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켄터베리565

100년전 영국군과 비교되는 현 한국군의 의식주 안녕하세요? 품절남입니다. 요 며칠 원서 마감 때문에 정신 없었는데 정신차리고 보니 오늘까지가 아니라 다음주 금요일까지 제출이더군요. 조금 더 수정하고 고쳐서 제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조금 허술한 부분이 있었는데 보강할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다행인 것 같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예능 프로그램인 진짜 사나이를 품절녀님과 보게 되었네요. 군대를 다녀오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화면에 비춰지는 군대와 실제의 경험은 아무래도 거리가 있을 수 밖에 없어서 "삐딱한" 시선으로 볼 수 밖에 없을 것 같은데요. 그래서 저도 거리를 두었던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제가 지난 주에 진짜 사나이를 시청한 이유는 군대시절 제 주특기 (4.2인치 박격포)를 프로그램에서 다루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제대한 지 10년도 훌쩍 지났건만, .. 2014. 4. 11.
영국 스모그 악명 재연, 정부는 숨기기 급급 안녕하세요? 영국품절남입니다. 오늘은 최근 다시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영국의 스모그에 대해서 써 보겠습니다. 요즘 젊은 분들에게 영국의 이미지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어렸을 때만 하더라도 영국은 스모그의 나라였습니다. 공장지대에서 뿜어내는 오염 물질에다 영국의 안개는 심각한 대기오염의 주범이 되었고, 결국 Smoke와 Fog의 합성어인 스모그(Smog)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냈지요. 실제로 스모그 때문에 많은 영국인들의 호흡기 질환에 시달렸습니다. 1952년 12월에 발생한 스모그로 겨울 동안 약 4,000명의 런던 시민들이 사망했다고 합니다. 그 이후 영국의 스모그는 대기오염을 다룬 교과서에는 항상 나오곤 했지요. 1950년 영국 런던 스모그 2014년 영국 런던 스모그 제가 가진 영국에 대한 이미.. 2014. 4. 4.
종편 북한 관련 프로그램 증가, 도대체 왜? 안녕하세요? 품절남입니다. 4월의 첫 날입니다. 이 곳 영국도 이제는 완연한 봄이 온 것 같습니다. 지난 겨울 지겹도록 내리던 비도 이젠 밤에만 드문드문 내리고 낮은 더할 나위 없이 포근하기만 합니다. 근처 바닷가라도 산책을 다녀왔으면 좋으련만 그냥 넋 놓고 집에서 텔레비전만 실컷 봤네요. 지난해까지만 해도 별로 관심이 없었던 아이들 육아 프로그램들이 눈에 들어오는 것을 보면 저도 슬슬 마음의 준비를 하는 모양입니다. 어제 백령도 근해 북방한계선 (NLL) 이남으로 북한의 방사포 공격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4년 전, 연평도 포격을 겪은 서해 5대에 사시는 분들은 무척 놀라셨을 것 같습니다. 지금이 한창 꽃게잡이 철이라고 하는데 생활 및 생업에 큰 지장이 있을 것 같아서 염려스럽네요. 특히 북한은 이번 .. 2014. 4. 1.
외국인이 김치를 좋아하게 된 이유는 다름아닌 안녕하세요? 품절남입니다. 어제 포스팅에서는 영국 중학생들에게 한국 전쟁을 소개한 이야기를 다루었는데요, 댓글을 보고 느낀 점에 몇 가지 있었습니다. 그 중 한 가지가 어떤 분이 말씀해주신 것처럼 "살아있는 역사"에 대한 고민이었네요. 그런데 "살아있는" 이라는 말 자체가 무척 저에게는 도전으로 들립니다. 좀 더 고민을 해 봐야 할 것 같네요. 목요일에 강의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중국계 말레이시아 친구를 만난 이야기입니다. 이 친구와 저는 작년 여름에 같이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약 세달 동안 꽤 친하게 지냈었지요. 이 친구는 현재 3학년 학생이며, 말레이시아에서 건설업을 하는 부유한 집안의 장남이어서 굳이 용돈이 궁하지도 않은데 일을 굉장히 열심히 하더군요. 주말에도 빈자리가 있으면 청소를 하러 다.. 2014. 3. 30.
한국전쟁을 영국 중학생에게 가르치다 안녕하세요? 품절남입니다. 요즘 며칠 정신없이 지내다 보니 블로그 포스팅을 못 했어요. 품절녀님의 컨디션도 좀 좋아졌다 나빠졌다를 반복하다 보니 마음은 블로그에 가 있는데, 몸이 따라가지를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주 목요일에 저는 조금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4년간의 박사과정 중, 영국 학부생들을 가르쳐보기도 했고, 학회나 세미나에서 박사생들이나 교수들 앞에서 발표도 해 보았습니다. 그런데 정작 영국 청소년들과 만나볼 기회는 없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주, 근처 영국 중학교(GCSE)의 역사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정치학과 및 사학과의 교수 및 박사과정생들이 3개의 특강을 준비해서 프로그램에 참가한 중학생들을 가르치는 것이었습니다. 저와 친하게 지내는 젊은 교수의 추천으로 .. 2014. 3. 29.
영국 불임검사와 치료, 느리지만 부담없어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아직 확실하진 않지만 약 8~9주 정도인 것 같은데요, 여전히 입덧은 저를 힘들게 하고 있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또한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시고 축하해 주셔서 힘을 내고 있지요. 직접 체험한 입덧 해결책에 대해 알려 주셔서 큰 도움이 되고 있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오늘은 제가 작년부터 영국에서 짧게나마 불임 치료를 받은 경험에 대해 말씀드려 볼까 합니다. 미리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본격적인 불임 치료 전에 다행히도 자연 임신이 되어 본격적인 치료까지는 받지 않았지만, 그 과정 및 알게 된 사실들에 대해 공유하고자 합니다. 먼저 저희 부부 소개를 간단히 하면요, 결혼 6년 동안 규칙적이고 정상적인 부부 관계(No 피임)에도 불구하고 아기가 생.. 2014. 3.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