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스톨33

영국에서 해병대 간 현빈앓이를 할 수 밖에 없는 주책 바가지 아줌마~ 난 현빈이라는 연예인을 좋아하기 보다는 어쩌면 현빈이 연기했던 캐릭터를 좋아한다는 말이 더 맞을 것이다. 난 현빈이 어떤 사람인지는 잘 모르니까. 물론 외형적으로 보이는 얼굴 생김새와 그의 큰 키와 몸매가 좋기는 하다. ㅋㅋ (주책이죠?) 작위적이라고 해도 상관없지만, 나의 힘든 영국 생활과 현빈이 출연한 세 개의 드라마는 깊은 관련이 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얼마 되지 않긴 했지만 말이다. 내 이름은 김삼순 - 2005년 처음으로 영국에 나 홀로 입성 시 낯선 영국 생활에서 힘이 되준 드라마~ (출처: MBC 내 이름은 김삼순 홈페이지) 나의 현빈앓이가 시작된 것은 바야흐로 2005년 여름에 “내 이름은 김삼순”이라는 드라마를 보다가 중간에 난 영국으로 공부를 하기 위해 떠났다. 부모님의 품을 .. 2011. 4. 12.
주몽 할아버지가 살아 계실 적 영국 캔터베리의 모습은? 한 도시를 방문 했을 때 그 도시의 역사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곳이 바로 박물관이 아닐까요? 울 신랑이 원래 역사를 전공해서 그런지 여행지를 갈 때마다 박물관 가는 것을 빼놓지 않지요. 저는 처음에는 그냥 끌려 다니곤 했지만, 이제는 저도 둘러 보다 보니 재미가 있는 것 같아요. 특히 영국 박물관들은 볼거리도 많이 있는 것 같더군요. 오늘은 캔터베리의 옛 역사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캔터베리 Roman Museum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박물관의 외관이에요. 좁은 골목에 우뚝 서 있어서 잠시 딴 생각하면 지나칠 수 있답니다. 그럼 들어가 볼까요? 입장료가 나와 있습니다. 어른이 3.10파운드니까 조금 쎄~긴 하네요. 학생 할인도 있는 것 같으니 학생증을 준비합시다. 들어가면 바로 입장료를 받는 곳이 있.. 2011. 4. 8.
영국 어학연수의 성과는 아이엘츠의 점수로 결정짓는 것은 아니지만.. 영국에 어학연수 오는 한국학생들의 많은 수는 처음에는 어학원의 오전 수업인 General English를 자신의 레벨에 맞도록 반편성이 되어 수업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나서 개인에 따라서는 시험 대비반을 함께 듣거나, 아예 아이엘츠 수업반을 듣습니다. 저는 대학원 진학을 목표로 했었기 때문에 오후 수업을 아이엘츠 시험 대비 반으로 선택했습니다. 한국 현실에서 우리는 항상 “쯩(Certification)”, 즉 결과물을 중요시 하다 보니 아이엘츠 점수 올리기에 열을 올립니다. 솔직히 영어 공부를 무작정 하는 것보다 어떤 목표치를 정한다면 훨씬 효율적이게 영어 공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영국에까지 와서 아이엘츠 시험만 죽어라 공부한다면 한국에서 학원 다니는 것과 차이가 없겠죠? 즉 영국 어학연수.. 2011. 4. 2.