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품절녀의 영국 귀양살이 seasno 1 (2010-2014)

영국 대학의 민주적인 교수 채용 방식, 부러울 따름

by 코니팀장 영국품절녀 2012. 1. 25.



영국을 흔히 근대 민주주의가 발생한 국가라고 일컫습니다. 민주주의에 대한 역사와 전통이 깊다 보니 영국 사람들 중에는 자신들의 민주주의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는 사람들도 꽤 있는 것 같습니다. 한국도 꽤 민주주의가 정착되어 있다고 생각해 왔지만, 영국에 살다 보니 영국인의 삶이나 사회에 튼튼히 뿌리 내린 민주주의에 대해 가끔씩 놀라곤 합니다.

며칠 전 학교에 다녀온 울 신랑이 그날 자신이 겪은 일에 대해 말해 주었습니다. 켄트대학의 정치학과의 부속 연구소가 있는데, 이 연구소를 담당하던 교수가 곧 은퇴할 때가 되어 연구소 소장 겸, 새 교수(professor)를 채용한다고 했습니다.

잠깐, 여기서 영국의 교수직에 대해서 먼저 언급해 볼까요?

영국의 대학 교수직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몇 단계를 거치게 됩니다.
한국의 대학은 전임강사, 조교수, 부교수, 정교수의 순으로 직위가 올라가게 됩니다. 영국의 대학도 Lecturer, Senior Lecturer, Reader, Professor로 나눌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 Senior Lecturer에서 Professor로 바로 진급하기도 합니다. 현재 울 신랑이 다니는 켄트대학의 정치학과에는 교수가 거의 30명이 되는데, Professor가 겨우 4명 있다고 하는 것을 보니 Professor 되기는 상당히 어렵나 봅니다. 영국에서는 Senior Lecturer로 은퇴하는 교수들이 많다고 해요.



                                                                         (출처: 구글 이미지)



이제 본론으로 들어갑니다.

그 날 신랑이 경험한 것은 앞서 말한 연구소를 앞으로 담당할 교수 채용을 위한 인터뷰 과정이었다고 해요. 아침 9시 30분부터 12시까지 4명의 후보가 돌아가며 자신의 경력과 연구 실적 등을 바탕으로 프리젠테이션을 했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학과의 교수들 뿐만 아니라 박사과정 학생들까지 참여하여 앞서 언급한 과정을 모두 참관할 수 있었다는 거에요. 각 후보자들은 20분 정도 발표를 하고, 10분 정도 교수 및 박사과정 학생들과의 질의 응답을 했다고 하는데요. 신랑은 그 모든 것이 너무 새로워 흥미롭게 지켜봤대요.


모든 후보자들의 프리젠테이션이 끝나고, 학과장 주제로 자리에 남아 있던 교수들과 박사과정 학생들로 하여금 각각에 대한 느낌 및 소견을 들어 보는 시간이 따로 30~40분 정도 마련되었는데요, 이 자리에서는 교수 및 학생들이 의견을 교환하며 좀 더 어느 후보자가 더 나은가에 대해서 토론을 했다고 합니다. 일부 교수들은 꽤 거친 표현들도 주저없이 사용했다고 해요.


신임 교수 선발에까지 박사과정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아닌 것 같습니다. 선발 권한을 주는 것도 어떻게 보면 우습다고 할 수 있지요. 그렇지만 투명하고 공정하게 교수 선발 과정을 공개하고 이에 대해 자유롭고 자연스럽게 토론하는 것을 볼 때 '영국이 과연 민주주의의 본 고장이라고 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 집니다. 물론 모든 교수초빙 과정을 공개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그러나 professor는 학과에서 가장 중요한 자리이자, 학과장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직위이기 때문에 신중하고 공개적으로 선발하는 것 같습니다.


                                            옥스포드 대학교    (출처: 구글 이미지)

우스개 소리로 아인슈타인은 죽었다 깨어나도 S대 교수가 못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그가 S대 출신이 아니기 때문이죠. 물론 단순히 S대 출신이기 때문에 그 대학의 교수로 임용되었다고는 볼 수 없지요. 당연히 실력과 능력이 없으면 임용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영국 최고의 학부라는 옥스포드, 캠브리지 대학의 홈페이지를 한 번 둘러 본 적이 있었는데, 非 옥스브리지 출신 교수들도 굉장히 많았었습니다.

지연, 학연, 인맥 등을 배제하고 오로지 실력과 연구 성과 중심으로 교수를 채용하는 영국 대학의 풍토를 보면서, 이미 해가 져서 쇠락해 가는 나라이지만, 선진국으로서의 저력과 민주주의의 전통은 바로 이런 곳에서 나오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댓글21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1.25 07: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산들강 2012.01.25 07:10 신고

    음... 뭘까요?
    그냥 느껴지는 느낌은 "팔은 안으로 굽는다" 이런 말이 필요가 없어지네요.
    대학을 다니면서 느낀 정말 중요한 것은 교수는 학생들의 모범이 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그런 것들에 대한 노력이 엿보이는 채용방식입니다.
    답글

  • 트레브 2012.01.25 07:14 신고

    학연지연 없는 영국의 선진적인 교수 임용 방식이 부럽네요.
    답글

  • 노지 2012.01.25 07:19 신고

    우리나라도 좀 본 받아야 할텐데...에효..
    답글

  • 귀여운걸 2012.01.25 07:25 신고

    정말 부러운 채용방식이군요~~
    영국대학은 정말 진정 민주적인거 같네요^^
    답글

  • 참교육 2012.01.25 07:41 신고

    진짜 부럽네요.
    실력을 공정하게 인정 받는다는 게 오히려 이상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우리가 사는 세상과 너무도 다르기 때문이 아니겠습니까?
    답글

  • ★안다★ 2012.01.25 08:05 신고

    참 부러운 점 많은 영국입니다...ㅠ.ㅠ
    답글

  • 광제 2012.01.25 08:20 신고

    s대가 많이 배워야겠습니다...ㅎㅎ
    멋진 하루 되세요^^
    답글

  • landbank 2012.01.25 09:21 신고

    아 정말 부러운 면이 있네요
    잘읽고 갑니다 ^^
    답글

  • 주리니 2012.01.25 09:32

    그럴수도 있겠군요.
    우린 그에 비하면 비교적 수월하지 않나 싶기도 한데...
    답글

  • 김팬더 2012.01.25 10:47 신고

    괜히 선진국 선진국 거리는게 아니네요... 우리나라에선 수년간 강사로 경력쌓아도 지방대끄트머리 교수될까 말깐데... 영국의 공개채용방식 정말 부럽네요.... 박사과정학생까지 교수 채용을 간접적으로나마 참여한다니....
    답글

  • in사하라 2012.01.25 11:31 신고

    영국의 교수 채용방식이 놀랍네요!!
    우리나라는 투명하지 못한 환경에서 강사들이 교수가 되지 못해서 자살까지 하는 그런 실정인데,
    영국의 방식을 본받아야 할 것 같아요~
    우리나라는 강사들이 교수에게 잘보이려고 논문까지 대신 대필해주는 경우도 있다고 하더군요.
    우리나라도 투명한 환경으로 빨리 바뀌었으면 좋겠어요~
    답글

  • 블로그토리 2012.01.25 13:49 신고

    대한민국, 아직은 미천한 민주주의라고 봐야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주테카 2012.01.25 16:08 신고

    우리나라의 학연 커뮤니티의 강력함은 재능보다 한 수 위죠.

    무시무시한 한국입니다. 발전 따위는 있을 수 없어요.
    답글

  • ㅎㅎ 2012.01.25 21:02

    솔직히우리나라는 많은 문명도 발달하고 빨리 급속성장한 감이 있지만 그에비해 사회적 수준이나 의식은 조선시대 저리가라 싶을정도로 아직도 불합리가 너무 많은것같아요 ㅋ비단 교수임용뿐아니라..다방면에 걸쳐서...lol
    답글

  • White Rain 2012.01.25 21:08

    아인슈타인과 s대.
    인상적으로 다가옵니다. 영국의 교수 채용 방식을 보니 '희망'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새삼 생각해 보게 하네요.
    답글

  • GREE 2012.01.25 22:39 신고

    우리나라는.. 학력과 돈이 중요한데... 영국이 부럽네요ㅠㅠ
    답글

  • 독일도 2012.01.26 06:30

    교수를 채용할 때는, 박사들뿐만아니라, 학부과정 학생이든 지나가던 누구든 다 참관할 수 있도록 오픈 되어있어요. 2일 정도의 일정으로 후보명단과 시간표가 공개가 됩니다. 보통 1인당 1시간 정도 경력사항 설명과 시범수업을 할 수 있고, 물론 질답도 하구요. 학생들은 의견지를 통해 자신의 선택을 전달할 수 있습니다. 뭐 각자 수업이 바빠서인지 생각보다 많은 수의 학생이 참여를 하진 않습니다만...
    답글

  • 지후니74 2012.01.26 11:35 신고

    열린 행정과 일처리가 민주주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데요.
    이런 과정을 거친다면 부정의 소지도 크게 줄 수 있겠지요.

    답글

  • 나라사랑 2012.01.30 12:16

    일류 학자는 일류대를 나온 사람이 아니라, 일류 저널에 지속적으로 논문을 등재하는 학자입니다. 흔히들 한국에서 sci급 저널이라고 하는데, 이것도 일류급들과, 아닌 것들로 분류됩니다. 영국대학의 교수임용시 가장 중요한 것은 얼마만한 수준의 논문을 쓰는가로 압니다. 곧, 연구 수준을 말하는 것이죠. 사실 이건, 영국대학들로써는 사활이 걸린 문제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대부분 국립인 영국대학들은 정부가 평가하는 연구성과 평가 (RAE)를 토대로 정부로부터 재정지원을 받기 때문이죠. 당연히, 연구 수준이 높은 일류학자를 채용해야만 합니다.


    한국대학들이야 어차피 교수들은 연구에 관심없고, 놀고 먹으니, 애초에 채용할 때 연구는 사실상 고려하지 않습니다. 학교만 좀 유명하면, 연구수준은 저질 저널에도 겨우 등재하는 수준이어도, 채용하는 거죠. 어차피 연구는 기대하지 않을 거니까. 유명한 대학 나오면, 논문 수준도 좋을 거 같지만,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유명 대학 박사 학위 논문도, 저널에 등재가 안 되는 경우가 더 많거든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