 천황의 정치력 회복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전후 일본은 평화 헌법을 통해 천황의 정치적 참여를 없앴습니다. 미시마는 이를 타파하고 다시 메이지시대로 돌아갈 것을 원했던 것 같습니다.

  • 산위의 풍경 2013.02.16 09:42 신고

    좋은 주말 보내셔요~~~
    답글

  • han 2013.02.16 10:45

    우리도 일본 군국주의를 미화한 영화를 무조건 상영금지만 할게 아니라 각종 영화제를 통해 제한 적으로 공개했으면 좋겟다는 생각을 합니다.오히려 이런 영화를 봐야 저들의 생각을 알수 있을테니 말이죠. 미시마는 차라리 요즘 그런 인물이 나왔다면 대환영을 받았을지도 모르겠네요.60년대까진 일본 사회내에서 "양심"이란게 그래도 좀 남아있을때 입니다.
    답글

  • ▷lAngmA◁ 2013.02.16 10:46 신고

    한 명의 천재가 만 명을 먹여살린다.... 유명한 말인데.. 저는 이렇게 봐요.. 만명의 보통 사람이 있어서 한 명의 천재가 태어난다고..... 천재가 너무 여러명이면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가듯.. 그냥 일반인이 되겠지요.. 그러면 그 천재들이 과연 만 명을 먹여살릴수 있을 것인지.. 저는 한 명의 천재를 만드는 만 명 중 하나가 되겠네요.. ^^;;ㅎㅎ 일본 군국주의.. 참.. 알다가도 알 수 없는 민족인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도 어찌 보면 매한가지겠지만서도.. 이래서 집단의 힘이란.. 무서운 건가봐요..ㅠㅠ
    답글

  • 도플파란 2013.02.16 18:37

    저도 아직 보지 못한 영화네요... 전에 야스쿠니신사를 주제로한 다큐를 본적 있는데... 그 다큐를 보고.. 유쾌하지 않았던 기억이 있네요....
    답글

  • DDR 팬 2013.02.16 23:50

    금각사라는 책과 가면의 고백이라는 책이 이분이 쓴 책이지요.
    저는 이 분에 대해서 처음 접한 것이 2차 세계 대전 이후 대학생과 토론을 벌인 걸 책으로 옮긴 '동경대 전공투' 라는 책을 통해서 처음 접했는데 그 분의 생각을 많이 엿볼수있었습니다.
    일본어로 번역한 책이어서 매끄럽게 번역읻 되어 있진 않았지만 그분의 생각을 엿볼수 있기에 충분한 책이었습니다..
    답글

  • 맛동산 2013.02.17 02:07

    미시마유키오는 군국주의 부활을 꿈꾸는 왜인들에게는 추억의 괴짜소설가일지 모르나 우리 입장에서는 죽어 마땅한 인간이죠.
    본문에서 언급하신대로 스스로 영웅론에 도취되어 개죽음으로 인생 마감했으니 망정이지 저런 인간이 지금까지 살아서
    노벨문학상 수상을 거론할만한 필력을 발휘해 군국주의 부활을 위한 일본내 여론을 주도하고
    일찌감치 정계에 진출해서 실질적인 정치활동을 했다면 수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었을겁니다.
    저런 미친놈에게 꼬박꼬박 그분 저분 하며 댓글 다는 사람이 있다니 좀 어처구니가 없네요.
    답글

    • DDR 팬 2013.02.17 08:15

      말이 좀 거칠군요.저는 저 분에 대해서 그냥 문학가의 한 사람으로서 그 분 저 분~이라는 호칭을 쓴 것이지.
      군국자인지 그런 거를 따지고 호칭 쓴 것 아닙니다.
      괜히 사람을 매도 해서 기분 나쁘게 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저는 저 영화를 본 적도 없고 단지 책 하나와 가면의 고백만 읽었을 뿐입니다.

  • edwin 2013.02.17 22:50

    미시마 유키오라는 이름을 이곳에서 다시 보게 되다니.. 고도 성장기의 일본에서 할복 자살을 하여, 전 세계를 맨붕시킨 일본의 문호.. 영국은 못 가봤고, 개인적으로 일본은 가끔씩 가봤는데, 일본인의 마음(정신)은 알다가도 모르겠더라구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아, 참, 품절남님께 한 마디 드리고 싶은데요.. 일본은 가와바타 야스나리(1968년)에 이어 오에 겐자부로가 일본인으로는 두 번째로 노벨 문학상을 받았던데요(1994년)?? 확인 부탁드려요^^
    답글

    • 일단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에 겐자부로가 노벨상을 받은 것은 잘 압니다. 1994년이죠. 제 글은 다만 이 미시마 유키오가 노벨상 지명된 것 자체가 오에 겐자부로보다 훨씬 오래전이므로, 가와바타 야스나리에 이어 일본인으로서 두번째 시상자가 될 수도 있지 않았을까라는 말입니다.

  • 에드 2013.02.18 05:11

    개인적으로 한명의 천재가 만명을 먹여 살린다는 말은 전제주의 적인 시점에서 나온 의견이라 생각해요..
    (그것을 설파하신 분은 이미 XX왕국의 국왕이시니..)
    옛날 한명의 왕이 만명의 국민을 다스리는 것과 같은 느낌이랄까요..^^
    그리고 실상을 보면 한명의 천재를 위해 만명의 사람들이 열심히 일해서 돈을 천재에게 가져다 바치는 현실이 구요..ㅎㅎㅎ
    그 증거 중 하나가 2년전 통계로 전세계 부의 약 40% 가까를 1%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다고 하니까요..
    경제 위기로 아마 그 편중은 더 심해졌을거라 생각 하구요..
    어찌 되었던 그 천재론이라는 것에 저도 동의 하지 않아요...^^
    그리고 군국주의자 내지는 극우 성향을 가진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다 보면
    몇가지 공통점중 하나가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듣기 싫어하고 자기 이야기만 주장한다는 것도 있는거 같아요..
    그러고 보니 마지막에 쓰신 박스글은 저도 격하게 공감이 갑니다..^^
    그럼 즐거운 하루 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